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한다.  7월8일에 25만대가 팔렸다고 하니 정말 엄청난 속도로 팔려나가는것 같다. 기사에 의하면 SAMOLED 수급 불안으로 인해 품귀현상이라고도 한다. (그런데, 웹에는 바로 보내준다는 사이트가 많다.)


한편 아이폰은 6월 말까지 80만대가 넘게 팔렸다고 한다. 대충 아이폰 3.5대당 갤럭시S 1대꼴이다.

그런데, 주변에는 모두 아이폰뿐이다. SAMOLED 화면이 궁금해서 갤럭시S를 보고 싶은데, 주변에 갤럭시S를 사용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옴니아2의 AMOLED 화면은 나에게는 맞지 않았다. 무언가 색이 번져보이는 느낌이 눈을 아프게 했다. 차라리 아이폰3GS의 화면이 좋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할정도로.. (개인의 취향이라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은 AMOLED의 화면이 좋다는 사람도 있었다.) 이번에 나온 SAMOLED 화면이 그래서 더욱 궁금했다. (펜타일방식은 동일해서 별로 차이가 없을것 같긴 하다..) 그런데 갤럭시S는 커녕 AMOLED 화면을 가진 휴대폰을 사용하는 사람도 거의 없다. 옴니아2가 두명정도 있는데, 조금 어려운 사람들이라 맘대로 이거저거 해보기엔 좀 무리다..ㅡㅡ


혹시 내 주위의 사람들만 그런가 싶지만, 이상한 점은 지하철을 타더라도 주변엔 갤럭시는 보이지 않는다. 그나마 옴니아나 옴니아2는 조금 보이는것 같다. 그런데 갤럭시A나  갤럭시S는 아무리 봐도 보이지가 않는다..ㅡㅡ 오히려 아이폰은 여기저기 고개를 돌릴때마다 보인다. 단순 계산에 의하면 아이폰 3대 또는 4대당 갤럭시는 1대가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것 같다.

갤럭시가 좋은지 아이폰이 좋은지는 이 포스팅에서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단지 의문은 왜 아이폰에 비해 갤럭시가 보이지 않는가 하는 점이다. 또한 이상한 점은 60만대나 팔린 옴니아2도 아이폰에 비해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3월말에 60만대가 팔리고 개통만 50만대가 되었다는데, 그 많은 옴니아2는 다 어디 있는가?

기사를 찾아보니 3월말에 옴니아2는 50만대 개통이고, 6월초에 갤럭시A가 15만대 팔렸다. 그리고 7월 8일에 25만대가 팔렸으니 총 90만대가 팔렸다. 그런데 지하철을 봐도, 주변 사람을 봐도 갤럭시는 물론이고 삼성의 스마트폰은 찾아보기 힘들다.

더 이야기해보면, 안드로이드까지 이야기할수 있을것 같다. 안드로이드까지 이야기하면 100만대는 훌쩍 넘길것 같은데, 다 어디로 간걸까..

언론플레이라고 하기엔 판매 대수를 속이기는 어려울것 같다. 사용성에 대한 문제라고 보기에도 너무 차이가 크게 느껴진다. 왜그럴까.. 정말 의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