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운영체제별 인터넷 점유율이 넷어플리케이션에서 발표되었다.


북미에서는 OSX가 11.4%를 기록해서 윈도에 이어서 두번째로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고, iOS도 2.7%를 기록해서 OSX의 뒤를 이어서 세번째로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애플의 제품만 보면 14%에 달하는 높은 점유율이다. 불과 12-3년전만 해도 존폐의 위기에 놓여있던것을 생각해보면 이는 정말 괄목할만한 성장이라 할수 있을것 같다. 한편 애플의 점유율이 20%가 넘는 시기가 기다려지기도 한다..


하지만 월드와이드로 보면 조금 상황이 다르다. OSX의 점유율은 9월 5.03%에서 10월 5.00%로 아주 작은 양이지만 하락했다. 이는 iOS의 폭발적인 성장이 OSX에 안좋은 영항을 미쳤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동기간 윈도는 91.08%에서 91.09%로 소폭 상승했고, iOS는 1.18%에서 1.26%로 상승했다. 즉 iOS의 성장이 OSX의 점유율을 잠식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전에는 iOS의 점유율과 OSX의 점유율이 같이 올라갔었다. 그런데 이제 OSX의 점유율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아이패드가 전세계적으로 풀린 시기와 비슷하게 말이다. 즉 아이패드가 윈도 컴퓨터보다 맥 대용품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이는 윈도만이 갖고 있는 기술로 인해 윈도를 반드시 사용해야만 하는 경우가 세계적으로는 많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그 대표적인 예가 될 것이다. 아이패드가 아무리 좋아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터넷 서핑같은 경우 액티브엑스로 인해 윈도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맥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플래시를 제외하고는 맥에서 되는 인터넷 페이지는 아이패드에서도 거의 동일하게 보인다. 즉 맥을 사용하기보다 빠르고 편리한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이는 인터넷에서의 맥 점유율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가져온다.

그래도 고무적인 것은 애플의 맥 판매량은 계속 늘고 있다는 점과 윈도의 점유율이 윈도7 출시 이후에도 장기적으로는 계속 줄고 있다는 점이다. 비록 한달동안 반짝 반등했지만, 2009년 12월부터 보면 윈도의 점유율은 92.21%에서 91.09%로 떨어지고 있다. 이는 맥의 점유율 하락 비율보다는 적은 비율이지만, 그래도 그 트렌드가 지속적이라는 점에서 더 좋지 않아 보인다. 실제로 4분기 맥의 점유율이 많이 올랐다는 시장 분석 기관들의 리포트들은 맥의 미래가 어둡기 보다는 밝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반면 안드로이드는? 위의 표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세계적으로 0.27%의 인터넷 점유율을 기록했다.. 위의 표에서는 Other에 포함되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아이폰/아이패드의 성공이 맥의 성장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듯 하다.
3분기 애플의 북미시장 컴퓨터 점유율을 10%를 돌파했다는 뉴스가 나왔다.


애플은 3분기에 HP, 델에 이어서 3번째로 컴퓨터를 많이 판매한 회사가 되었다.
시장 점유율은 10.6%에 이르렀다.


주목할만한 사실은 맥의 판매도 늘었겠지만 Acer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다는 점이다.
Acer는 넷북을 등에 없고 북미에서 3위의 점유율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3분기에 시장 점유율이 꽤 많이 하락해서 4위로 밀려났다.
이는 아이패드가 성공하면서 넷북의 시장을 많이 빼앗았고, 결과적으로 넷북을 앞세운 Acer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한것으로 보인다.
즉 애플의 시장 점유율 성장은 맥의 판매 신장도 있지만 아이패드의 지원사격도 큰 역할을 담당하였다.


년차별로 보면, 애플은 2005년도에 4.6%의 사장 점유율을 차지했었다.
5년만에 시장 점유율 10%를 돌파하면서 애플의 전성기를 맞이하는듯 하다.
물론 아직 HP나 델에 비교할바는 되지 않지만, 맥의 시장 점유율이 10%를 넘었으니 큰 힘을 얻을것 같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내일 새벽 애플의 3분기 실적발표가 있다.
그때 아이폰4를 비롯한 애플 제품의 전체적인 실적이 나올것이다.
아이폰4의 각종 논란이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09년 2분기 시장조사가 발표되었다.
그런데, IDG와 가트너의 시장조사 결과가 조금 다르다..

