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탭이 7인치 태블릿으로 출시된 후에 7인치 아이패드가 출시된다는 루머가 있었다. 
그리고 급기야 7인치 아이패드는 이미 9.7인치 아이패드와 함께 개발되었다는 루머까지도 나오고 있다.


루머에 의하면 현재 판매중인 9.7인치 아이패드와 완전히 동일하며 다른것은 화면 사이즈와 동일한 해상도 사용에 따른 화면의 밀도뿐이 없다고 한다.
이는 애플이 7인치 아이패드를 마음만 먹으면 바로 출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내가 아는 애플이라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실제로 애플은 맥 OSX을 인텔 맥이 나오기 전에도 계속 인텔 CPU 용으로 개발해왔던 전례가 있다. 
마찬가지로 애플은 이미 7인치 아이패드도 9.7인치 아이패드와 함께 개발해놓고 이런 저런 이유로 시장에 내놓지 않았을 확률도 꽤 높아 보인다.

갤럭시탭이 7인치로 시장에 진입하면서 애플은 7인치 타블렛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애플이 7인치 아이패드를 정말 시장에 출시한다면 갤럭시탭의 전략이 좋았던 것이라 할 수 있다.
애플이 7인치 아이패드를 시장에 출시하는지 지켜보고 기대해보는 것도 재미있을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UAW에 의하면,
새로운 아이폰의 이름은 iPhone Video가 될지도 모르겠군요..


AT&T의 서포트 페이지에 새로운 기기인 iPhone Video가 나왔다고 합니다.
바로 전에 새로운 아이폰의 이름이 iPhone V3가 될거라고 했는데,
이때의 V가 Video인가 보군요..

그냥 단순히 동영상 촬영정도라면,
실망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또 모르죠..
동영상 촬영도 멋지게 포장해서 혹하게 만들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 Adium의 로그에 MacBookMini라는 컴퓨터 로그가 남았다.
작년초 비슷한 일이 있었고,
그후 바로 MacBook Air가 발표되었다..
즉 이번에 MacBokkMini라는 모델의 노트북이 발표될 가능성이 보인다.


한편 얼마전 1사분기 실적발표하면서 임시CEO를 맡고 있는 팀 쿡은 애플에서 넷북을 출시할 예정이 없다고 못박았다.
두가지 모습은 서로 반대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과연 무엇이 사실일지는 모른다..
하지만 팀쿡의 발언도 확실히 믿을수 없고,
Adium의 로그도 MacBookMini의 출시를 확인하는것은 아니다..
다만..
애플의 넷북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설레게 하는것은 사실인듯 하다..^^

관련 기사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넷북 출시는 애플에서 계속 부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나오고 있다.
얼마전에는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에 들어가는 OSX가 동작하는 넷북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고,
오늘 오전엔 목업 이미지까지 등장했다.


넷북 이전에는 애플의 타블렛PC 출시 루머가 나왔었다.
결론은 정식으로 출시되지는 않았지만,
Modbook이라는, 맥북을 개조해서 타블렛PC로 사용하게 하는 제품이 나오기도 하였다.

이번에 나온 넷북 루머는 넷북과 타블렛을 합친 모습을 갖고 있다.
물론 이런 이미지는 예전부터 자주 나왔다.


끊임 없는 루머는 분명히 나름 근거를 갖고 있다.
그것이 유저의 요구이든, 업계의 판단이든간에 이슈가 될만하니까 루머가 나오는것이다.
그리고 계속된 루머는 회사로 하여금 그런 제품을 출시하게끔 만드는 기능도 있는듯 하다.
하지만 애플은 사용자나 업체의 요구에 가장 흔들리지 않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소비자 선호도 조사같은것은 하지도 않고,
오히려 스티브 잡스가 화장실에서 거울을 보고 자문함으로써 제품을 출시한다는 우스개(?)도 있을 정도이다.

아이폰 기반의 넷북이 출시된다면 이는 십중팔구 실패할거라 예상한다.
물론 맥OSX가 윈도보다 시장이 좁고 따라서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도 많이 듣지만,
그래도 맥OSX는 아이폰보다 훨씬 강력하다.
아이폰 기반의 넷북은 덩치 큰 아이팟 터치일 뿐이고,
그것을 어디에다 사용할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반면 최근에 나오는 루머처럼 경량의 맥북 내지는 타블렛이 된다면?
그리고 가격까지 저렴하다면?
이는 시장에서 환영받을수 있을것이다.

하지만 애플의 입장은 좀 다를 수 있다.
기존의 맥북 시장과 겹치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고,
저렴하지만 기능에 별로 차이가 없는 넷북은 맥북의 시장을 위협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분명히 시장 점유율 상승에는 넷북의 출시가 유리하다.

애플은 이미 넷북의 개발을 완료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스티브 잡스는 머리속에서 열심히 저울질하고 있을게 분명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개인적으로 이번 맥월드때 가장 기대했던 기기는 17인치 유니바디 맥북프로가 아니라 리뉴얼된 맥미니였다.


맥미니가 참 괜찮다고 생각되는데, 너무 오랫동안 업데이트도 안되고 방치되었다는 느낌이 강하다.
한때는 라인업에서 없어질거라는 루머도 나왔었다.
하지만 경제위기를 맞아서 업데이트 되서 나올것이라는 루머가 맥월드때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맥월드때엔 발표되지 않았다.

이번에 새로운 루머가 나왔으니,
맥미니가 아톰을 사용하고 Ion 플랫폼 기반으로 3월에 출시된다는 루머이다.
또한 기존의 GMA 950 대신 nvidia의 Geforce 9400을 탑재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맥월드 루머때엔 맥미니의 디자인 변화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이야기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디자인의 통일을 위해서 디자인도 변하지 않을까 싶다.

