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이야기는 서양에서는 매우 인기있는 이야기이다.
그래서 뱀파이어를 소재로 하는 이야기는 물론이고 영화도 많이 나오는 편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

가장 최근에 본 뱀파이어 소설은 히스토리언이었다.
하지만 좀 실망해서 그 후로는 뱀파이어 관련된 책은 읽지 않았다.
그러다 이번에 위드 블로그에 수키 스택하우스 시리즈중 하나가 올라와서 오랫만에 한번 읽어볼까 하는 마음에 신청했고,
당첨이 되어서 읽어보았다.


간단히 말해서..
딱 미국 드라마 이야기이다.
미국 드라마로 만들면 딱일것 같은 그런 스토리이다.

처음에는 너무 많은 인물이 나와서 정신이 없었고,
그후에는 한개의 이야기를 벌려놓고 다른곳에서 또 다른 사건이 생기고..
결국 모두 해결되지만,
두개의 사건은 그다지 개연성도 없는듯 하고..

끝까지 다 보고 나서 드는 생각은..
이것은 분명히 미국 드라마용이다..
시즌제로 나오는 미국 드라마에서,
하나의 시즌을 이끌어 가기 위해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는것을 연상시킨다.
또한 두개의 사건은 개연성이 없지만,
거기에 관련된 인물들은 그 뒤에 다른 이야기를 갖고 있을듯한 느낌을 계속 풍긴다..
그렇다..
역시 미국 드라마의 스토리이다..

수키 스택하우스 시리즈는 미국에서 드라마로 제작중이라고 한다.
미국 드라마의 스토리.. 특히 시즌의 도입부로써는 꽤 괜찮을것 같다.
하지만 하나의 소설로써는 부족해 보인다.
무엇보다도 많은 인물을 등장시켜 놓고 말았다.
또한 중심이 되는 두개의 사건도 평범하다..
한편 서양이라면 뱀파이어 이야기이기 때문에 꽤 괜찮았을것 같다..
하지만 역시 우리나라와는 별로 맞지 않는다..

그래도 지루하지 않은 스토리 전개와,
뱀파이어나 늑대인간등이 인간과 어울려 살아간다는 설정등은 매우 맘에 든다.
그런 설정과 스토리 전개를 바탕으로 드라마 스토리가 아닌 제대로 된 소설이 나온다면 더 좋을듯 하다..

평점은 5점 만점에 2.5점..
단점을 많이 이야기했지만,
분명 장점도 무시할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