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주 애플 관련 뉴스와 루머를 정리해봅니다.

1. 아이패드 루머들
여전히 아이패드 루머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충 살펴보면, 레티나는 아니고, NFC/RFID를 지원하며, 재질은 Carbon Fiber를 사용할 예정이랍니다. 또한 아이패드 미니라는 7인치 아이패드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2월 말에 발표하고 3월에 출시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고 이미 생산에 들어갔다는 루머도 있다. 스타일러스를 지원할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왔다. 더 나아가서 아이패드 3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고 올해 9월에 아이패드 3가 나올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아이패드 3는 너무 앞선 루머같다. 아이패드2의 크기와 무게는 더 얇아지고 가벼워질거라고 한다. 과연 어떤 모양으로 나올지 정말 기대된다.

2. 아이폰에 대한 뉴스 및 루머들
아이폰5는 돌아오는 6월에 열리는 WWDC에서 발표될거라고 한다. 주목할만한 루머로는 아이폰 미니라고 명명된 작은 아이폰이 200달러 정도의 가격으로 나올 예정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아이폰이 처음 출시되고 한참 나왔던 루머인데 조용해졌다가 최근 다시 나왔다. 개인적으로는 재미있을것 같지만, 애플 입장에서는 쉽게 만들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보급율은 안드로이드에 뒤쳐졌다. 하지만 제조사로 보면 아이폰은 노키아에 이어 2위를 굳건히 하고 있고, 앱스토어도 아직 안드로이드가 아이오에스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3. 애플, 소프트웨어 리테일 박스 판매 중지 가능성
애플이 맥용 앱스토어의 성공에 힘입어 소프트웨어 리테일 박스 판매를 중지할지도 모른다고 한다. 맥용 앱스토어가 성공하면 구지 리테일 박스 소프트웨어를 판매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이고 그런점에 좋은 결정이 될것 같다. 그래도 OSX 리테일 박스는 계속 판매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4. 아이튠 스토어 및 아이팟 클래식 시장 현황
아이튠 스토어의 음악 판매가 전분기 대비 5%정도 감소했다고 한다. 이는 디지털 음원 시장이 정체기에 들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영화 판매는 여전히 강력하고 월마트가 쫓아오고 있지만 여전히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또한 재미있는 뉴스로 지난번 아이팟 업데이트때 제외된 아이팟 클래식이 여전히 북미에서 5위의 미디어 플레이어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아이팟 클래식이 업데이트가 없어서 단종될것 같다는 예측이 예전에는 나왔는데, 여전히 5위를 차지하고 있는것을 보면 쉽게 단종되지는 않을것 같다.

마지막으로 John Gruber가 꼽은 탑3 아이폰 앱을 동영상으로 소개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스티브 잡스가 2007년도 맥월드에서 아이폰을 처음 세상에 소개하면서,
Alan Kay의 말을 인용한다..

People who are really serious about software should make their own hardware
(소프트웨어에 대해 정말로 진지한 사람들이 그들 자신의 하드웨어를 만들어야 한다.)

멋진 말인듯 하다..
그당시 스티브 잡스는 MS를 생각하면 Alan Kay의 말을 인용한듯 하다..

이를 요즘 삼성을 생각해서 조금 바꿔보면,
이렇게 되지 않을까 한다.

People who are really serious about hardware should make their won software
(하드웨어에 대해 정말로 진지한 사람들이 그들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만들어야 한다.)

어떤가? 그럴듯 하지 않은가?

삼성은 스마트폰에서 애플과 함께 그들 자신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갖고 있는 몇 안되는 회사이다.
그래서 삼성의 미래를 내심 기대한다.
애플에서 볼수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긴밀한 통합을 삼성에서 이루어낼 수 있을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은 맥과 아이팟에 이어서 아이폰도 대 힛트시키고, 이번에 아이패드도 내놓았다. 많은 사람들이, 또 기관에서 애플의 장점에 대해 연구하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바로 애플의 소프트웨어가 뛰어나다는 점이다. 그러면서 하는 이야기가 삼성같은 우리나라 회사도 하드웨어는 잘 만들지만 소프트웨어가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과연 그럴까?