맥미니 루머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다.

http://www.macrumors.com/2009/01/15/intel-atom-based-mac-mini-due-in-march/
http://cultofmac.com/rumor-geforce-atom-ized-mac-mini-coming-in-march/711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OSX를 발표하면서 Aqua 인터페이스로 많은 각광을 받았다.
아쿠아는 10.3 팬서때 brushed Metal로 바뀌었고,
10.5 레퍼드때 다시 consistent Metal로 바뀌었다.
그리고 10.6 스노우 레퍼드때는 Marble이 된다고 한다.

하나하나 스크린 샷을 보자..

10.0 치타때의 스크린샷이다..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는 인터페이스의 기본이 이때 모두 나왔다.

10.3 팬서때의 스크린샷이다.
위의 메뉴는 예전과 똑같이 아쿠아 테마지만,
파인더 창을 보면 10.4 타이거때까지 유지되었다.

10.5 레퍼드의 스크린샷이다.
위의 메뉴바는 반투명으로 바뀌었고,
파인더 창을 보면 브러쉬가 사라졌다.

10.6 스노우 러페드에 추가될 마블 인터페이스라 알려진 스크린샷이다.
AppleInsider에서 가져왔다.
전체적인 모습을 봐야 명확하겠지만 아도브의 라이트룸과 비슷한 느낌이다.

애플의 UI 테마가 바뀌어도 애플은 워낙 뛰어난 디자인을 자랑하기에 걱정이 되지 않는다.
분명히 더 미려해질것을 확신한다.
(그에 비해 MS는 좀 불안하다.. 개인적으로 비스타의 에어로는 XP의 루나보다 더 미려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색이 바랜 느낌이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번 맥월드때 가장 큰 루머중 하나는 아이폰 나노 발표 루머였던것 같다.

그냥 근거 없이 나온 루머가 아니라,
유명한 케이스 회사에서 흘러나온 아이폰 나노 케이스로 인해 더 그럴듯해 보였다.
하지만 맥월드에서 아이폰 이야기는 없었다.

맥월드가 끝나자 다시 아이폰 나노 루머가 나오기 시작했다.

아이폰 나노가 6월에 출시 예정이지만,
미국에서는 출시되지 않을것이라고 한다.

아직 자세한 스펙도 나오지 않았고,
그냥 루머만 흘러나오지만,
그냥 그래도 관심이 가는게 사실이다.

올해 4월이면 위피가 폐지되는데,
아이폰 나노가 6월에 출시된다면,
아이폰 나노가 들어올수도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내년부터는 애플이 맥월드에 참가하지 않는다고 이미 밝혔다.
그래서 이번의 키노트 발표도 마지막이라고 하였다.
그와 맞물려 이번엔 애플이 내년에는 CES에 참가한다는 루머가 나왔다.


애플은 더이상 맥에 매여있는 회사가 아니다,
아이팟으로 음악시장의 절대 강자가 되었고,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신흥 강자가 되고 있다.
그런 애플의 입장에서는 맥월드보다 CES가 더 좋은 선택일수도 있다.
또한 전시회 규모나 관심도 맥월드보다는 CES더 높다.

애플이 CES에 참가한다면,
스티브 잡스가 스티브 발머 대신 CES 기조연설을 할수도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맥월드가 눈앞으로 다가오니 루머가 계속 나오는군요..
이번에도 17인치 맥북프로와 맥미니가 주 대상입니다.

1. 17인치 맥북프로가 유니바디와 함께 맥북에어처럼 배터리를 내장해서 나온다고 하는군요..
사용자가 쉽게 배터리를 교환할수 없을거라 합니다.
맥북에어의 배터리 내장이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는데,
과연 17인채 맥북프로도 그렇게 될까요..

2. 맥미니는.. nVidia의 MCP79 플랫폼을 사용하고,
FireWire 400 대신 FireWire 800 포트와 usb 포트 5개를 내장할거라 합니다.
또한 기존의 모니터와 호환성을 유지하기 위해
Mini DVI포트와 새로 나온 Mini Display Port를 모두 갖고 나온다고 하는군요..
듀얼로 사용할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17인치 맥북프로는 개인적으로는 너무 크고 무거워서 관심이 별로 안갑니다만,
맥미니는 꽤 관심이 갑니다..
과연 얼마나 바뀌어서 나올까요..

이제 며칠 남지 않은 맥월드를 기다려봅니다..

출처는 AppleInside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Work는 애플에서 내놓는 오피스 수트이다.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인 Pages,
프리젠테이션을 위한 Keynote,
그리고 스프레드 시트 프로그램인 Numbers 로 이루어져 있다.
유명한것은 Keynote가 가장 유명하지만,
Pages나 Numbers도 간단하게 쓰기엔 괜찮다.

2009년이 되면 iWork 09 버전이 나올걸로 기대된다.
그런데 TUAW에 의하면 iWork 09는 온라인으로 나온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미 구글 Docs나 ThinkFree같은 온라인 오피스 수트가 있다.
MS에서도 오피스를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와 마찬가지로 iWork도 온라인 어플리케이션으로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애플은 MobileMe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서비스하고 있다.
그와 함께 동작된다면 꽤 괜찮은 서비스가 될듯 하다.

물론 아직은 루머일 뿐이다.
그리고 이러한 루머가 현실화 되려면 예상되는 문제점들이 꽤 있다.
그렇다고 불가능한 내용도 아니다.
온라인이던 아니던..
새로 업그레이드 될 iWork 09를 기대해본다..
혹시 안나온다면 꽤 아쉬울것 같다.
iWork 07은 루머만 무성하고 실제로 나오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