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아이폰이 출시되었을때,
멀티터치와 자이로 센서등에 열광하고,
그중에서도 App Store에도 많은 사람들이 주목했다.


그런데, 현재는 어떠한가?
많은 글들이 아이폰 자체에 주목하고 있다.
아이폰의 멀티터치와 강력한 성능등에 더 집중하고 있다.
며칠 전에는
삼성, LG가 '아이폰' 타입 스마트폰 만들면 좋을텐데
라는 포스팅도 올라왔다.
역시 아이폰의 하드웨어나 기술적인 부분을 중심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 외에도 아이폰의 하드웨어나 기술적인 부분을 이야기하면서 한계를 지적하는 글이나 기사도 많이 나왔다.
애플 아이폰? 덤벼봐
아이폰, 국내에 들어와도 성공할 수 있을까?
[IT] 한국형 스마트폰 `옴니아` 써 보니…

하지만 많은 글이나 기사들이 간과하고 있는것이 있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아니 아이폰을 제외한 모든 스마트폰의 문제는,
바로 App Store가 없다는것이다.

App Store는 먼저, 프로그램의 집합소가 되고 배포처가 되고 있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치하는것은 윈도모바일도, 팜도 모두 가능하다.
하지만, 자신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을 찾는것은 쉽지 않다.
넓고 넓은 인터넷에서 하나하나 찾아나가야 한다.
쉽지 않은 일이다..
또한 자기가 찾는 프로그램이 있는지 없는지조차 확인이 어렵다.
하지만 App Store는 그러한 문제를 해결해줄수 있다.

또한 App Store는 애플이 확인한 프로그램만 배포된다.
따라서 malware등에 대한 위험성이 상당부분 감소된다.
이는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성을 준다.
역시 App Store의 매우 큰 장점이 된다.

마지막으로, 개발자에게 훌륭한 수익구조를 제공한다.
기존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은 간단하게 불법 복제를 통해 배포될수 있다.
하지만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은 방법이 없는것은 아니겠지만 불법 복제가 매우 힘들다.
모든 프로그램이 App Store를 통해 배포되기 때문이다.
이는 더 많은 개발자들이 아이폰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게 만들고,
결과적으로 풍부한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배포할수 있게 된다.

아이폰에게 중요한것은 멀티터치일수도 있고, 막강한 하드웨어일수도 있다.
하지만, 아이폰을 아이폰답게 만드는 핵심은 바로 App Store이다.
그리고 그에 대한 기술 내용이 없고서는 아이폰을 따라잡을 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 앱 스토어에 드디어 웹브라우저가 등록되었다.
기존에는 웹브라우징에 사파리만 사용해야 했지만, 이제 웹브라우저가 올라옴으로써 사파리의 독점시대도 막을 내리게 되었다.
아이폰 앱 스토어에 올라온 써드파티 웹브라우저 4종을 살펴보고 싶지만,
아이폰도 아이팟 터치도 없어서 그냥 소개 페이지 링크를 살포시 걸어보고 스크린샷으로 그 모양을 엿본다..^^

1. Edge Browser (Free)


2. Incognito ($1.99)


3. WebMate : Tabbed Broser ($0.99)


4. Shaking Web($1.99)


아이폰도, 아이팟 터치도 없는 나는 마냥 부러울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