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포스팅은 제나두님의 두번째 포스팅을 패러디한 글입니다.


북치고 장구치고 패러디입니다.

역시 패러디 대상은 제나두님의 두번째 포스팅입니다.

둘중에 하나 알아서 선택하세요.. (사실 포스팅할 내용이 없어서..)


우리나라는 이건희 손안에 있을지도 모릅니다.


1. 현실은 현실이다.

신은 인간을 창조했고, 인간은 삼성을 창조했고, 삼성은 스마트폰을 만들었다는 말이 있다. (물론 확실치는 않다)

이건희에게 손을 벌리며 "삼성을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면 삼성에 입사한다. 직접 경험해 보라.


2. 삼성은 영원한 삼성이다.

삼성이 만든 가전제품에 삼성이 만든 메모리, 거기다가 스마트폰까지 삼성이라니.

이보다 완벽한 삼성 솔루션은 없다.

게다가 삼성은 세계 탑의 회사이다. 세계 탑은 아무나 되는게 아니다.

이러쿵 저러쿵 말은 많지만 경제 위기에서도 빛이 나는것은 삼성이다.


3. 삼성 휴대폰을 구입한 사람은 삼성 스마트폰을 구입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 휴대폰이 있다고 삼성 스마트폰을 구입하지 않는다고? 천만에.

삼성은 브랜드를 파는 회사이다. 삼성 휴대폰에서 느낀 사용자의 자부심은 삼성을 버리기 힘들게 만든다.

어차피 휴대폰은 자주 바꾸는 기계이다. 진정한 삼성의 기술은 스마트폰에서 더 돋보인다.


4. 휴대폰보다 모두 나아진다.

우선 스마트폰은 메모리도 커지고, 전체적인 하드웨어 스펙이 모두 좋아진다. 화면도 넓어지고 무선랜도 지원된다.

게다가.. 선택의 폭도 넓지 않다.


5. 불편은 쓰다. 하지만 감수할 만 하다.

아이튠도 못쓰고 앱스토어도 없다. 하지만 누군가 삼성 스마트폰을 싸게 준다고 하면 안쓰겠는가?

아무리 느리고 나쁘더라도 구입한지 오래된 휴대폰보다는 쓸만하다.

좀 느리고 답답하더라도 새로 설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많고, 광활한 터치스크린은 영화보기도 좋다.


6. 국가는 삼성의 적이 아니라 우군이다.

삼성의 비리를 처벌할 수 있는 곳은 국가이다. 하지만 국가는 이미 삼성에게 꼼짝하지 못한다.

이미 저질러진 각종 비리에 면죄부를 부여했다. 오히려 국가에서는 삼성을 밀어줄 공산이 크다.

조만간 삼성에서 정계에 진출할지도 모른다.


7. 스마트폰은 이제 시작이다. 한국에선.

한국에서 스마트폰 점유율이 0.4%라는 말은 아직 시장이 열리지 않았다는 말이다.

와이파이가 풀린 스마트폰은 지난해 부터야 본격적으로 출시됐고, 쓸만한 스마트폰은 아직 5종도 채 되지 않는다. 

만약 스마트폰의 여명기에 삼성 스마트폰이 자리를 잡아 버리면 다른 나라와는 다르게 선점효과를 누릴 수 있다.

게다가 삼성 스마트폰이 무서운 것은 바로 삼성제품이라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삼성이라는 브랜드가 갖는 힘이 그만큼 막강하다.


8. 이건희는 아들을 사랑한다.

이건희는 아들을 너무 사랑해서 삼성을 물려주려 하였다. 이보다 인간미가 넘치는 경우가 어디 있는가.

표면적으로 도덕적이지 않아도 사랑이 넘친다. 뭐 스마트폰이랑 직접적인 관계는 없지만.


9. 이건희는 삼성도 사랑한다.

이건희가 왜 삼성을 아들에게 물려주려 했을까? 그만큼 삼성을 사랑하기 때문이 아닐까?

삼성의 비리에 책임지고 물러나면서도 불법 증여를 받은 아들은 삼성에 남겨놓았다는 점에서 그 사랑을 느낄 수 있다.

삼성 비리가 터진 후 휠체어에 앉아 있는 모습이 그 증거다.


10. 신종 인플루엔자로 인류는 멸망할지도 모른다.

내 최후의 폰이 삼성 스마트폰이라면 이건희가 날 구원해 줄지 모른다.

게다가 내 인상 마지막 휴대폰이 외국의 폰이라면 매국노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삼성 스마트폰이라면 애국자가 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