IDG의 2009년도 및 2008년도 2분기 시장조사 결과


IDG에서 맥은 시장 점유율이 좀 하락했다.
작년 같은 분기에 4위를 차지했던 애플은,
올해에는 5위에 겨우 턱걸이했다.
시장 점유율도 8.5%에서 7.6%로 12.4% 하락했다..
에이서나 도시바의 약진을 보면 이러한 시장 점유률 하락은 넷북의 영향으로 보인다.

한편 가트너의 시장 조사 결과는 조금 다르다.

가트너의 2009년도 및 2008년도 2분기 시장조사 결과


가트너에 의하면 애플은 8.4%에서 8.7%로 2.5%가량 상승했다.
에이서의 엄청난 성장에 밀려서 비록 순위는 3위에서 4위로 떨어졌지만,
그래도 어려운 시기에 시장 점유율을 늘려나갔다.
하지만 역시 에이서나 도시바의 약진을 통해 넷북과의 싸움에서는 밀리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다.

애플은 계속 넷북에 대해서 부인해 왔지만,
루머는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애플이 얼마전 인수한 PA Seiconductor의 칩을 사용한 타블렛 PC가 출시될거라는
나름 구체적인 루머까지 나왔다.
이러한 루머들은 역시 넷북과의 싸움이 힘겹다고 느껴지기 때문이것 같다.

어쨋든..
애플은 현재의 시장을 나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서 안주하기 보다는 더 성장해 나아가야 한다..
그래서 애플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다려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은 북미에서는 강했지만 전 세계적으로 봤을때엔 아직 점유율이 낮았다.

많은 시장 조사 결과들을 보면 북미 시장에서는 탑3 안에도 들고 그랬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탑10에도 들지 못했다.

그런데 2009년 1분기에 영국에서 탑5에 들어가는 기염을 토했다.


1980년대 맥은 유럽에서 꽤 잘나가는 컴퓨터였다.

그당시 애플 유럽을 이끌던 장 루이 가세는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난 이후 애플의 매킨토시 사업부를 이끌어 나가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 이후 애플은 계속 고전을 면치 못했고 시장 점유율이 바닥을 기었다.


스티브 잡스 복귀 이후에도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애플에서 내놓은 서비스중 많은 부분이 북미를 대상으로 하고,

결국 북미 시장을 제외한 다른 시장에서는 시장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크게 성장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영국에서의 탑5 진입으로 맥이 유럽에서도 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4.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고 이는 전년도 대비 6.6% 성장한 수치이다.

이에 비해 전체 컴퓨터 시장은 5.1% 하락했다.


요즘 애플은 북미 시장에서도 비교적 고전하고 있다.

넷북이 시장에서 크게 성장함에 따라 많은 컴퓨터 메이커들이 넷북을 출시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넷북 출시를 계속 부인하고 있다.

결국 2009년도 맥의 시장 점유율은 최근 18분기내 최저를 기록했다.18분기만에 하락했다.


하지만 영국 시장에서 맥은 사상 2번째로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고 

이를 토대로 유럽에서의 입지를 강하게 할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한편, 유럽에서 맥은 컴퓨터 시장 탑5에 진입하지 못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트너에서 2008년 4사분기 시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북미 시장은 델, HP, Acer, Apple의 순이다.

북미 시장의 2008년 4사분기 PC 판매 실적


지난 분기때 애플이 Acer를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고 했는데,
일장춘몽으로 끝나고 말았다.

