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13인치 맥북에어로 기기변경하고 이제 1개월정도 지났다.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이야기해본다. 
기존에 사용하던 기종은 2006년도 하반기에 나온 15인치 맥북프로이고, CPU는 코어2듀오 2.33Ghz, 메모리 3기가, 디스크는 SSD 160기가 + SSD 60기가였다. 그리고 이번에 구입한 맥북에어는 코어2듀오 2.13Ghz, 메모리 4기가, 디스크는 플래시기반 256기가이다.



1. 정말 환상적이기까지 한 무게
정말 가볍다. 너무 가벼워서 매일 들고다니는데 아직까지는 무리가 없다. 물론 기존의 맥북프로가 너무 무거워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수도 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시간이 지나면 다시 무겁게 느껴지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너무 가볍고 정말 만족스럽다. 11인치라면 더 가볍겠지만, 13인친도 매우 만족스럽다.

2. 충분한 화면 해상도
지난번에 사용하던 15인치 맥북프로와 동일한 해상도를 13인치 맥북에어에서 제공한다. 덕분에 폰트등 전체적인 크기는 줄었지만 작업 공간은 줄지 않았다. 그리고 그덕에 별다른 적응 기간이 필요 없이 바로 적응해서 사용이 가능했다. 고해상도의 화면도 매우 만족스럽다.

3. 플래시 기반 디스크
기존의 맥북프로도 SSD를 달아놓았다. 그래서 플래시 기반 디스크에 대해서는 특별히 기대하지 않았다. 그런데, 새제품이라 그런지 성능도 더 좋게 느껴진다. 게다가 256GB의 넓은 크기는 공간에 대한 걱정도 거의 없이 만들었다. 물론 그만큼 가격이 올라간다는 문제가 있지만 말이다..

4. CPU 성능
내가 하는 작업들이 높은 CPU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 작업이 대부분이라 그런지 거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동영상 인코딩할 일이 한번 있었는데, 별로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물론 2.33Ghz와 2.13Ghz는 수치적으로도 거의 차이가 나지 않으니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게 당연하게 생각된다. 하지만, 4년이라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좀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4년만에 바꾼 컴퓨터의 CPU 성능이 그대로라니..

5. 메인 메모리
메인 메모리는 3GB에서 4GB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사용하던 맥북프로의 가장 큰 아쉬움은 3GB 이상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그런점에서 4GB로 업그레이드된 환경은 정말 쾌적함을 가져다 주었다. 다만 아쉬운점은 최대가 4GB라는 점이다. 앞으로 2-3년 후에는 4GB도 부족하게 될것이 쉽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6. 디자인
디자인은.. 더이상 말이 필요 없다. 최고다.. 날씬하게 빠진 외형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유니바디 맥북프로도 이쁘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맥북에어의 그것을 따라오지는 못하는것 같다.

7. 그 외
아직 VGA는 그 성능을 테스트해볼 기회가 없었다. 3D 게임같은것은 거의 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간이 나면 문명정도는 돌려서 그 성능을 테스트해봐야 겠다. 포트가 부족한것은 좀 아쉽다. 특히 랜포트의 부재는 정말 아쉽다. 그래서 USB 이더넷 어댑터를 구입해서 사용중이다. 또한 번들로 제공되는 애플 USB는 정말 앙증맞다. 잘 보관중이다.^^ 배터리는 720p 동영상을 플레이한지 3시간 30분만에 비상전원 사용 경고 메시지가 떳다. 보통 일반적인 작업을 할때엔 5-6시간정도는 가는듯 하다. 그래서 집에 갈때엔 어댑터를 놓고 다니기도 한다..^^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만족이고, 키보드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에겐 나쁘지 않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 된다. 아쉬운점은 추후 확장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과 4년전과 비교해서 CPU 클럭이 떨어지고, 4기가의 메모리 한계이다. 그래도 전체적인 만족도가 너무 높다. 그래서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90점이 넘는 점수를 줄수 있을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OS4를 기다리다가 지난 금요일 GM 버전을 설치했다. 그리고 오늘이 목요일이니 7일정도 사용한 셈이다. 화요일에 정식버전이 나온 후에는 복원을 통해서 정식버전을 설치했다. 그러니 정확히는 GM 버전을 4일정도, 정식 버전을 3일정도 사용한 소감이다.

