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베어먹은 사과를 로고로 사용한다.


이 로고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들이 있다.
그에 대한 이야기들을 정리해 본다.

그런데..
이미 잘 정리된것이 있었다..ㅡㅡ

1. 특별한 사연은 없다. Rob Janoff가 단지 조형적인 이유에서 디자인한 것이다.

2."bit"와 컴퓨터의 "byte"로 언어유희를 한 것이다.

3. 처음 디자인한 모양이 사과인지 토마토인지 구분하기 어려워서 한입 베어문 모양을 넣은 것이다.

4. 스티브 잡스가 창고에서 컴퓨터를 만들때, 사과를 한입 베어물고 컴퓨터 위에 올려놓았던 적이 있는데 그것을 상징화 한 것이다.(컴퓨터 완성후, 기쁜나머지 사과먹던걸 잊어버렸다는군요)

5. 창세기에 나오는 것처럼 하와가 선악과를 먹어 최초로 죄를 지은 것 만큼이나, 컴퓨터의 발명은 인류에게 중요한 전환점이라는 걸 표현한 것이다.(선악과는 사과가 아닌데 이건 좀 억지인듯)

6. 사과농장에서 일했던 가난한 스티브 잡스가 지겨운 사과 농부생활을 청산하고 돈을 벌자는 의미를 상징화한 것이다. (설마...)

7. 컴퓨터 공학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옥스퍼드의 교수 앨런 튜링(Alan Turing 1912~1953)은 측량하기 힘든 위대한 업적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비극적이고 초라한 최후를 맞이하였다. 당시엔 동성애가 엄청난 사회적 금기였는데, 그의 동성애 행적이 어떠한 이유로 낱낱이 공개되어 버리고 말았다. 거기에 상심한 그는 자신의 실험실에서 주사기로 사과에 청산가리를 주입해 한입 베어물고 자살하였다. 평소 튜링을 존경하였던 두 스티브는 자신들의 회사 로고에 튜링에 대한 존경심을 재치있게 담은 것이다.

8. 애플과 IBM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일 때, IBM이 "썩은 사과"를 신문광고에 내고 애플을 비꼬은 적이 있었다. 그러자 다음날 애플이 "썩은 곳이 도려내진 사과"를 신문에 내어 재치있게 응수하였으며,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자사 로고도 그렇게 변경했던 것이다.

출처는 역시 애플포럼이다..

역시 무엇이 진실인지는 알지 못한다..
확실한것은 처음의 로고는 지금의 한입 깨물어먹은 사과 마크가 아니었다..

뉴튼의 사과를 기초로 애플의 로고가 디자인되었다.
그것이 애플2의 출시와 함께 다시 디자인되었다..

7번이 제일 많이 알려져 있고,
개인적으로는 8번이 맘에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은 정말 유명한 이름이 되어버렸다..
매킨토시 컴퓨터가 사과 품종중 하나인 매킨토시나, 유명한 오디오 브랜드인 매킨토시보다 더 유명해진것처럼,
애플은 비틀즈의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는 애플 레코드보다 유명해졌고,
이젠 사과만큼이나 유명해진듯 하다..(이건 좀 과장이다..^^)

어쨋든..
컴퓨터, 가전등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애플이란 이름의 유래에 대해선 참 많은 이야기들이 있다..
그 유래들을 한번 정리해 본다..

잡스와 워즈니악이 돈이 없어 제대로 먹지 못할때 싼가격에 영양가가 높다는 사과를 먹었다고합니다...
처음으로 컴퓨터를 만들고 거기에 이름을 뭘로 지을까 하다가 바닥에 굴러 다니는 사과를 보고 "에라~ 회사이름 애플로 하자"라고 합의를 보고 지은 이름이라고 하더군요...
이것은 애플포럼에 올라와 있는 글이다..

스티브 잡스의 이야기인 아이콘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나와있다..

스티브는 선불교에 빠져 있었고,
선불교 모임이 자주 열리던 곳이 사과농장이었다.
그래서 사과농장을 생각하며 애플 이라는 이름을 지었다..
애플은 아타리보다 더 빨리 나온다.

기억에 의한거라 정확하지는 않지만, 내용은 위와 같다.

아이콘에 비해 최근에 나온 스티브 워즈니악의 자서전인 iWoz(국내 제목은 스티브 워즈니악)에서는 다음과 같이 애플이라는 이름의 기원에 대해 이야기한다.

잡스와 워즈니악은 회사 이름을 지어야 했다.
둘이 차를 지나가던 중 사과농장을 보고 애플이라는 이름을 떠올렸다.
처음에는 컴퓨터 회사 이름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고,
비틀즈의 애플 레코드 생각도 떠올랐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애플이라는 이름이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애플이 아니면 안될것 같았다.

역시 기억에 의한거라 정확하지는 않다..ㅡㅡ

마지막으로,
어디에선가(인터넷이겠지..ㅡㅡ) 본 내용인데..
그 출처가 명확하지 않다..
다만 독특해서 기억하고 있을 뿐이다..

스티브 잡스는 회사의 이름을 지어야 했다.
하지만 회사의 이름을 결정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지지부진한 회사 이름 짓기에 고민하던 잡스는.
시한을 정해놓고 그 시한까지 마땅한 이름이 나오지 않으면,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과일인 애플을 회사 이름으로 짓겠다고 선언하였다..
직원들은 애플이라는 이름을 피하기 위해 머리를 쥐어짜 내었지만,
결국 애플이라는 이름을 피하는데 실패하였다.
누군가는 설마 스티브 잡스가 정말 애플이라는 이름을 사용할지 몰랐다고 하였다..

마지막으로,
애플포럼의 다른 글타래에는 이런 이야기도 있다.

제가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로는 워즈니악과 잡스가 애플을 처음 완성하고 나서 가장 먹고싶었던것이 사과여서 회사 이름을 애플로, 로고 또한 그렇게 정하였다고 들은것 같습니다.

또 다른 얘기로는 두 사람다 비틀즈의 엄청난 팬들이었는데, 비틀즈의 음반 레코드 레이블이었던 애플레코드의 이름을 빌려왔다는 이야기도 들은것 같구요...

어쨋든..
정상적으로 지어진 이름은 아니다..ㅡㅡ
즉흥적이고,
비상식적인 이름이다..
그런데 그렇게 지어진 이름이 현재 애플의 모습을 잘 투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번에는 애플의 한입 베어먹은 로고에 대해 이야기해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