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는 레퍼드때부터 지원되는 멀티 데스크탑 환경이다.
정말 편리한 기능을 많이 제공한다.
나도 스페이스를 애용하고 있다.

그런 스페이스를 좀더 다양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스페이스를 활성화 했다.


스페이스를 활성화하고,
"커맨드+화살표"를 눌러보자.
스페이스를 활성화한 데스크탑의 프로그램이 화살표 방향으로 이동한다.
이렇게 전체적인 스페이스를 왔다갔다 해주면 프로그램들을 하나의 데스크탑에 모을 수 있다.

"커맨드+우측화살표"를 통해 데스크탑을 합친다.


이번에는 스페이스를 활성화 하고
"옵션+화살표"를 눌러보자.
스페이스를 활성화한 데스크탑과 화살표 방향의 데스크탑이 서로 바뀐다.

"옵션+아래화살표"로 데스크탑을 서로 바꾸었다.


마지막으로 "시프트"키를 누른 상태로 창을 드래그해보자.
그냥 창을 드래그 하면 해당 창만 이동하지만,
"시프트"키를 누른 상태로 드래그 하면 드래그한 창과 같은 프로그램이 모두 이동한다.

이제 스페이스를 좀더 편하게 이용해 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0번째 포스팅입니다. 왠지 특별한 기분이 드는군요.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My favorite feature in OS X is...

맥 OS X 10.5에는 몇 가지 놀라운 기능들이 들어있다. 최근에 스위칭한 나는 맥에 빨리 익숙해지기 위해서라도 되도록 많은 시간을 들여 다양한 기능들을 써보고 있다.

오늘 아침에 떠오른 생각: 이거 없으면 안될 것 같은 기능을 딱 하나만 고르라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

나는 Spaces를 꼽겠다.

이제 Spaces를 사용하는 것도 상당히 능숙해졌다. 내 듀얼 스크린 맥 프로에는 6개의 Spaces가 놓여있고, 각 화면마다 고유한 프로그램들을 지정해 놓았다. 내가 쓰는 방법은 이렇다:

1) NetNewsWire 2) iTunes
3) Safari / Adium 4) Open work area
5) Rails development area 6) VMware Fusion / Windows XP


화면으로 보면 이렇게 된다.


내 로지텍 마우스 버튼 중 6번을 Spaces로 설정해서 "마우스 모드"에서도 신속하게 돌아다닐 수 있고, "타이핑 모드"에서는 F5와 컨트롤-옵션-화살표 조합을 사용해 화면 사이를 이동한다. 물론 컨트롤-숫자 조합으로 바로 원하는 화면으로 이동하기도 한다. 두 프로그램 사이를 빨리 이동하고 싶을 때는 커맨드-탭을 사용한다.

스크린 평수가 더 작은 맥북이라면 Spaces의 필요성은 더욱 더 커진다.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기능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기능 -가장 많이 사용하고 또 중요한 기능- 은 바로 Spaces다. 이것 없이 살아가는 건 정말 힘들 것 같다.
애플의 설명에 따르면 300개가 넘는 새로운 기능이 OS X에 들어있다는데, 여러분들에게 이것 없이는 못 산다는 기능 하나만 선택하라면 (파인더는 빼고!) 어떤 것을 선택하겠는가?

======================================

아.. 50번째로군요..
해든나라님..
꾸준한 포스팅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전 익스포제와 핫코너 기능이 정말 최고인듯 합니다..
레퍼드 이후로는 스페이스도 꽤 잘쓰고 있지만..
익스포제가 정말 최고의 기능인듯 합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원문링크: 맥 프로를 위한 듀얼모니터 최적화

맥 프로와 함께한지도 이제 이틀이 지났다. 맥 프로는 작업이 즐거운 컴퓨터이다. 매우 빠르고 조용하며, 맥북으로 시작한 맥과의 경험을 더욱 풍부하게 해준다.
어제는 거의 온종일 VMware Fusion 속에 띄워 놓은 내 개발 환경에서 Visual Studio 코딩을 하면서 보냈다.
아래 사진은 내가 생각하기에 딱 좋아보이는 모습을 찍어본 것이다.



듀얼 모니터에 3200x1200 에 육박하는 해상도에도 불구하고 Spaces는 정말 사랑스러운 기능이다. 이젠 마우스나 키보드로 Spaces를 실행시키고 이 화면 저 화면을 돌아다니는 것이 본능처럼 느껴질 정도이다. 윈도우즈에선 Alt-Tab으로 프로그램 사이를 돌아다녔고 맥에서도 가끔 Command-Tab을 쓰긴 하지만 그건 프로그램 두 개 사이를 빨리 왔다갔다 할 때 정도였다.

위의 그림을 보시면 총 6개의 spaces가 있는 것이 보일 것이다. 맥북을 쓰면서 어떤 프로그램은 어디다가 둔다는 습관이 생겨서 그런지 맥 프로에서도 계속 그렇게 해오고 있다.
(역자주: ...종부세라도 매겨야...)

