아이폰이 출시되면서 스마트폰의 시장이 만개하게 되었고 아이패드가 출시되면서 타블렛 시장이 열렸다.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사람들이 어디에서나 쉽고 빠르게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는 마법같은 기기이다.

하지만 아이폰은 컨텐츠를 만들기 보다는 소비하는 기기였다. 글을 쓰거나 무언가를 만들기보다는 다른사람이 만든 컨텐츠를 즐기는것이 중심이었다. 물론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을 수 있지만 그것은 모바일 기기의 장점을 극대화시킨 것일 뿐이고, 아이폰으로 음악을 연주하는 등의 영상들이 있지만 극히 일부의 사용자일 뿐이다. 본래의 iOS는 컨텐츠를 소비하기에 좋게 만들어졌다.

하지만 아이패드는  좀 달랐다. 사용자들은 아이패드 역시 컨텐츠를 소비하는 기기로 생각하고 소비하는데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애플은 아이패드를 컨텐츠를 생산하는 기기로 만들고 싶어하는듯 하다. 아이패드1 발표때엔 스티브 잡스는 소파에 앉아서 아이패드용 iWork를 시연했다. 아이패드에서 문서를 만들고 키노트를 만드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아이패드가 소비기기가 아닌 생산기기가 될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아이패드2 발표도 비슷하다. iMovie와 개러지밴드를 통해 동영상을 편집하고, 음악을 만들 수 있는 기기임을 보여주었다. 아이패드는 문서작업은 물론이고, 예술작품도 만들수 있는 기기가 되길 바라는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패드는 생산보다는 소비에 더 유리한 기기임이 틀림없다. 하지만 생산도 충분히 할수 있는 기기임은 분명하다. 아니 일부 분야에서는 컴퓨터보다 더 생산에 유리할수도 있다. 자유로운 터치스크린은 사용하기에 따라서는 생산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인터페이스이기 때문이다. 특히 예술 분야에서는 정말 편리한 인터페이스가 될수 있다.

애플은 iOS를 컨텐츠 소비 플랫폼에서 컨텐츠 생산 플랫폼으로 한단계 더 도약시키려고 시도하고 있다. 과연 그러한 시도가 정말 성공할 수 있을지 두고 봐야 한다. 그리고 그 성공 여부가 아이패드의 성공 더 나아가서 타블렛의 성공을 좌우할 것이 될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