하지만 애플이 암울하지만은 않다.
전년도 동분기 대비 8.3% 성장했고,
시장 점유율도 6.7%에서 8.0%로 늘어났다.
2008년도 4사분기는 애플이 잘못한게 아니라 Acer가 잘한것이다.
넷북의 열풍이 불면서 Acer가 무려 55.4%나 성장했으니 말이다..
또한 10월에 새로운 노트북라인이 나왔고,
그 전부터 그에 대한 루머가 돌았기 때문에 아무래도 가을시즌에는(4사분기 실적은 가을의 실적이다) 판매가 부진할수밖에 없다고도 생각한다.
또한 애플은 전통적으로 3사분기 실적이 좋았다..

애플의 최근 3년간 북미시장 점유율 변화


한편, 2009년 1사분기 실적(2008년 겨울)을 예상해보면,
애플은 새로운 노트북을 내놓았고 꽤 좋은 반응이 있었기때문에 시장 점유율은 올라갈듯 하다.
하지만 경기침체로 저가 라인이 부족한 애플에게는 Acer 등의 넷북이 부담스러울것이다.
그래도 다른 회사보다는 실적이 좋을것이라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전 세계 시장에 대한 리포트도 나왔는데,
애플은 여전히 5위 안에 들지 못하고 있다.

세계 시장의 2008년 4사분기 PC 판매 실적


지난 분기도 그렇고 계속 세계시장에선 탑5에 들지 못하고 있는 애플이다.
그러다보니 자세한 자료가 없다..
혹시 6위로, 도시바를 아슬아슬하게 뒤쫓고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et Application의 12월 인터넷 환경 시장 점유율 조사결과가 나왔다..
그 결과는...
MS의 여전한 하락,
애플의 여전한 상승으로 요약할수 있을듯..


맥은 9.63%, iPhone은 0.44%를 차지했다.
애플의 두 제품을 합치면 10%를 넘어섰다.
두 제품은 11월에는 각각 8.87%, 0.37%를 차지했었다.
윈도는 11월 89.62%에 이어 계속 하락해서 88.68%를 기록했다.


브라우저를 조사한 자료에서는 사파리가 7.93%를 차지했다.
MS의 IE는 11월 69.77% 에 비해 1%이상 떨어져서 68.15%를 기록했고,
하락분은 파이어폭스, 사파리, 크롬이 골고루 나눠가졌다..
파이어폭스는 20.78%에서 21.34%로,
사파리는 7.13%에서 7.93%로,
크롬은 0.83%에서 1.04%로 늘어났다.

애플 제품의 인터넷 시장 점유율의 변화 추이는 다음 그래프와 같다.


10월부터 12월까지의 그래프이다.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애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거의 매달 시장 조사 결과를 소개하면서..
국내 MS위주의 인터넷 환경이 언제나 안타깝다..

위의 그래프는 ars technica에서 가져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즘 스마트폰 시장이 뜨겁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국내에서도 삼성, LG등 주요 업체에서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고,
외국에서도 RIM이나 노키아, 구글폰 등 다양한 제품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아이폰이 빛나고 있다.

애플인사이더의 기사에 의하면,
2008년 3/4분기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13.8%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전분기에는 12.2%, 전년도에는 11.2%였던것과 비교해보면 매우 크게 성장했음을 알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만 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아이폰을 제외한 다른 스마트폰들은 스마트폰 내에서는 시장 점유율이 정체 내지는 하락하고 있다.
특히 심비안의 하락폭은 매우 큼을 알수 있다.
2008년도 1,2분기때엔 아이폰이 고전했지만,
3분기에 3G 아이폰을 출시하고는 급격하게 성장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북미시장만 한번 살펴보자.


북미시장에서는 RIM의 블랙베리가 강세이지만,
아이폰 3G의 출시와 함께 시장점유율이 뚝 떨어졌다.

물론 아이폰 3G는 새로 나온 제품이라 이런 그래프를 보일수도 있다.
따라서 4분기 실적까지 나와봐야 더 확실한 시장의 변화를 예측할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폰의 약진과 블랙베리, 심비안의 점유율 하락은 눈여겨 볼만 하다.

한편,
아무리 애를 써도 힘을 쓰지 못하고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윈도 모바일은,
MS는 역시 윈도와 오피스뿐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윈도 CE 6 기반의 기기들이 출시된 2008년도 4분기 윈도 모바일의 실적이 궁금해진다.
4분기에서도 어느정도 회복하지 못한다면,
MS에게 모바일 시장은 더이상 어떻게 할 수 없는 시장이 될것같다.

