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대표적인 SNS 서비스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제 유명인들이 반드시 해야 하는 서비스로 트위터가 이야기되고 있고, 그만큼 트위터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트위터는 140자의 짧은 문장으로 이야기를 해야 하기때문에 웹페이지를 소개하려면 그 링크가 매우 길어질경우 난감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을 수 있다.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url을 줄여주는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지금 리뷰하려는 마이 픽업 북마클릿도 비슷한 서비스이다.


마이 픽업 북마클릿은 트위터에 소개하고 싶은 페이지에서 간단히 북마크를 선택함으로써 해당 페이지를 트위터에 쉽게 소개할 수 있다. 트위터 어플을 통해서도 쉽게 짧은 url 서비스를 받을 수 있지만, 아무래도 복사 붙여넣기 보다는 간단한 북마크 선택이 더 간단하다.

설치가 어려운가 하면 그렇지도 않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즐겨찾기에 북마클릿을 추가하면 되고, 파이어폭스나 크롬, 사파리의 경우는 더 간단해서 드래그 드롭으로 간단히 추가가 가능하다. 내가 사용하는 맥에서도 아무런 문제 없이 사용이 가능했다. 북마클릿 추가는 http://estorylab.com/39 에서 가능하다. 추가하는 방법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렇게 설명이 필요한지 의문이 들 정도로 간단하다..^^)

그렇다고 아쉬운점이 전혀 없는것은 아니다.. 현재 트위터만 가능하다보니 NHN의 미투데이나 다음의 요즘과 같은 서비스는 아직 이용이 불가능하다. 추후에 지원 예정이라고 하니 더 좋아질것 이라 기대한다. 또한 새로운 글을 소개할때마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내가 사용하는 맥의 사파리에서는 자동으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채워주기는 하지만, 그래도 좀 아쉬운 부분이다. 한번 로그인하면 더이상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물어보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

마이 픽업은 이제 시작하는 서비스이다. 그만큼 발전 가능성이 있는 서비스라 생각한다. 마이 픽업을 통해 트위터에 자신이 좋아 하는 글을 서로 나눈다면 그만큼 더 즐거운 트위터 라이프가 될거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