애플의 소프트웨어가 뛰어나다는 점은 많은 사람들이 공감한다. 나역시 공감한다. 하지만 나는 거기에 더해 애플의 하드웨어도 뛰어나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다. 애플은 소프트웨어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에 있어서도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 불과 몇년만에 애플의 대표 제품이 되어버린 아이폰을 보자. 아이폰의 OS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은 수많은 개발자들을 애플의 품에 끌어들였고 그 결과 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이 아이폰용으로 나와 있다. 그래서 애플의 소프트웨어는 최고라 평가받는다.

그렇다면 하드웨어는 어떠한가? 애플의 하드웨어는 최고라고 말할수는 없어도 최선이라고 말할수는 있지 않을까? 애플은 최초로 멀티터치를 도입함으로써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일수 있는 하드웨어 기반을 마련했다. 이는 맥의 마우스, 아이팟의 클릭휠도 마찬가지이다. 애플이 자랑하는 사용자 편의성은 하드웨어가 그 기반이 되었다. 그래픽은 어떠한가? 아이폰에는 그래픽 처리를 담당하는 GPU가 내장되어 있다. 그럼으로써 사용자의 입력에 빠르게 반응하고 멋진 게임 플랫폼이 되어가고 있다. 역시 애플이 자랑하는 빠른 반응성도 애플의 하드웨어에 그 기반을 두고 있다.

아이폰이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하드웨어들이 있다. 내장 카메라나. 배터리, 그리고 액정등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화소수가 부족한 내장 카메라와 조금은 사용시간이 짧은, 교환이 안되는 배터리, 그리고 요즘 스마트폰치고는 좀 부족해 보이는 320*480의 액정..

이야기를 바꿔서 애플의 디자인은 그냥 나온것이 아니다. 제품 초기 기획단계부터 꼼꼼히 함께 개발된다. 그와 함께 하드웨어도 개발되고, 이런 기능은 필요하고 이런 기능은 필요없고 등이 곰꼼하게 검토된다. 아이팟을 보면, 지금은 라디오도 안된다고 이야기하지만, 처음 나왔던 아이팟은 라디오 기능도 있었다. 다만 모델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필요없다는 사실을 알았기에 빠지게 되었다.  아이맥에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를 장착하지 않은 결정은 스티브 잡스의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과 필요 없는것은 과감히 빼버린 애플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 필요 없이 달려있는 복잡하고 어려운 기능은 그만큼 사용자에게 혼란만 가져다 줄 뿐이니까..

또한 하드웨어 스펙보다 더 중요한것이 있음을 애플은 알고 있다. 차세대 아이폰에 더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지만, 기존의 프로그램과의 호환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거나, 해상도 변환으로 인해 성능 저하 또는 배터리 소모가 심해진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더 선명한 액정을 달수 있지만 높은 단가로 인해 가격이 올라간다면.. 더 높은 화소수의 내장 카메라를 달수 있지만, 셔터렉으로 인해 원하는 장면을 찍기가 어렵다면.. 애플은 어떤것을 선택할까.. 또한 우리나라의 삼성과 같은 기업은 어떤것을 선택할까..

이렇게 보면 아이폰이 떨어진다고 평가받는 하드웨어가 좀 다르게 보일 수 있다. 화소수는 부족하지만, 셔터렉이 거의 없는 카메라, 사용시간이 짧고 교환이 안되지만, 교환이 되었다면 더 짧아질뻔한 사용시간 (솔직히 배터리는 좀 더 커져서 더 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할것 같다..), 요즘엔 좀 부족해 보이지만, 2:3의 표준비율에, 기존 모델과 일관성 있게 유지되어온 액정..