1. 멀티태스킹
가장 크게 기대가 되었던 부분이다. 그런데, 아직은 미흡하다. 앱에서 지원을 해야만 제대로 동작하는멀티태스킹은 지금까지는 크게 유용하지 않다. 하지만 일부 업데이트가 된 앱은 확실히 유용했다. 클리앙 앱이 발빠르게 업데이트 되었는데, 그동안 잘 사용하지 않던 클리앙 앱이 최고로 많이 사용하는 앱이 되었다. 멀티태스킹의 유용함은 앱들이 업데이트 되면서 유용함이 늘어날거라 기대한다.

2. 폴더
폴더 기능은 매우 만족스러웠다. 종류도 많고 정리도 안된 상태로 11페이지를 거의 가득 채운 앱들이 폴더로 정리가 된 모습을 보니 맘에 들었다. 깨끗해진 아이폰을 보니 내 삶도 정리된듯 느껴진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폴더 하나에 들어갈 수 있는 앱의 수가 12개로 제한적이다. 폴더 내부에서 스크롤을 지원해서 더 많은 수의 앱이 하나의 폴더에 들어갈 수 있다면 더 좋을것 같다.

폴더로 갈라진 둘째 아들의 모습

3. 바탕화면
바탕화면 지정도 맘에 든다. 폴더 뒤에 보이는 우리 아들녀석의 모습이 보기 좋다. 하지만 여전히 아쉬운 점이 있다. 바로 위에서 이야기한 폴더기능과 함께 맞물릴때 바탕화면이 갈라진다. 폴더를 선택하면 바탕화면이 갈라지고 그 사이로 폴더 내부의 앱이 보인다. 그냥 그림일 경우는 그런가 보다 했는데, 아들녀석의 얼굴이 둘로 갈라지는 것을 보니 좀 아쉽다.

4. 통합됨 메일함
이거 정말 만족스럽다. 메일 계정을 3개 등록해서 사용중인데 현재 열려있지 않은 다른 계정으로 메일이 오면 매번 제일 위로 나갔다가 다시 하나씩 선택해서 들어가는 것이 꽤 불편했다. 그런데 iOS4에서 통합된 메일함을 지원함으로써 그런 귀찮은 과정이 없어졌다. 덕분에 아이폰에서 사용하는 메일 계정이 4개로 늘어났다..

5. 호환성
호환성 이슈가 있다. 아이폰OS 3로 업데이트때에는 호환성에 문제가 별로 없었던것 같은데, 이번 iOS4는 호환성에 꽤 문제가 있는듯 하다. 그만큼 앱들이 크고 다양한 일을 하기도 하지만 좀 아쉬운 부분이다. 위룰과 같은 게임은 문제가 있는듯 하고, 인터넷 뱅킹 앱은 거의 안되는듯 하다. 그 외에도 Gibson의 L&M Guitar 앱은 아예 실행이 안되고, 다음의 마이피플은 이상하게 너무 느리다.. 그만큼 iOS가 확 바뀌었다는 이야기도 될 수 있을것 같다.

6. 배터리
배터리 문제가 좀 심각한듯 하다. 예전에 비해 1.5배정도 빨리 배터리가 없어지는 느낌이다. 그제 잠시 할인판매한 EA의 심시티를 구매해서 해보고 있는데, 1시간에 30% 정도의 배터리가 닳아진다. 3시간만 즐기면 배터리가 없어지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iOS4에 대해 가장 큰 불만은 배터리에서 나올것 같다. 하루에 한번정도 충전하던 아이폰을 하루에 2번 충전하고 있다.

7. 기타
그 외에 아이팟의 바뀐 UI는 더 깔끔하게 보이고 맘에 든다. 멀티태스킹에서 보이는 로테이션 락은 매력적이다. 그런데 세로방향으로만 고정이 되는게 좀 아쉽다. 가로방향으로도 고정이 가능하면 더 좋을듯 하다. 주소록에서 그룹 지정이 여전히 쉽지 않다. 이건 어렵지 않은데 왜 안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위치정보 사용하면 배터리 표시 옆에 화살표 표시가 나온다. 없던 시절에도 불편함은 없었는데, 위치정보 사용중인 사실을 볼수 있으니 왠지 안심이 된다.

총평
전체적으로는 100점 만점에 70점쯤 되는듯 하다. 배터리 문제가 너무 크게 다가온다. 기존에도 배터리가 그다지 넉넉하지 않았는데 이번 업데이트로 배터리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 된듯 하다. 또한, 호환성과 멀티태스킹 지원은.. 마냥 앱들이 업데이트 되길 기다려야 하는것이 좀 아쉽다. 하지만 이부분은 시간이 해결해 줄거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