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욕을 많이 먹는 직업은 무엇일까?
이런 저런 의견들이 있을 수 있지만,
그중의 하나는 대통령일것이다.
내가 기억하는 대통령인 전두환부터 현재 이명박까지 생각해보면,
한번도 재임시절에 평온히 지냈던 기억이 없다.
그나마 얼마전 서거하신 김대중 대통령 시절이 좀 평화로웠을까?
특히 최근의 노무현 대통령과 현 대통령인 이명박은 정말 국민들의 안주거리로 전락해 버리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많은 비판을 받았고 받고 있다.

이 책은 이명박과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나름대로 분석한 책이다.
특히 현재 대통령인 이명박에 대함 비판이 가장 중심이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있지만,
아무래도 현 시국에서는 이명박에 대한 비판이 더 와닿는게 사실이다.

두명의 전현직 대통령을 아무런 근거 없이 비판한다면 그냥 통속적인 술자리에서의 뒷담화 모음밖에 되지 않을것이다.
하지만 이 책은 마키아벨리와 오바마를 그 근거로 두고 있다.
마키아벨리의 길을 비슷하게 가는듯 한 이명박과,
오바마 또는 링컨의 길과 비슷하게 가는듯 한 노무현 대통령..
그리고, 그들에 대해 비판함으로써 그들이 어떻게 해야 할지를 이야기한다.

나라를 다스리는데에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공포이고 하나는 사랑이다.
마키아벨리는 전자를 따르고, 오바마는 후자를 따른다.
이명박은 전자를 따르고, 노무현 대통령은 후자를 따랐다.
하지만 이명박과 노무현 대통령은 약점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 이유를 그럴듯 하게 풀어 내고 있다.

책을 읽으면서 내내 불편했던 점은,
바로 오바마에 대한 이야기이다.
오바마를 성공한 정치인으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미국의 대통령이 되었으니 성공한듯 보이지만,
과연 성공한 것인가?
좀 섵부른 판단이 아닌가 싶다.
차라리 원래대로 링컨을 이야기하는게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오바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더 쉬웠을지 모르지만,
오바마의 평가는 아직 이르다.

하지만 많은 부분 답답한 부분을 속 시원히 긁어주기도 한다.
이명박의 잘못된 부분을 잘 지적하고 있고,
노무현 대통령의 아쉬운 부분을 예리하고 꼬집고 있다.

현 이명박 정부에서 한번쯤 읽어볼만한,
아니 꼭 읽어봐야 할 책이 아닌가 싶다.

정치라는 어려운 이야기를 나름 쉽고 재미있게 풀었다.
평점은 5점 만점에 3점 주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명박 대통령이 닮았다고 선전하는 미국 대통령 오바마..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라는 이름으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책이 아니라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온다는 점이 좀 신선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만한 사유가 되니 책으로 나온게 아닐까..


책은 미셀 오바마의 살아온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녀의 집안과 선조, 그리고 그녀의 지난 삶들..
노예의 피와 주인의 피가 모두 흐르는 그녀는 분명히 열정적인 삶을 살았다.
어려서도 두각을 드러냈고,
대학교 시절과 로스쿨을 졸업한후 취업한 로펌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왔다.
결혼 후에도 사회 활동을 하면서도 맡은 일을 완벽히 감당한다.
한편으로는 너무 완벽해서 인간미가 없어 보인다고나 할까..

왠지 책의 내용은 평범한 사람을 기죽게 만드는 느낌이 든다.
너무 완벽한 사람의 모습 그게 왠지 인간미를 떨어뜨린다.
물론 어려운 사람을 돕는등 사회활동을 통해 인간미를 느끼게 하려고 하지만,
아무래도 완벽한 모습은 무언가 위화감을 가져다준다.

한편으로는 딸과 함께 읽는 이야기라는 문구가 본받아야할 귀감이라는 인상을 준다.
그렇게 생각하면 꽤 괜찮은 귀감이 될 수 있을것 같다.
하지만 너무 완벽한 모습때문에 광고책자같이 느껴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기우이길 바란다.

평점은 5점 만점에 3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