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시간으로 4월 9일 새벽 2시 애플은 아이폰OS 4의 기능을 소개했다..
처음에는 아이패드와 아이폰/아이팟터치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아이패드는 현재 45만대가 팔렸고, 제품이 없어서 못판다고 한다. 열심히 만들고 있다나..ㅎㅎ 아이폰은 5천만대가 팔렸과 아이폰과 아이팟터치를 합치면 무려 8천5백만대가 팔렸다고 한다..
그리고 드디어 아이폰OS 4의 기능이 소개되었다.

100가지가 넘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고, 그중에 7가지를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1. 멀티태스킹
드디어 멀티태스킹이 아이폰OS로 들어왔다. 7가지 기능의 API를 통해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


2. 폴더
이제 어플리케이션을 폴더에 넣어서 분류할수 있게 되었다. 또한 바탕화면을 지정할수 있게 되었다.


3. 메일 어플리케이션 향상
받은 편지함 통합, 쓰레드로 관리 등 메일 어플리케이션의 기능이 향상되었다.


4. iBooks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아이패드의 아이북스도 아이폰OS 4에서 지원한다.


5. 기업을 위한 지원
분명히 애플에서는 기업에 대해서도 매우 고민하고 있는 흔적이 보인다. 기업을 위해 데이터 보호나 SSL VPN 지원 등을 늘려서 기업에서 사용하기 쉽게 하였다.


6. Game Center
이제 아이폰OS는 최고의 게임 플랫폼이 되었다. 게임회사마다 지원하던 네트워크를 통한 대전 연결이나 기록 등을 애플에서 게임 센터를 통해 지원한다.


7. iAd
아이폰OS에서 광고를 지원한다.. 개발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것인가 싶었는데.. 사실 광고를 좋아하는 유저는 없지 않은가.. 하지만 데모로 보여준 광고는 꽤 재미나 보였다. 광고 자체가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처럼 보인다..


그 외에도 블루투스 키보드 지원 등이 관심을 끌었다.
아이폰OS 4는 올 여름에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용으로, 아이패드는 올 가을에 정식으로 나올 예정이다. 개발자들은 지금부터 프리뷰 버전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3GS와 아이팟터치 3세대는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지만 아이폰3G와 아이팟터치 2세대는 멀티태스킹과 같은 기능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


애플의 발표는 언제나 상상 그 이상을 보여준다.. 특히 iAd는 광고같지 않게 재미가 있어 보였다. (물론 계속 보고 있으면 아무리 재미있어도 지겨워진다..ㅡㅡ) 아이패드의 발표와 출시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자 마자 바로 새로운 아이폰OS 4를 소개하는 애플의 공격적인 모습은 자신감의 또다른 모습이 아닐까 싶다.

*사진은 engadget 에서 가져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는 4월 8일에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4월 9일 새벽) 애플에서 새로운 아이폰OS를 발표한다. 정확히 4.0이라고는 하지 않았지만 초청장과 함께 나온 이미지를 보면 말이 필요 없이 아이폰OS 4.0이 나오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


이제 2일이 채 남지 않았는데, 아이폰OS 4.0에 대해 조심스레 예측해 본다. 애플은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때마다 사용자가 필요한 부분을 잘 긁어주었고, 거기에 사용자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도 지원하는 경우가 많았다. 결국 이 예측은 나를 비롯한 유저들의 요구사항에 약간의 상상력을 더해서 정리한 것이 되는것 같다.. 새로운 아이폰이 아닌 아이폰OS 4.0에 대한 예측이다보니 하드웨어에 대한 요구사항은 빠지고 순수하게 OS에서 지원할수 있는 부분만을 정리했다..

1. 멀티태스킹
가장 큰 이슈이다. 지금까지 아이폰OS는 애플의 몇몇 어플리케이션을 제외하고는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 않았다. 하지만 멀티태스킹에 대한 요구사항은 계속 커져가고 있다. 새로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면 아이폰OS에서 가장 큰 변화가 될 것이다. 즉 버전이 매우 크게 변화할 것이다. 이것은 이번에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 않는다면 최소한 1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아이폰OS는 1년에 1번 메이저 업데이트를 했다.) 1년 후는 늦다고 생각하고 따라서 이번에 멀티태스킹을 지원할 것으로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다만 아이폰의 자원이 한정되어 있다는 점을 미루어 볼때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어플리케이션의 수에 제한이 있을것 같다. 써드파티 어플의 경우 2-3개 정도가 그 제한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 이상 늘어나면 쾌적한 환경을 보장하기 힘들것으로 예상한다. 

