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내 회사들이 내놓은 스마트폰들은 기본적으로 설치된 (번들링된) 앱의 수가 꽤 많다. 특정 기능을 지원한다고 광고하는 국내의 많은 스마트폰들은 단순히 관련 앱이 번들링되어 있는 경우가 매우 많다.

하지만 그와는 반대로 아이폰의 경우는 번들링된 앱은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설치되어 있는 앱은 정말 기본적인 앱일 뿐이고 더 필요한 앱이 있다면 모두 앱스토어를 통해 설치해야만 사용이 가능하다.

두가지 경우를 살펴보면, 번들링된 앱이 거의 없는 아이폰보다 번들 앱을 많이 제공하는 국내의 스마트폰들이 더 좋아보인다. 구입 후 추가적인 조작 없이 더 많은 일을 할수 있고, 또한 번들 앱이 유료 앱일 경우 유료 앱을 무료로 사용할수도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조금 더 생각해보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다. 번들링된 프로그램으로 인해 시장이 왜곡되어 버린 경우를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바로 IE 이야기이다. 1990년대 말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은 넷스케이프가 장악하고 있었다. 그러나 넷스케이프는 MS의 IE 번들링으로 인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버렸고, 그의 적자인 파이어폭스가 다시 IE에 대항할 힘을 키우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스마트 폰에 번들링된 앱이 같은 길을 가지 말라는 법이 없다. 트위터 앱이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다면 다른 트위터 앱은 그 입지가 매우 좁아진다. 국내 안드로이드용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앱을 거의 장악해버린 오브제의 경우도 SKT를 통해 번들링 되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덕분에 국내 안드로이드 유저들은 Layer와 같은 오픈되어 있는 증강현실 앱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그렇게 오픈을 좋아하면서 말이다..

물론 번들링 앱은 처음 사용시 진입 장벽을 낮춰주기도 한다. 그러나 그 효과는 단기적인 장점일 뿐이다. 그보다 비슷한 종류의 다양한 앱이 나올수 있는 시장을 죽여버리는 장기적인 단점이 훨씬 크게 느껴진다.

또한 개발자(사)는 번들링이 되면 자신의 앱이 시장을 장악할 수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번들링을 위해 통신사 내지는 제조사에게 로비를 하거나 영업을 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는 개발자(사)의 에너지를 분산시키고 결국 앱의 품질 저하를 야기시킬 수 있다.

한편으로 이는 안드로이드 스토어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나오는 현상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관리가 되지 않는 안드로이드 스토어는 10만개의 앱이 올라왔다고 하지만 많은 앱들이 "Hello World" 수준이고 결국 좋은 어플을 찾기가 힘들기 때문에 통신사나 제조사가 쓸만한 앱을 번들링 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리고 그와 함께 번들링 앱을 마케팅에 이용도 하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수 있으니 말이다..

어쨋든.. 적절한 번들링 앱이 꽤 좋을수도 있지만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크게 생각된다. 물론 그렇다면 운영체제는 어느정도까지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하는가 하는 이야기가 있을 수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답변은 결코 쉽지 않다. 하지만 제조사가 아닌 다른 제작자(사)가 만든 프로그램을 번들링 하는 것은 장기적으로는 자제되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acHeist에서 번들 프로그램을 배포하고 있다.


먼저 로그인을 하고 My Loot에 가면 Process를 받을수 있다.
그리고 미션을 완수하면 추가로 Pandora's PestsMacDust를 받을수 있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맥용 소프트웨어 할인 판매 사이트로 유명한 macZOT에서 이번에 번들 판매를 한다.


무려 11개의 소프트웨어를 59.99달러에 판매한다.
또한 한개의 번들이 판매될때마다 5달러를 Heifer International에 기부한다고 한다.
Heifer International은 환경단체로 추정된다.

언제나 이런 판매가 있으면 소개도 많이 하고,
구입도 많이 하는편이지만,
예전에 구입했던 소프트웨어들이랑 겹치는게 점점 많아지는듯 하다.
그래서 난 이번에도 패스..

기간은 2009년 1월 4일까지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acUpdatePromo에서 연말을 맞이하여 소프트웨어 할인 판매를 시작했다.


10개의 소프트웨어를 49.99달러에 판매한다.
그리고 선착순 5000명에게 추가로 iDive를 증정한다.
현재 2300여개정도 판매가 되었으니,
2700명정도 남았다.

예전이라면 5만원정도로 꽤 괜찮은 가격이었는데,
현재는 7만5천원이다..
아무래도 환율이 부담스럽다.
또한 예전에 구입한 프로그램들과 많이 겹치기도 한다.

요즘 맥용 바이러스 이야기가 조금 나오는것 같더니,
번들에 백신(Virus Barrier X5)과 방화벽(Little Snitch) 프로그램이 포함되어 있는게 눈에 띈다.

어쨋든..
정품을 사용하는것은 사용자의 권리이자 의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pple > 프로그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의 멀티터치 기능을 지원하는 파이어폭스  (5) 2008.12.12
MacFUSE 2.0 릴리즈  (8) 2008.12.10
MacUpdatePromo Holiday 번들 판매  (2) 2008.12.05
uTorrent for Mac 베타 공개  (12) 2008.11.27
사파리 3.2.1 업데이트  (6) 2008.11.25
iPhone 2.2 업데이트  (4) 2008.11.21
얼마전에 포스팅한..
MacHeist 번들행사에서..
추천을 통해 구입하면 추천한 사람에게 추가적으로 소프트웨어를 줍니다..
현재는 1개의 추천이면 LaunchBar를 주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추천 코드를 공개합니다..

https://www.macheist.com/buy/invite/47441

이곳을 통해서 구입해주시면 매우매우 감사하겠습니다..^^

신고
맥에는 유용한 많은 프로그램들이 있다..
무료 프로그램도 많지만..
일부 유료 프로그램도 많다..
그리고 그러한 유료 프로그램을 할인판매 하는 경우도 많다..

이번에 MacHeist에서 10가지 프로그램을 묶어서 할인판매를 시작했다..

  1password$29.95
  CoverSutra$22.00
  Cha-Ching$40.00
  iStopMotion$49.00
  Awaken$12.95
  AppZapper$12.95
  TaskPaper$18.95
  CSSEdit$29.95
  Snapz Pro X$69.00
  Pixelmator$59.00

총 343.75$의 프로그램을 49달러에 판매한다.
물론 제일 마지막 3개의 프로그램은 몇개 이상 판매될 경우 오픈되지만..
기존의 경우에 보면 한번도 다 오픈되지 않은 경우가 없었다..
따라서 이번에도 다 오픈될거라 생각된다..

이미 예전에 있던 많은 할인 행사에서 구입한 프로그램들이 겹치는게 좀 있다.
겹치는 프로그램은 아버지께 드릴 생각을 하고..
조심스레 질러볼까..

지금까지 이런 행사 나오면 매번 질러왔다..ㅜㅜ
참고 참고 하다 결국 질렀다..
그러다보니 정품 소프트웨어가 많기는 한데..
정작 사용하는것은 그다지 많지 않다..
그래서 이번에는 참아볼까 하는데..

그래도 결국엔 지르게 될것 같다..ㅡㅡ
내가 원하던 프로그램이 4개정도 들어가 있으니..

우리 모두 정품을 사용해보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