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로 만 4년을 넘겨버린 맥북프로를 2011년에 처분하기로 하고, 가벼운 뉴맥북에어를 구입하기로 하였다. 무려 13인치 풀업 사양으로.. 본체만 217만원정도 (학교의 애플 교육 할인 프로그램덕에..)하는 고가의 맥북에어가 일주일의 기다림 끝에 1월 10일 월요일에 도착하였다.

새로운 제품을 받는 것은 언제나 설렌다. 지난주 내내 배송 트래킹 하느라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였는데, 드디어 도착하고 실제 제품을 보니 정말 너무너무 맘에 든다.. 역시 애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역시 가벼운게 좋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사실 전에 사용하던 맥북프로도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특히 SSD로 업그레이드 한 후로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그 무게만 빼고 말이다. 처음엔 무겁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갈수록 무겁다고 느껴지더니 급기야는 일주일에 1번, 1달에 1번, 작년 여름 이후에는 거의 계절당 한번쯤 갖고 다닌것 같다. 어찌나 무겁게 느껴지던지..ㅡㅡ 그래서 이번에 과감하게 맥북 에어를 구입하게 된듯 하다.

사양은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 컴파일도 자주 하고 가끔이지만 사진 편집이나 동영상 편집도 꽤 하는관계로 CPU는 무조건 높게.. 메모리도 2기가는 부족하니 무조건 4기가.. 15인치 사용하다가 11인치는 화면이 너무 좁으니까 13인치.. 마지막으로 보조기억장치는 220기가의 SSD도 좀 좁았으니 무조건 256기가로 가기로 마음먹었다. 너무 고사양인듯 한 생각도 들었지만 집의 아이맥은 거의 아내 차지이니 맥북에어가 내 메인 컴퓨터가 될 가능성이 높았고 그러다 보니 좀 무리해서라도 좋은 사양으로 구입했다.

드디어 뉴맥북에어가 도착하고 그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냈다. 쭉 빠진 몸매와 가벼운 무게는 나를 120% 만족시켰다. 이렇게나 가벼웠던가.. 1.32Kg의 무게는 정말 가볍게 느껴졌다. 또한 256기가의 플래시 저장장치(애플에서 SSD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는 정말 환상적인 속도를 보여준다. 주변에서 사용하는 맥북프로보다 더 빠릿하게 움직이는것 같다.

날씬한 뉴맥북에어의 개봉샷은 길이가 길어서 접어둔다.


뉴맥북에어개봉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는 친구의 부탁으로 맥미니를 한대 구입했다.
친구가 직접 개봉해야겠지만,
내 블로그를 잘 아는 친구에게 양해를 구해서,
살짝 개봉만 해보았다.
그리고 개봉한 스크린샷을 올려본다..

맥미니의 사양은 애플 스토어의 기본사양이다.
2.4Ghz 코어2듀오
2GB 메인 메모리
320GB HDD
8배속 더블레이어 ODD
Geforce 320M

마침 디카가 없어서 나의 아이폰 3Gs가 수고해주었다.

배송된 박스를 열면 안에 맥미니 박스가 예쁘게 보인다.

맥미니 박스이다.

사진처럼 옆으로 슬라이드 형식으로 개봉된다. 그 안에 맥미니가 예쁘게 놓여있다.

맥미니를 조심히 꺼내서 찍어보았다. 비닐은, 내것이 아니라 벗기지 않고 그대로 놔두었다..^^

윗부분의 포트들이다. 사진에는 잘 나와있지 않은데 왼쪽 전원 코드 옆에 파워버튼이 있다. 파워버튼은 보지 않고 찾아서 누르기엔 어려워보였다.

안에는 미니디스플레이-DVI 포트와 전원 케이블이 들어있다.

그 외에도 간단한 설명서와 스노우 레퍼드 DVD가 들어있다.

현재로써는 가장 저렴하게 맥을 구입할수 있는 방법이 바로 맥미니이다. 실제로 매우 예쁘다. 무게는 꽤 묵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존에 빌려서 사용하던 OCZ vertex turbo 60기가를 빼고, 인텔의 160기가 SSD를 어제 저녁에 구해서 장착했다. 아래는 간만에 찍은 오픈박스 샷..


아이폰으로 어제밤에 집에서 막 찍은 사진이라 화질은 별로..ㅡㅡ
어쨋든..
60기가의 좁은 공간에서 160기가로 늘어나니 숨통이 트인다..
이제 ODD를 떼어내고 그자리에 2nd HDD를 다는 일만 남았다.