2. 개인화
현재의 아이폰은 대기 화면만 바꿀수 있다. 그마저도 음악을 들을때엔 음악의 커버로 바뀐다. 즉 개인의 취향에 맞게 바꿀수 있는 여지가 너무 적다. 이제는 조금 열어줄때도 되지 않았나 싶다. 그래도 탈옥한 폰처럼 테마를 자유롭게 꾸미는것 까지는 지원하지 않을것 같다. (맥도 테마를 꾸미는것은 매우 어렵고 시스템 성능의 저하를 야기시킨다.) 아이콘 뒤에 배경화면을 지정할수 있는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

3. 어플리케이션 페이지 증가
현재 어플리케이션을 보고 실행할 수 있는 페이지는 11페이지가 전부이다. 1페이지에 16개씩 11페이지 즉 176개에 하단의 고정된 4개의 어플까지 총 180개의 어플을 보고 실행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15만개를 넘어선 어플리케이션 숫자는 180개의 어플 페이지를 좁게 만든다. 이제 11페이지로 제한되어 있는 어플리케이션 페이지를 더 늘릴 것이다.

4. 애플 기본 어플의 기능 향상
애플의 기본 어플 기능도 꽤 괜찮지만 조금씩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주소록에서 그룹 지정이 안된다던가, 캘린더에서 새로운 일정을 넣을때 그룹 지정이 조금 직관적이지 않다던가, 메일에서 받은 편지함이 계정별로 나눠있다던가 하는 부분이 그러하다. 그런 기본 어플리케이션의 기능이 좋아질것으로 예상한다.

아이폰OS는 지금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아니 지금도 최고의 스마트폰OS임이 분명하다. 사실 특별히 요구사항을 찾는것도 그다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여전히 조금씩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그러한 부분들은 계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계속 고쳐질것이 분명하다. 아이폰OS 4.0을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아이폰에 대해 사람들이 지적하는 단점중 하나가 바로 그 폐쇄성이다. 그와는 반대로 안드로이드는 개방되어 있다는데에 그 장점이 있다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아이폰OS도 공개되어 있다니 무슨 소리인가 하는 사람들이 있을것이다..

아이폰OS는 OSX에 그 기반을 두고 있다. 하지만 OSX도 폐쇄적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런데, OSX의 핵심인 커널은 Darwin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되어 있다. 즉 맥OSX의 경우 공개되어 있는 Darwin에 애플만의 프레임워크와 UI를 올린 것이다. 그리고 애플만의 프레임워크와 UI는 공개되어 있지 않다. 하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운영체제라고 부르는 커널은 완전히 공개되어 있다. 즉 아이폰OS도 커널은 공개되어 있다. 아이폰OS도 공개된 Darwin에 애플의 Cocoa Touch 프레임워크와 UI를 올린것일 뿐이다.

사람들이 공개되어 있다고 이야기하는 안드로이드의 경우 UI는 각 제조사별로 제작하고, 커널과 프레임워크가 공개되어 있다. 애플의 아이폰OS에서 프레임워크 하나 더 공개했을 뿐이다. 물론 프레임워크가 매우 중요한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아이폰OS가 오픈되어 있지 않다고 이야기하는것은 분명히 무리한 지적이다. 애플은 OSX로 이주하면서 계속 Darwin 커널을 공개해 왔다.

프레임워크가 폐쇄적인것은 플랫폼을 폐쇄적으로 만든다. 하지만 그 근간이 되는 커널은 공개되어 있다는 것은 그 기반이 오픈소스에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다른 사람이 원한다면 애플과 마찬가지로 그 커널 위에다 프레임워크를 쌓을수 있다. 예로 PureDarwin같은 프로젝트는 Darwin 위에 자신들 만의 UI를 올려서 사용할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애플은 공개된 OS 커널 위에서 사용자들이 제일 편리하게 사용할수 있는 UI를 제공함으로써 자신들의 제품인 맥과 아이폰을 돋보이게 하고 있다.

애플이 공개한 소스는 http://www.opensource.apple.com/ 에 가면 받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