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가 해외에서 연일 대박 행진을 계속 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없어서 못판다고 하고, 얼마전 미국 외의 일부 국가에서 판매를 시작했는데, 벌써 제품이 동났다고 한다. 정말 엄청난 인기라 생각한다.

그만큼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도 기대되고 있다. 그중에 가장 많이 나오는 이야기가 KT에서 아이패드 도입할 것이라는 이야기이다. KT에서 아이폰을 들여옴으로써 스마트폰 시장을 성공적으로 장악했다. 그리고 아이패드로 그 뒤를 이어 나갈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러면서 KT가 아이패드 협상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라는 시각도 많아졌다.

그런데, 아이패드가 왜 KT를 통해 들어오는건지 알수 없다. 아이폰에서 휴대폰 기능이 빠진 기기로 아이팟 터치가 있다. 아이팟 터치는 애플코리아가 수입해서 공급하고 있다. 아이패드도 3G 버전이라면 모를까 와이파이 버전은 애플코리아에서 출시하는 것이 맞지 않는가?


애플은 자신들의 제품은 자신들이 직접 공급해왔다. 아이폰은 통신사와 묶여있다보니 통신사를 통해 공급해왔지만, 통신사가 필요 없는 제품은 자신들이 직접 공급해왔다. 아이패드도 마찬가지이다. 3G 버전이 아닌 와이파이 버전은 애플이 직접 공급하고 있다. 따라서 와이파이버전 아이패드는 애플코리아에서 공급하는것이 정상적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애플코리아에서 아이패드를 공급한다면 KT와 무엇이 더 좋고 무엇이 더 안좋을까?

장점
AS가 일원화 된다. 아이폰의 AS가 욕을 먹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는 KT는 애플 정책이라는 핑계를 대고 애플은 KT에 떠넘기기 때문이다. 결국 아무도 챔임을 지지 않다보니 유저들은 제대로 클레임걸고 하소연할데도 없다. 하지만 애플코리아에서 공급한다면 AS에 대해서는 오직 애플에게만 클레임하면 된다.
또한, 빠른 공급이 가능하리라 예상한다. KT에서 공급하려면 KT는 애플과 공급 협상을 벌여야 한다. 이는 아이폰의 전례에서와 같이 다음달패드가 될 확률이 높다는 이야기도 될 수 있다. 하지만 애플코리아가 공급한다면 그런 협상이 필요없고 바로 출시가 가능하다.
교육 할인도 기대할만한 장점이다. 애플은 학생이나 교직원등 학계에 있는 사람들에게 할인해주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아이패드도 교육 할인 품목에 들어갈 소지가 다분하다.(현재 아이패드는 교육할인 대상이 아니라고 트위터를 통해 @KudoKun_ 님과 @krazyeom 님께서 지적해 주셨습니다.^^)

단점
KT가 들여온다면 일정부분 약정을 걸고 대신 할인해줄 수 있다. 하지만 와이파이 버전은 약정을 걸기가 쉽지 않다. 가능한 시나리오는 에그를 함께 판매하고 와이브로 약정을 거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와이파이버전 아이패드의 단점인 연결성을 보완할 수 있다. 하지만 집에서만 사용할 유저에게는 그다지 좋은 선택이 되지 않을것이다.

 KT는 아이폰의 성공을 아이패드로 이어가고자 하는 의도가 명확히 드러나 있다. 하지만 와이파이버전 아이패드는 애플코리아에서 발매하는것이 더 맞다고 생각한다. 물론 3G 버전 아이패드는 KT를 통해서 출시되는 것이 더 좋을수도 있다. 그리고 KT는 그것만으로도 아이폰의 바람을 이어갈 수 있으리라 예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어제 (2009년 2월 11일) 코엑스에서 애플코리아는 iWork, iLife 09를 발표했다.
신청을 받아서 30명정도 초청한다고 하였는데, 빨리 보게 되어서 신청했고 초청을 받게 되었다.


노트북과 카메라를 모두 갖고 가기엔 힘이 부쳐서 하나를 선택하다보니 노트북을 선택했다.
덕분에 사진은 하나도 없다..ㅡㅡ

어쨋든..
다녀왔는데..
한마디로 말하면 좀 실망이었다.

올해 초 맥월드 2009에서 발표한 필 쉴러의 키노트와 별반 다를게 없었다.
순서만 조금 바뀌었을뿐, 같은 내용이었다.
키노트도 한글로 바뀌었을뿐 거의 똑같다는 느낌이었고,
데모를 보여주는데, 그 데이터도 모두 같았다.

