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트웨이와 델에서 아이맥과 비슷한 올인원 데스크탑을 내놓았다..
한번 구경해보자..

게이트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이트웨이의 올인원 데스크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델의 올인원 데스크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iMac

얼핏 외양만 보면 오. 그럴듯 한데? 라는 생각이 든다..
과연 애플의 iMac을 능가할 수 있을까..

애플 스토어의 아이맥 판매 페이지도 한번 보자..

비교는 1499달러 제품의 기본사양을 놓고 비교하였다.

비교 보기..



과연 애플의 iMac 성공을 보고 그와 비슷한 컨셉의 기종을 내놓은 게이트웨이와 델..
성공할수 있을까..
무엇보다 가장 큰 차이점은 운영체제의 차이이다..
윈도와 레퍼드의 차이..
맥은 올인원 시스템이 적합하다.
왜냐하면 맥의 운영체제인 OSX는 크게 시스템을 타지 않는다.
수년전의 맥에서도 메모리와 하드디스크만 업그레이드 하고서도 레퍼드가 잘 동작하는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나도 작년에 구입한 맥북프로에 레퍼드를 설치하였는데, 타이거때와 시스템 성능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그에 비해 윈도는 시스템을 많이 탄다..
올해 초에 구입한 윈도 피씨를 레퍼드로 업그레이드 하고선 무거워진 시스템에 투덜대고 있다..
즉 업그레이드가 크게 중요하지 않은 맥은 올인원 피씨가 적합하다.
하지만 윈도의 경우 좀 사용하다 보면 업그레이드 하고 싶어질것 같다..
나만 해도 작년에 구입한 맥북프로보다는 올해 초에 구입한 피씨에 대해 불만이 더 많고,
업그레이드 해야 하나 고민하고 있으니 말이다..

애플의 iMac 성공을 보고 비슷한 컨셉의 기기를 내놓은 게이트웨이와 델...
애프의 장점은 디자인만이 아니라 운영체제를 비롯 주변 시스템이 모두 잘 조화된 환경이라는것을 느끼게 되지 않을까 싶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