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은 풀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대중화 시킨 스마트폰이다. 그당시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달려있던 쿼티키보드를 과감히 터치스크린으로 지원하였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터치스크린 외에는 버튼이다. 홈으로 돌아가는 단 한개의 버튼, 홀드 버튼, 볼륨 조절 버튼이다. 오직 매너모드만 스위치로 되어 있다. 그에 비해 대다수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버튼 대신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HTC, 삼성은 물론이고 구글의 넥서스원마저도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애플은 버튼을, 구글은 터치패널을 선택한듯이 보인다.

얼핏 생각하기에 버튼은 구식 기술이고 터치패널은 신식 기술로 느껴진다. 터치패널은 LG의 초콜릿폰에서 대박을 터뜨렸고 그 후에 많은 폰들이 터치패널을 적용했다. 그런데, 언제나 앞서나간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애플은 터치패널보다 버튼을 선택했다.


일단 버튼이 터치패널에 비해 갖는 장점은 정확한 동작과 사용자가 보지 않고도 원하는대로 동작시킬수 있다는 점이다. 아이폰의 경우 홈 버튼은 오목하게 들어가 있어서 보지 않고도 쉽게 위치를 확인하고 누를 수 있다. 버튼의 단점은 물리적이다 보니 고장의 위험이 있다는 점과 이음새로 인해 디자인이 미려하지 않게 보일수 있다는 점이다.


그에 비해 터치패널의 장점은 디자인이 미려하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또한 특별한 힘이 들지 않고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동작한다는 점도 장점일수 있다. 하지만 가벼운 터치만으로 동작함으로 인해 원하지 않게 동작이 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또한 반드시 눈으로 보고 눌러야 한다. 그리고, 나만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잘 선택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장단점을 보면 애플의 버튼 선택은 매우 탁월한 선택으로 보인다. 터치패널보다 버튼이 훨씬 편리해 보인다. 물론 안드로이드는 3개 내지 4개의 버튼수로 인해 버튼의 단점이 크게 다가오는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안드로이드 폰은 터치패널이 많은것 같다. 갤럭시S도 중앙에는 버튼이 있지만 좌우로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그래서 이 포스팅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일까.. 지난번에 포스팅한 아이폰의 원버튼에 대한 포스팅에 이어서 애플의 버튼에 대해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애플은 원버튼을 채용함으로써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한다. 게다가 원버튼으로 인해 디자인을 크게 손상시키지 않고 터치패널이 아닌 버튼을 채용하여 사용자에게 더욱 편리함을 제공한다.

사족으로 한마디 더 하자면, 버튼과 터치패널에서와 같이 언제나 신기술이 옛기술보다 더 좋은것은 아니다. 충분히 성숙되지 않은 신기술은 옛기술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 그럴때엔 부족한 신기술보다 완성된 옛기술을 선택하는것이 옳은 선택으로 생각한다. 그런점에서 애플은 이번에도 최선의 선택을 한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휴대폰을 비롯한 스마트폰은 필수적으로 버튼을 사용하게 된다. 볼륨 조절 버튼을 비롯해서 많은 수의 버튼이 존재한다. 키패드와 볼륨 조절 버튼, 그리고 홀드 버튼을 제외해도 최소 1개 이상의 버튼이 사용된다. 아이폰은 앞에서 언급한 버튼을 제외하면 홈버튼 1개만 존재한다.

그에 비해 안드로이드는 3개의 버튼이 있다. 1개의 버튼보다 3개의 버튼이 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따라서 3개의 버튼이 더 편리하게 느껴질 수 있다. 정말 그럴까?

난 아이폰3Gs가 출시될때 예약 구매해서 사용중이다. 즉 아이폰을 사용한지 10개월이 되어간다. (14개월만 지나면 노예에서 해방된다.^^) 그런데 홈버튼 외 다른 버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안드로이드에 있는 여러개의 버튼은 각각 무슨 버튼인지 계속 혼란스럽다.

애플은 미니멀리즘을 추구한다. 디자인부터 기능까지 최소화 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홈버튼도 그 결과로 나온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은 아이폰3G던지 3Gs던지 4이던지, 더해서 아이팟 터치던지 아무런 고민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그런데 안드로이드 폰은 어떠한가? 갤럭시는 3개의 버튼을 갖고 있고, 모토로이는 4개의 전면 버튼이 있다. 구글의 넥서스원은 4개의 버튼에 1개의 트랙볼까지 갖고 있다. 각각 어떤일을 하는지 그림으로 표시해 두었지만 그래도 헷갈리는것이 사실이다. 예를 들어 뒤로가기 버튼은 앵그리버드 게임의 첫 화면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짐작이 되지 않는다. (해보니 게임을 종료시키는것 같다.) 마찬가지로 메뉴버튼은 또 무슨 역할을 할까 쉽게 알 수 없다. 결국 사용자는 한번씩 눌러봐야 버튼의 역할을 알 수 있다. 이는 직관적이지 않고 결국 사용자는 버튼을 누를때마다 한번 더 고민하게 된다.

그에 비해 아이폰의 홈버튼은 단순하다. 홈화면으로 돌아가는 역할과 두번 누름으로써 작업관리자를 부르는 역할이 전부이다. 버튼의 기능이 명확하다. 사용자는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그래서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폰이 사용하기 쉽다고 이야기한다.

물론 버튼이 여러개 있으면 그만큼 단계를 줄일 수 있다. 아이폰은 검색을 하려면 홈버튼을 누르고 검색창까지 이동하고 검색해야 한다. 그에 비해 안드로이드는 검색 버튼만 누름으로써 바로 검색을 수행할 수 있다.

결국 사용자는 사용하기 쉬운것과 단계를 줄이는것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그 선택은 사용자의 몫이다. 그런데, 안드로이드의 버튼이 그렇게 자주 사용되는지 의문이다. 검색할 일이 그렇게 자주 있으며, 메뉴를 불러올 일이 그렇게나 많은가?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나오는 만큼 자주 일어나는 일인가?

애플은 그러한 고민 끝에 홈버튼 하나만을 남겨둔듯 보인다. 사용자가 자주 사용할만한 기능은 처음에는 단 한개 프로그램에서 나오는것 뿐이었고, 지금은 멀티태스킹으로 인해 두개뿐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덕분에 사용자는 훨씬 편하게 사용이 가능해졌다.

기술자와 사용자의 차이가 이런 곳에서도 나오는것 같다. 구글은 기술자 마인드로 개발하고 애플은 사용자의 마인드로 개발한다. 그 차이가 이렇게 큰 사용성 차이로 나타난다. 사용성에 대해서 만큼은 아이폰을 따라올만한 스마트폰은 없다. 그래서 난 오늘도 모 사이트에서 스마트폰 추천을 부탁할때 주저하지 않고 아이폰을 추천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