마지막으로 인텔 SSD의 Xbench 결과이다..
3년이 넘은 맥북프로라 SATA1만 지원하므로 속도가 좀 떨어진다..
그래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존에 빌려서 사용하던 OCZ vertex turbo 60기가를 빼고, 인텔의 160기가 SSD를 어제 저녁에 구해서 장착했다. 아래는 간만에 찍은 오픈박스 샷..


아이폰으로 어제밤에 집에서 막 찍은 사진이라 화질은 별로..ㅡㅡ
어쨋든..
60기가의 좁은 공간에서 160기가로 늘어나니 숨통이 트인다..
이제 ODD를 떼어내고 그자리에 2nd HDD를 다는 일만 남았다.

마지막으로 인텔 SSD의 Xbench 결과이다..
3년이 넘은 맥북프로라 SATA1만 지원하므로 속도가 좀 떨어진다..
그래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기존에 빌려서 사용하던 OCZ vertex turbo 60기가를 빼고, 인텔의 160기가 SSD를 어제 저녁에 구해서 장착했다. 아래는 간만에 찍은 오픈박스 샷..


아이폰으로 어제밤에 집에서 막 찍은 사진이라 화질은 별로..ㅡㅡ
어쨋든..
60기가의 좁은 공간에서 160기가로 늘어나니 숨통이 트인다..
이제 ODD를 떼어내고 그자리에 2nd HDD를 다는 일만 남았다.

마지막으로 인텔 SSD의 Xbench 결과이다..
3년이 넘은 맥북프로라 SATA1만 지원하므로 속도가 좀 떨어진다..
그래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어제밤 애플스토어가 닫히고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갖고 오픈을 기다렸다.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맥북프로나 맥프로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실제로 오픈된 후에 새로 나온 신제품은 예상을 깨뜨리고 어퍼쳐3가 나왔다.


어퍼쳐는 애플의 프로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중 하나로 전문적인 사진 편집 툴이다. 내가 맥으로 스위칭했을 당시 어퍼쳐 1.5가 나왔는데 벌써 3가 나왔다. 그만큼 좋아졌으리라 생각한다.

무려 200가지가 넘는 새로운 기능을 갖고 나왔다. 대표적으로는 아이포토 09에서 지원하는 Faces와 Places가 지원되고, 동영상과 오디오도 관리 및 편집이 가능해졌다. 또한 64비트를 공식적으로 지원해서 코어2듀오의 CPU가 장착된 맥에서는 더 좋은 성능을 낸다. 그 외에도 슬라이드 기능과 강력한 리터칭 기능등 전문가급의 사진 관리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애플 홈페이지에서 30일간의 무료 시험판을 받아서 사용해볼수 있으며, 가격은 199달러, 국내에서는 269,000원이다. 환율은 1210원대의 환율이 적용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가격은 부가세 별도, 국내 가격은 10%의 부가세가 붙는다)

홈페이지는 http://www.apple.com/kr/aperture/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난주에 라스베가스를 다녀왔습니다.
트위터에 가끔 트위팅해서 저를 팔로우 하고 있으신 분들은 많이 알고 계실겁니다..^^
라스베가스에서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을 중심으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보지요..^^


중간에 갈아탄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본 자판기입니다.
아이팟이 보이는군요..
이야기는 들었지만 처음으로 보니 신기했습니다..^^


숙소인 Bally's Hotel 건너편의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입니다.
멋지더군요..
작년 가을에 일산의 노래하는 분수에 가서 노래하는 분수 쇼를 봤는데,
그것과 스케일이 다르더군요..
여름에 보면 정말 시원할것 같습니다.



이번엔 동영상입니다..^^
벨라지오의 분수쇼와
미라지 호텔의 화산쇼를 아이폰으로 녹화했습니다.
아이무비로 편집해서 간단하게 유튜브에 올려놓았습니다..


CES의 모습입니다.
마지막날 겨우 가서 간단히 둘러보기만 했습니다.
사진은 인텔 부스였구요..
거의 3D TV 외에는 주목받지 못하더군요..
CES에서는 힘들어서 사진도 별로 안찍었네요..
개인적으론 B&W의 새로 나오는 P5 헤드폰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제가 상상하던 그런 소리를 정확히 들려주더군요..
언제 출시될런지.. 가격이 얼마나 될런지요..



