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6일 스티브 잡스는 WWDC를 통해 iCloud를 소개했습니다. 애플은 iCloud를 소개하면서 기존의 클라우드는 웹스토리지이지만 iCloud는 다르다고 이야기하고 그 핵심을 It just works.로 소개하였습니다. 그냥 번역하면 그냥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iCloud의 핵심은 바로 그냥 되는데에 있습니다.

iCloud 전에 가장 유명하고 널리 쓰인 클라우드 서비스는 구글 싱크와 드랍박스 등이 있습니다. 그런데 드랍박스는 인터넷 스토리지 서비스 그 자체일 뿐이었고 구글 싱크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의 싱크를 지원했지만 지원하는 항목은 캘린더, 주소록, 메일등에 한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수동으로 싱크해야 했죠.
 


하지만 iCloud는 API를 공개함으로써 다양한 앱들이 자신의 데이터를 싱크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게다가 iCloud 계정만 입력하면 (그나마도 iOS에서 한번만 입력하면 될것 같습니다) 자동으로 데이터를 동기화 시켜 줍니다. 사용자가 전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모든 데이터가 싱크되고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이죠. 예를 들어 사용자가 iCloud를 지원하는 게임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즐긴다면 아이폰에서 게임을 하다가 나중에 아이패드에서 하면 아이폰에서 하던 데이터가 그대로 싱크되어서 아이폰에서 하던 부분부터 자연스럽게 이어서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것도 사용자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말이죠.. 생각만으로도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스티브 잡스가 이야기한 It just works의 의미는 바로 이런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는 정작 계정 하나 입력했을 뿐인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모든 데이터가 동기화 되어 있는것이죠. 어떻게 되는지는 모릅니다. 그냥 되는겁니다. 게다가 무료로 말이죠.. 정말 매력적인 서비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기존의 mobileMe에서 더 나아가 사용자에게 엄청난 경험을 제공할것으로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