VMware Fusion과 Windows XP 설치
좌측 하단의 Space에는 VMware Fusion과 Windows XP만 돌아간다. VMware Fusion은 세 가지 사용 모드를 지원한다: 풀 스크린, Unity, 윈도우. 윈도우 모드에서는 창 크기를 조절할 수 있고 그러면 XP에서 창 크기를 화면 사이즈로 인식한다. 예를 들어 창을 640x480으로 조절하면 Windows XP는 640x480 모니터를 쓰는 것으로 인식한다는 의미이다.

Unity 모드는 참 재미있다. 맥 화면에 Windows XP 프로그램을 직접 띄워버린다. 이걸 써서 Windows 프로그램을 띄워놓고선 최대한 '무심한 척' 해보려고 노력을 해봤다. 하지만 OS X에 오래된 Windows XP 스타일의 윈도우라니, 어찌나 어색하던지. 꼭 새 차의 카스테레오에 6년된 중고차에서 오디오 버튼 뜯어다가 떡!하고 붙혀놓은 것 같지 않은가. 뭐 적절한 비유는 아니지만, 하여튼 정말 이상해보였다.

그래서 풀스크린이 나한테는 최고라는 결론을 내렸다. 풀스크린 모드의 유일한 문제는 맥의 메뉴가 자동적으로 숨어버린다는 것이다. 난 메뉴에서 iStat monitors를 보면서 CPU가 뭘 하는지 살펴보는 것을 좋아하는데 말이다. 하지만 VMware Fusion은 풀스크린 모드에서도 모니터 하나만 사용하기 때문에, 이 점을 이용해서 두 번째 모니터에 띄우기로 했다. 그럼 화면이 이렇게 된다.



이러면 맥의 메뉴를 살려 항상 iStat을 확인할 수 있고, 동시에 Windows XP도 풀 스크린으로 돌릴 수 있게 된다. 아직 일부 손보고 있는 중이지만 점점 이런 식으로 굳어져가는 중이다.

갑자기 여러분들에게 급질문!
Bradley라는 내 친구는 Quicken에 푹 빠져있는 사용자인데, 맥 버전에는 정말 실망했다고 한다. 이 친구도 Windows에서 써야 할 프로그램은 몇 개 안남은 편인데 하필 그 중 하나가 Quicken이다. 혹시 Quicken을 대신할만한 native 맥 프로그램을 추천해주실 분 안계신지? 나 역시 은행이랑 신용카드 회사와 궁합이 잘 맞는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하는 참이었다. 아직 따로 시간을 내서 찾아본 것은 아니지만 여기서 많은 도움을 받아왔고, 혹시 누군가 좋은 프로그램을 알고 계시지 않을까 싶다.

-----------------------------------------------------------------------------------

저도 집에선 아이맥으로 듀얼 모니터를 사용중입니다만..
이분은 정말 화면을 다양하게 사용하시는군요..
전 그냥 듀얼에..
스페이스는 두개만 사용하는데요..
그정도도 충분한듯 합니다만..
6개라니...

회계 프로그램으로는
전 머니를 잠시 사용했습니다..
별로 불편한점은 없었던것 같군요..
아.. 뒤에 .00이 붙는다는거..ㅡㅡ
외국에선 큰 문제가 되지 않겠죠..^^
다만 전 정리하는것 자체가 힘들었던것 같습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맥OSX 10.5 레퍼드의 화려한 기능중 하나인 스페이스..
스페이스는 다중 데스크탑환경으로..
사용자에게 매우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키보드를 이용해서 빠르게 데스크탑간 이동이 가능하고..
마우스 버튼이나 화면의 코너를 통해 전체 데스크탑 화면을 확인하고 이동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마우스로는 바로 인접한 데스크탑 환경으로 이동이 불가능하다.
마우스로는 반드시 전체 화면을 확인하고 이동해야 하는 약간의 번거로움이 있다.

그러한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유틸리티가 나왔으니..
바로 Warp이다..

마우스 포인터를 데스크탑의 가장자리로 이동하면 해당 위치의 데스크탑으로 이동이 가능해진다.

사실 별것 아닐것 같은 프로그램이지만..
그리고 예전엔 없어도 불편하다는 생각을 못했는데..
잠시 사용해보니 매우 편하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홈페이지에 가보면 워프 사용에 대한 짧은 동영상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템 환경설정에서는 딜레이와 키입력과 함께 받을지를 쉽게 설정이 가능하다..

워프는 도네이션 웨어로..
추가적인 비용을 지불하지 않아도 사용엔 아무런 지장이 없다..
다만 기부를 통해 개발을 지원할 수 있다..^^

평점 5/5
스페이스의 부족한 2%를 채워준다..
게다가 멋진 네이밍 센스는 덤이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