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이 닮았다고 선전하는 미국 대통령 오바마..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라는 이름으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책이 아니라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온다는 점이 좀 신선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만한 사유가 되니 책으로 나온게 아닐까..


책은 미셀 오바마의 살아온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녀의 집안과 선조, 그리고 그녀의 지난 삶들..
노예의 피와 주인의 피가 모두 흐르는 그녀는 분명히 열정적인 삶을 살았다.
어려서도 두각을 드러냈고,
대학교 시절과 로스쿨을 졸업한후 취업한 로펌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왔다.
결혼 후에도 사회 활동을 하면서도 맡은 일을 완벽히 감당한다.
한편으로는 너무 완벽해서 인간미가 없어 보인다고나 할까..

왠지 책의 내용은 평범한 사람을 기죽게 만드는 느낌이 든다.
너무 완벽한 사람의 모습 그게 왠지 인간미를 떨어뜨린다.
물론 어려운 사람을 돕는등 사회활동을 통해 인간미를 느끼게 하려고 하지만,
아무래도 완벽한 모습은 무언가 위화감을 가져다준다.

한편으로는 딸과 함께 읽는 이야기라는 문구가 본받아야할 귀감이라는 인상을 준다.
그렇게 생각하면 꽤 괜찮은 귀감이 될 수 있을것 같다.
하지만 너무 완벽한 모습때문에 광고책자같이 느껴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기우이길 바란다.

평점은 5점 만점에 3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