어쨋건,
애플을 좋아하는 나에게 애플 아이폰의 약진은 흐뭇하게 만들고,
한편으로는 그런 아이폰이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무용지물이라는게 정말 아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맥이 인터넷에서 8.87%의 점유율을 차지했다고 리포트가 나왔다.

http://apple20.blogs.fortune.cnn.com/2008/12/01/mac-internet-share-hits-record-882-windows-drops-below-90/

11월 인터넷 점유율에서,
맥은 8.87%를 차지했고,
MS의 윈도는 89.62%를 차지했다.


맥은 전월에 8.21%를 차지했다.
즉 0.61%의 점유율 상승을 보였다.
또한 아이폰은 0.37%를 차지하였다.
따라서 애플 제품의 점유율은 9.24%를 차지하게 되었다.

리눅스도 0.71%에서 0.82%로 늘어났다.

브라우저는 IE가 69.86%를 차지하였고,
파이어폭스가 20.73%,
사파리가 7.10%를 차지하였다.


전월 대비 사파리와 크롬의 약진이 눈에 띈다.
사파리는 8.52%, 크롬은 12.16% 점유율이 상승하였다.
크롬의 출시로 웹킷 엔진 기반의 브라우저들이 재조명을 받는듯 하다.

전월 대비 운영체제와 브라우저의 실적 비교는 다음 표와 같다.

이런 데이터를 볼때마다,
우리나라의 데이터가 궁금해지고,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그래프가 나올수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이 드디어 미국 최고 휴대폰이 되었다.
NPD에 의하면 3분기 휴대폰 1위는 아이폰이 차지했다.
그럴법 한게..
애플은 아이폰 한개의 제품으로 시장점유율 6위를 기록했다..
다른 회사는 수십개의 제품을 내놓았는데 말이다..

놀랄만한 사실은 그동안 레이저가 12분기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12분기면 3년인데..ㅡㅡ
어쨋든 레이저도 대단하다..

2위는 레이저,
3위는 블랙베리
4위와 5위는 LG의 루머와 enV2가 차지했다.

시장 점유율이 올라갔다던 삼성은 보이지 않는다..
노키아도 보이지 않고..

기사에 의하면 아이폰의 기기 에러율이 블랙베리의 절반뿐이 되지 않아 높은 안정성을 자랑한다고 한다.
여기저기에서 들리는 불만과는 다른 결과이다..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불만이 크게 들리는듯 하다..^^

기사는 다음에서 볼수 있다.

애플 '아이폰', 美 최고 휴대폰 등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은 꽤 많다.
대표적인것을 꼽아보면..
포토샵에 플러그인,
라이트룸,
그리고 애플의 어퍼쳐가 있다..
이들의 시장 점유율은 어떨까..

InfoTrends사에서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조사 대상은 프로 사진작가들이다.

   2007 2008
 Photoshop Raw Plug In
 66.5%  62.2%
 Lightroom  23.6%  35.9%
 Aperture  5.5%  7.5%
     
 On the Mac Platform Only
   
 Lightroom
 26.6%  40.4%
 Aperture  14.3%  14.6%

라이트룸이 갈수록 강세가 되어간다.
맥 플랫폼만 보면 어퍼쳐는 정체인데 비해 라이트룸은 크게 성장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어퍼쳐의 점유율은 꽤 늘었지만,
맥만 보면 어퍼쳐의 점유율은 별로 변화가 없다..
그만큼 맥의 시장 점유율이 늘어난듯 하다..^^
대충 수치만 보면 프로 사진작가들의 50%이상이 맥을 사용하는듯..

Raw로 사진을 찍지 않는 나에겐 그냥 아이포토로 족한데,
친구들을 보면 라이트룸을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은듯 하다..

그래도 최고는 역시 포토샵이다..

출처는 http://blogs.adobe.com/lightroomjournal/2008/11/aperture_vs_lightroom_what_do.html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