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단 맥뿐이 아니라 거의 모든 컴퓨터가 슬립모드(절전모드)와 하이버네이션(최대절전모드)을 지원한다.
특히 노트북에선 슬립모드나 하이버네이션을 이용하면 정말 편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두가지 모드의 차이점과 장단점을 살펴보자.

1. 슬립모드
슬립모드는 메모리에 현재 상태를 기억하고 나머지는 전혀 동작을 하지 않는 상태이다.
즉 깨어날때 매우 빠르게 깨어날수 있고 전력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다만 메모리에 전력이 끊기면 모든 내용이 없어지므로,
극히 소량이지만 전력을 사용하게 되며,
슬립모드에서 전원이 모두 떨어지게 되면 다시 깨어나지 못한다.

2. 하이버네이션
하이버네이션은 메모리및 모든 컴퓨터의 상태를 HDD에 덤프한다.
그리고 모든 전원을 차단한다.
깨어날때엔 부팅보다는 시간이 빠르지만,
슬립모드보다는 느리다.
하지만 전력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전원이 모두 차단되어도 다시 깨어난다.

슬립모드보다 하이버네이션 내지는 전원을 완전히 끄는것이 전원 효율이 더 좋을것 같지만,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다시 부팅할때 걸리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사용하지 않는 시간이 짧다면,
다시 사용하게 될때까지 소모되는 전력은
슬립모드 < 하이버네이션 < 전원오프
이렇게 된다.

하지만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다면,
하이버네이션 <  슬립모드 <= 전원오프
내지는
하이버네이션 < 전원오프 <= 슬립모드
이렇게 된다.

한편으로,
다시 사용 가능하게 되는 시간은 슬립모드가 매우 짧으므로 사용자 편의성이 제일 좋다고 할 수 있다.

맥 OSX 10.5 레퍼드에서는,
슬립모드와 하이버네이션이 같이 동작한다.
즉 노트북의 모니터를 닫으면,
슬립모드로 들어가면서 동시에 메모리의 내용을 HDD에 덤프한다.
이는 슬립모드에서 전력이 모두 사용되어 끊길때에도 하이버네이션으로 인해 작업 내용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함이다.

내 맥북프로는 거의 꺼지지 않는다..
간혹 있는 업데이트때에나 한번씩 리부팅을 하고..
2-3주에 한번쯤, 생각나면 리부팅하는 정도이다.
그렇게 사용할수 있는것은 강력한 슬립모드 및 하이버네이션 덕분이다..

물론 이것은 맥만의 특징은 아니다..
윈도에서도 가능하다..
그런데..
윈도에선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너무 많았다..
그래서 윈도에서는 많이 사용하지 않고,
정말 잠시 이동할때 정도에만 사용했던것 같다..

맥의 이런 전원관리덕에 맥을 한번 더 좋아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pple >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퍼드 재설치 완료..  (4) 2008.11.18
레퍼드 재설치중..  (12) 2008.11.17
맥의 슬립모드와 하이버네이션  (14) 2008.11.08
맥북프로와 아이맥..  (10) 2008.09.23
맥에서 워드프로세서 작업하기..  (10) 2008.09.20
맥북프로 복구 완료..  (4) 2008.08.26
애플을 매우 좋아해서 거의 언제나 친애플적인 글을 써왔는데..
이번엔 쓴소리를 한번 해본다.

과거 내가 사용해왔던 노트북들도 그렇고..
지금 쓰는 맥북프로도 그렇고..
몸체에서 미세하게 전류가 흐른다..
기존에 쓰던 씽크패드 x21에서도 팜레스트의 코팅이 벗겨지자
모서리 부분에서 흐르는 전기때문에 깜짝깜짝 놀랬던 일이 생각난다.
현재 사용중인 맥북프로도 알루미늄 몸체에서 미세하게 전기가 흐른다..
그나마 모서리부분은 플라스틱이어서 예전의 x21처럼 깜짝 놀라는 일은 없는게 다행이다.

이러한 문제는 이미 잘 알려져 있는 문제로써..
접지가 되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이다.
AS 센터에 문의해보면 이는 문제가 아니라고 친절하게 안내해준다.

예전에 사용했던 x21은 어댑터에 접지선이 있었지만,
집이나 학교에서 사용하는 콘센트나 멀티탭이 접지를 지원하지 않았던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다보니 전기에 깜짝깜짝 놀라곤 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개의 구멍중 2개는 전력 제공을 위한것, 1개는 접지이다.


하지만 그후로 시간이 꽤 흘러서 지금은 연구실이나 집에서 접지가 된다.
즉 접지선만 있으면 더이상 전기에 신경쓸 일이 없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애플의 어댑터는 어떤가?
애플의 어댑터는 얼핏 보기에 2구로 접지선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접지선이 있다.
바로 아래 사진에서 붉게 표시된 부분이 바로 접지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국내에서는 저 접지선을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
국내에서 제공되는 연장선과 플러그에는 접지선과 연결되는 부분이 없다.
그리고 애플코리아에 문의해보면 국내에서는 접지선과 연결되는 부품을 구할 방법도 없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제공되는 연장선 연결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주에서 제공되는 연장선과 플러그


위의 두 사진을 봐도 호주는 제대로 된 연장케이블을 제공하고,
그에 비해 우리나라는 엉성한 케이블을 제공한다.

물론 접지가 필수인것은 아니다..
특히 국내에서는 콘센트가 아예 접지를 지원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접지할수 있는 방법은 제공해 주어야 하는것 아닌가..
접지가 되어 있지 않으면 간혹 사운드에 전기 노이즈가 타는 경우도 생기곤 한다.

어댑터의 문제는 사실 이뿐만이 아니다..
매우 편리하고 안전한 MagSafe이지만,
한편으로는 피복이 벗겨져서 단락되고 누전되는 사례도 꽤 많이 보고되고 있다.
워런티 내라면 교환해 준다고 하지만..
신기하게도 이런것은 워런티가 끝나는것과 동시에 문제를 일으킨다..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복이 벗겨진 MagSafe


이런 문제들이 지속적으로 리포팅되고 있고,
일부 유저들 사이에선 애플제품이 예전만 못하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또한 아이팟의 AS로 인해 다른 국내 업체만 못하다는 불만도 많이 나오고 있다.
(사실 우리나라의 AS가 너무 좋다..ㅡㅡ)

애플 코리아여..
정신좀 차리고 한국에 대해 제대로 된 지원을 해주기 바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