우리나라에서 하드웨어는 스펙을 이야기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CPU의 클럭이 얼마고, 화면 해상도가 얼마고, 카메라 화소수가 어떻고 등등.. 하지만 중요한것은 왜 CPU의 클럭이 높아야 하고, 화면 해상도가 얼마로 결정되어야 하는가 하는 것이다. 하드웨어 스펙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무엇인가 하는 점이다. 마케팅을 위해 결정되어 지는 하드웨어 스펙이 아닌 정말 유저가 편히 사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한 하드웨어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야말로 애플을 다른 회사와 구별짓게 만드는 핵심 요소중 하나이다.

오래전부터 애플 제품을 힘들게 이용해오던 유저들은 애플의 하드웨어가 예전만 못하다고 한다. 맞다. 요즘은 확실히 불량률도 많아진것 같다. 하지만, 그 속에 들어있는 애플의 철학, 유저가 편하게 사용할수 있어야 한다는 그 철학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 애플의 핵심은 소프트웨어뿐이 아니다. 바로 유저가 편하게 사용할수 있어야 한다는 그 철학이 애플의 핵심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또다시 시즌인가 보다..
프로그램 묶어서 할인판매의 시즌...

얼마전 MacBundleBox에서 이거저거 묶어서 할인판매 한다고 포스팅했는데..
이번엔 MacUpdatePromo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개의 프로그램이 49.99달러에..
여러 카피가 팔릴 경우 그 실적에 따라 3개의 프로그램이 추가로 제공된다..

예전에도 이야기했듯이..
난 이런거 참 잘지른다..
그런데.. 이번엔 그냥 넘어갈지도 모르겠다..
현재 나에겐 MacBundleBox가 더 땡긴다..

어쨋든..
정품을 사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신고
Mac Bundle Box라는 곳에서 맥용 소프트웨어 묶음을 할인판매하고 있다..

총 15개의 소프트웨어를 49.95달러에 판매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매하는 프로그램 리스트는..
Dream Capture
Mac Pilot 3
iConquer
Headline
Shoebox Express
Caboodle
Narrator
Mahjong Forests
WriteRoom
Scribbles
Aurora
Money
Operation
Compositor
Sofa Control
이렇게 15개입니다..
원래 가격은 346.69달러라는군요..

전 이런 행사에 잘 빠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만..
이번엔 정말 땡기는게 없네요..
(예전에도 그렇게 이야기하고선 다 구입했다는..ㅡㅡ)
일부 프로그램은 현재 저한테 있기도 하구요..

그런데.. 이거 언제까지 하는지..
기한이 안나와 있네요..

정품을 사용하시는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신고
맥을 구입하고 소프트웨어도 정품을 구입하기로 마음먹다보니..
이런 저런 할인판매에 혹해서 마구 지르게 된다..
그러다보니 정품 소프트웨어가 꽤 되었고..
그 많은 정품 소프트웨어를 잘 활용하지도 못하는듯 하다..
그래서 하나씩 소개하면서 사용해보기도 하고..
좋은 아이디어 같다..^^

처음에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Art Text..
간단하다..
예전 한글을 사용하시던 분들은 글맵시라는 기능을 기억하실것이다..
글자를 이렇게 저렇게 다양하게 만들어주는..
그와 똑같은 기능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페이스도 매우 단순하다..
우측 사이드바의 하단을 누르면 사이드바가 돌아가면서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글자의 색은 한가지 색으로 칠하는것은 물론이고,
그라디언트나, 텍스쳐로 입히는것도 가능하다.
그외에도 외곽선이나 그림자의 설정을 다양하게 지원한다.

완성된 글자를 jpg는 물론 png, gif, tiff, eps, 그리고 pdf로도 저장이 가능하다.
물론 클립보드로도 저장할 수 있다..

워낙 간단한 프로그램이라 크게 소개할 내용도 없는듯 하지만..
그래도 막상 이런 프로그램이 필요할때엔 찾기 힘들다..
관심이 생기면 웹사이트를 방문해보자..
다양한 샘플을 보면 멋진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든다.
가격은 39.95달러이다.

작성할 문서에 이쁜 글자로 맵시를 살려보는것은 어떨까..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