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이 세상에 나온지 벌써 3년이 넘어서 4년이 되어가고 있다. 아이폰은 벌써 4번째 버전이 나왔고, 그에 따라 휴대폰 시장도 엄청난 변화를 하고 있다. 이 포스팅에서는 아이폰이 유행시킨 기술 트렌드를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1. 풀터치스크린
아이폰이 최초츼 풀터치폰은 아니다. 아이폰 바로 전에 LG에서 풀터치폰으로 프라다폰을 내놓았고, 아주 오래전 삼성에서는 SCH-M100, SPH-M1000이라는 지금은 사진조차 찾아보기 힘든 풀터치폰을 내놓은 적이 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풀터치폰이 유행하게 된데에는 아이폰의 역할이 제일 컸다. 프라다폰도 나름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아이폰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풀터치폰이 시장에 쏟아졌다.


2. 정전기식 터치스크린
우리나라에 아이폰이 처음 들어왔을때 옴니아2의 광고는 아직도 기억난다. 무엇보다 아이폰의 정전기식 터치스크린을 손톱으로 터치가 되지 않는다는 식으로 비하했던 광고는 지금 보면 개그에 가깝다. 요즘 나오는 고급 풀터치폰은 정전기식 터치스크린이 대세가 되어버렸다. 이제 감압식 터치스크린이 정전기식보다 좋다는 이야기는 거의 하지 않는다.

3. 멀티터치
아이폰은 멀티터치를 유행시켰다. 위의 정전기식 터치스크린과 함께 사용되어서 멀티터치는 UI의 대세가 되어버린듯 하다. 손가락 두개로 화면을 확대 및 축소하고, 사진을 돌리고 하던 스티브잡스의 시연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한다. 애플은 자신들이 크게 유행시킨 UI인 마우스, 클릭휠과 함께 멀티터치를 자랑했다. 올해 아이팟을 보면 그들이 그렇게 자부심을 갖고 있던 클릭휠은 멀티터치로 인해 시장에서 사라질것으로 보인다.

4. 스마트폰
아이폰 이전에 스마트폰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윈도모바일 기반과 팜 기반의 스마트폰이 있었다. 그러나 시장은 아주 작고 크게 유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아이폰이 나오면서 스마트폰 시장은 휴대폰 시장을 주도해가기 시작했다. 스마트폰은 아이폰 이전과 이후로 나눌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있으니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에 던진 충격은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5. 앱스토어
아이폰은 자신만의 앱스토어를 구축하였고 또 성공하였다. 기존에 있던 윈도모바일이나 팜은 앱이 모여있는 앱스토어가 따로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사용자들이 앱을 어디에서 구입해야 할지도 알기 어려웠다. 하지만 애플은 앱스토어를 개장함으로써 사용자들은 쉽게 앱을 찾을수 있고, 개발자들은 앱을 판매할 장을 마련했고, 애플은 아이폰 앱을 통제할수 있어졌다.

6. 다양한 센서
아이폰은 GPS, 가속센서, 접근센서, 밝기센서가 기본적으로 탑재되었고, 아이폰 3Gs에서는 나침반, 아이폰 4에서는 자이로센서까지 포함되었다. 다양한 센서는 다양한 앱들을 낳았다. GPS를 이용한 위치기반 서비스는 물론이고, 아이폰을 기울여서 조작 가능한 각종 앱들이 인기를 끌었다. 아이폰 이후의 스마트폰들은 아이폰과 비슷한 센서들을 탑재하고 나온다.

7. 자동 회전
위에서 언급한 센서를 이용해서 아이폰은 자동 회전을 지원한다. 사용자가 아이폰을 들고 있는 모습에 따라서 가로와 세로 모드를 보여준다. 지금은 대중화 되어서 별로 신기할것 없는 기술이 되었지만, 처음 아이폰을 발표할때 스티브잡스가 시연했을때엔 수많은 사람들이 감탄사를 뱉을수 밖에 없었다.

8. 가속 스크롤
아이폰의 스크롤은 손가락을 튕겨서 이루어진다. 세게 튕기면 세게 넘어가고 살짝 튕기면 살짝 넘어간다. 가속 스크롤 기술로 인해 애플이 자랑하던 클릭휠은 퇴출되어버렸다. 이젠 스마트폰의 스크롤은 모두 가속스크롤이다.

보통 하나의 기기는 1-2가지의 새로운 기술 트렌드를 유행시킨다고 생각해왔다. 맥은 마우스와 비트맵 기반의 GUI를 유행시켰고, 닌텐도는 가정용 게임기를 유행시켰다. 그런데, 아이폰은 정말 많은 기술들을 유행시켰다. 아이폰 발표 전과 후의 휴대폰 트렌드는 완전히 바뀌었다. 물론 아이폰이 유행시키지 못한 기술도 있다. 내장형 배터리와 같은것이 그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아이폰은 훌륭하다. 앞으로 2-3년간은 여전히 아이폰이 최고의 스마트폰이 될것이다. 그 후에도 최고 스마트폰의 위치를 계속 유지할 확률이 높아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