호텔 근처의 다른 호텔 주변의 모습들입니다.
이런 조각이나 각종 구조물이 흔하게 있네요..
파리를 그대로 옮겨놓은듯한 모습, 뉴욕을 그대로 옮겨놓은듯한 모습, 고대 로마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놓은듯한 모습, 베네치아를 그대로 옮겨놓은듯한 모습 등..
정말 라스베가스는 엄청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The Forum Shop의 애플 스토어 모습입니다..
이곳에서 지인들에게 선물할 아이튠 기프트 카드를 구입했지요..^^
그리고 찢어진 애플 인이어 이어폰 중간 캡도 공짜로 받았습니다.
국내에서는 돈이 있어도 못구한다던데..


저와 일행들이 묵었던 Bally's Hotel 입구입니다..
화려하죠..^^
모노레일도 연결되어 있어서 교통도 편리했습니다..



바로 옆의 Paris 호텔의 모습입니다.
정말 파리처럼 에펠탑과 개선문이 있습니다..
에펠탑은 올라갈수도 있는데, 어찌어찌 미루다가 못올라갔습니다..ㅜㅜ


마지막으로 벨라지오 분수쇼를 배경에 두고 찍은 제 모습입니다..^^
어둡게 나왔는데, 아이포토로 간단히 살렸습니다만.. 노이즈가 심하네요..ㅎㅎ
그래도 아예 시커멓게 나왔는데 이정도라도 살렸으니..^^

꽤 재미있었던 라스 베거스 출장이었습니다..
제가 카지노에서 돈을 좀 따서 그런것은 절대로 아닙니다..^^

* 본 포스팅의 사진과 동영상은 모두 아이폰으로 촬영되었습니다.
아이무비아 아이포토로 후보정된 사진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UAW의 기사에 의하면 애플은 10월과 11월에 전년도 대비 21%의 맥을 더 팔았다.
노트북 라인은 5% 상승에 그쳤지만,
데스크탑 라인이 74%나 성장하면서 상승을 이끌었다.
새로운 아이맥의 출시가 그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 기사의 내용을 소개하는 또다른 이유는 기사에 딸린 재미있는 사진 때문이다.


난 사진이 뜨지 않는줄 알고 몇번 리로드를 시도했다.
그래도 사진이 뜨지 않아서 사진이 깨졌나 싶었는데,
실수로 사진을 누르고 나니 우측 하단의 조그마한 글씨가 보인다.

"There were some iMacs in this picture, but we sold them."

아이맥이 잘 팔렸다는  기사의 내용을 정말 잘 표현하는 그림이 아닌가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티브 잡스가 업무에 복귀한것을 애플에서 공식 확인했습니다.
매주 2-3일은 출근하고,
나머지는 재택근무 한다고 하는군요..
복귀하고서 키노트가 있을거라는 소식이 있었는데,
아직 그정도 몸상태는 아닌것 같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복귀 사진이 궁금하신가요?
에 가시면 보실수 있습니다..
(저작권때문에 퍼오기가 좀...)
여전히 많이 야윈 상태네요..
어서 건강해 지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미있는 사진인듯..^^

Cult of Mac에서 가져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세계적인 사진 공유 서비스인 플리커에는 다양한 사진들이 올라온다.
사진의 주제도 다양하지만,
사진을 찍은 기기도 다양하다.
올라오는 사진을 찍은 기기를 분석하는것도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최근의 조사에 의하면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캐논의 40d를 넘어섰다.

아이폰의 성공이 여기저기에서 다양한 지표로 나타나고 있고,
플리커의 이번 분석도 그 한 예가 될듯 하다.

자료 출처 : TUAW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이 지난 이벤트때 발표한 새로운 LED 시네마 디스플레이가 드디어 출시되었다.
따라서 각종 사진들이 속속들이 올라오고 있다.
24인치의 멋진 모니터의 모습이 궁금한 분들을 위해 소개한다.

새로운 Display Port와 MagSafe, 그리고 USB 포트가 보인다.

노트북과 연결한 모습이 부럽다..ㅜㅜ

무지개 컬러의 애플 스티커가 참 이쁘다..

LED를 채용한 새로 나온 시네마 디스플레이가 아이맥보다 더 선명하게 느껴진다.

24인치의 크기를 자랑하지만,
139만원이란 가격은 너무 부담스럽다..
그냥 사진으로 보고 군침만 삼킨다..

사진은 http://arstechnica.com/journals/apple.ars/2008/11/26/first-impressions-apple-24-inch-led-cinema-display 에서 가져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