순서는 17인치 뉴맥북프로, iWork 09, iLife 09의 순서대로 진행되었는데,
17인치 뉴맥북프로는 제품을 보여주지도 못했고,
발표도 그냥 빠르게 넘어가버렸다.
그렇게 하려면 차라리 하지 않는게 더 좋았을것 같다..
성의 없어 보인다고나 할까..

iWork 09는 발표는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iLife 09에 너무 중점을 두다 보니 너무 급히 넘어가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무언가 열심히 설명을 한것 같은데,
그래서? 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우리나라에서 하는 발표라면 iWork 09부터는 한글화되었다는 점을 강조하는것도 나쁘지 않았을것 같은데,
아니 오히려 그부분이 더 부곽되었어야 하는것이라 생각되는데,
간단히 언급만 하고 넘어가버렸다.

iLife 09는 가장 심혈을 기울인듯 하였다.
데모까지 실행해가며 열심히 기능을 설명하였다.
그런데, 이미 맥월드 2009 기조연설을 본 사람들에겐 오히려 지루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 이미 iLife 09가 출시되어서 많은 리뷰가 쏟아져 나오는 이 시점에서는 좀 뻔해보였다.

또한, 발표 안에서도 화폐가 달러와 원화를 오가기도 하였고,
키노트의 트렌지션 효과는 영문이름을 사용하고,
테마는 한글이름을 사용하는 등 일관성도 없어보였다..
왠지 준비가 부족한 느낌이라고나 할까..

기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발표회가 다 이런식인지 모르겠다.
무언가 보도자료인듯한 문서도 받았고,
선물이라고 KUG의 동영상이 담긴 DVD와,
노트북을 띄워서 사용하게 도와주는 제품도 받았다..
하지만 최고의 득템은 보도 자료가 들어있는 애플 마크가 새겨진 파일인듯 하다..^^

다과로 간단한 쿠키와 샌드위치, 커피등이 제공되었는데,
샌드위치가 담백하니 꽤 맛있었다..
꽤 많이 남은듯 한데..
좀 싸올걸 하는 아쉬움도 있었다.. ^^

사실 이런데 초청받아서 다녀와가지고는 안좋은 평을 하기가 참 껄끄러운데..
그래서 포스팅을 하지 않을까 하다가 그래도 입바른 소리를 하는것도 필요할것 같아서 포스팅한다..
그나저나 블로그 명함도 놓고 왔는데,
들어와서 보고 앞으로 초청은 커녕 불이익을 당할까봐 살포시 걱정된다..

나는 기자가 아니다..
그러다보니 이런 발표회같은게 익숙하지 않다.
그래서 이런 인상을 받았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애플 코리아는 일반인을 초청해서 신제품을 발표했다.
그렇다면 그에 대한 준비를 충분히 했어야 한다.
마지막 질답 시간까지,
어설픈 통역과 답변으로 계속되어서 더 아쉽다.

그나마 내가 던진 로컬라이제이션에 대한 질문에,
계속 본사에 피드백을 하고 있고 조만간 개선될것으로 기대한다는 답변이 제일 맘에 들었다.

또한 유니바디로 무장한 뉴맥북라인을 이번에 처음으로 볼수 있었다.
물론 A#같은데를 가면 볼수 있겠지만,
그동안 한번도 못가봤는데,
이번 기회에 맥북에어, 뉴맥북, 15인치 뉴맥북프로까지 볼수 있었다..
정말 탐나게 만들었다는 느낌이다..^^
또한 바뀐 터치패드도 맘에 들었고,
다음에 기회가 되면 좀 더 자세히 살펴보고, 관련 내용을 포스팅 해야겠다..^^

행사 모습은 KMUG 에 foniz 님께서 간단한 사진을 올려 놓으셨다..
다행히 살찐 내 모습은 안나왔다. ^^

오프라인 모임 찬석을 많이 하지 않아서 아는 사람이 없었는데..
아는 얼굴이 한분 오셨는데..
골빈해커님..
좀 늦게 오셨다가 실망하셨는지 앞부분 조금만 듣고 빠르게 사라지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애플포럼의 피아노맨님께서..
지난 주말 아이폰이 KTF에서 조만간 발매될것이라는 이야기를 하셨다..
물론 아직은 비공식적인 루트에서 나온 이야기라지만..
조만간 KTF에서 정식으로 발표할거라 생각된다..

피아노맨님의 발표는 이곳에서 확인이 가능하고..

그와 관련된 다른 이야기는 이곳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가장 중요해 보이는 출시일은.
내부적으로는 10월 1일이 목표고..
위피에 따라 바뀔수 있다는군요..
애플코리아 내부적으로도 준비중이구요..

총알 장전과..
블랙/화이트중 어떤것을 선택할지..
선택만 남았군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