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단 맥뿐이 아니라 거의 모든 컴퓨터가 슬립모드(절전모드)와 하이버네이션(최대절전모드)을 지원한다.
특히 노트북에선 슬립모드나 하이버네이션을 이용하면 정말 편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두가지 모드의 차이점과 장단점을 살펴보자.

1. 슬립모드
슬립모드는 메모리에 현재 상태를 기억하고 나머지는 전혀 동작을 하지 않는 상태이다.
즉 깨어날때 매우 빠르게 깨어날수 있고 전력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다만 메모리에 전력이 끊기면 모든 내용이 없어지므로,
극히 소량이지만 전력을 사용하게 되며,
슬립모드에서 전원이 모두 떨어지게 되면 다시 깨어나지 못한다.

2. 하이버네이션
하이버네이션은 메모리및 모든 컴퓨터의 상태를 HDD에 덤프한다.
그리고 모든 전원을 차단한다.
깨어날때엔 부팅보다는 시간이 빠르지만,
슬립모드보다는 느리다.
하지만 전력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전원이 모두 차단되어도 다시 깨어난다.

슬립모드보다 하이버네이션 내지는 전원을 완전히 끄는것이 전원 효율이 더 좋을것 같지만,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
다시 부팅할때 걸리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사용하지 않는 시간이 짧다면,
다시 사용하게 될때까지 소모되는 전력은
슬립모드 < 하이버네이션 < 전원오프
이렇게 된다.

하지만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다면,
하이버네이션 <  슬립모드 <= 전원오프
내지는
하이버네이션 < 전원오프 <= 슬립모드
이렇게 된다.

한편으로,
다시 사용 가능하게 되는 시간은 슬립모드가 매우 짧으므로 사용자 편의성이 제일 좋다고 할 수 있다.

맥 OSX 10.5 레퍼드에서는,
슬립모드와 하이버네이션이 같이 동작한다.
즉 노트북의 모니터를 닫으면,
슬립모드로 들어가면서 동시에 메모리의 내용을 HDD에 덤프한다.
이는 슬립모드에서 전력이 모두 사용되어 끊길때에도 하이버네이션으로 인해 작업 내용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함이다.

내 맥북프로는 거의 꺼지지 않는다..
간혹 있는 업데이트때에나 한번씩 리부팅을 하고..
2-3주에 한번쯤, 생각나면 리부팅하는 정도이다.
그렇게 사용할수 있는것은 강력한 슬립모드 및 하이버네이션 덕분이다..

물론 이것은 맥만의 특징은 아니다..
윈도에서도 가능하다..
그런데..
윈도에선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너무 많았다..
그래서 윈도에서는 많이 사용하지 않고,
정말 잠시 이동할때 정도에만 사용했던것 같다..

맥의 이런 전원관리덕에 맥을 한번 더 좋아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Apple >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퍼드 재설치 완료..  (4) 2008.11.18
레퍼드 재설치중..  (12) 2008.11.17
맥의 슬립모드와 하이버네이션  (14) 2008.11.08
맥북프로와 아이맥..  (10) 2008.09.23
맥에서 워드프로세서 작업하기..  (10) 2008.09.20
맥북프로 복구 완료..  (4) 2008.08.26
애플포럼에 올리는 100번째 글입니다. 이번 글은 저도 좀 궁금한 내용이었는데, 시원하게 긁어주는군요.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Power off or sleep at night?


난 낮이든 밤이든 무조건 컴퓨터는 켜놓는 편이었다. 시간이 되면 알아서 모니터는 꺼지니까. 또 부팅에 3박 4일은 걸리는 윈도우즈 세상에서 너무 오래 살다 보니 컴퓨터를 계속 켜놓는 게 습관이 되어버렸나 보다. 그리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살아가다 보니 -게다가 지난 10년은 웹 서버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나 자신도 '서버'같이 늘 켜져있는 성격으로 변한 것 같다.

접근성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 내 컴퓨터는 필요하면 언제든지 쓸 수 있어야 하며, 전화로 문의를 받으면 즉시 걸어가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전화 돌려드릴테니 잠시만 기다려 주시겠습니까?" 이러면서 컴퓨터 켜지는 거 기다리는, 이런 모습은 사양이다. 게다가 과거에 온라인 서비스를 운영할 때는 서버에 문제가 있을 때 즉시 확인할 수 있어야만 했다.

맥으로 넘어오면서, 이런 내 모습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맥은 거의 즉시 잠자기에 들어가고 거의 같은 속도로 깬다. 네트워크 재설정만 뺀다면 -고작 몇 초 정도- 컴퓨터는 즉시 사용 가능하다.

요즘 세상에는 에너지 비용과 환경 보호가 주요 뉴스이다 보니, 나 역시 컴퓨터를 밤 새도록 켜 놓는게 얼마나 영향이 있을지 궁금해졌다. 전기를 얼마나 많이 먹을까? 전기세는 어느 정도 나오지?

최근에 APC UPS(무정전 전원 공급 장치)를 구입하게 되면서 전원과 관련된 정보를 장비의 LCD를 통해 볼 수 있게 되었다. 그 중에는 컴퓨터가 얼마 만큼의 전기를 사용했는지도 알려주는 내용이 있어서 내 맥 프로의 전반적인 전력 소모 현황을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전력 소모량을 확인하기 위해 가장 최근에 발행된 전기세 내역을 살펴봤다. 우리 동네에서 가장 전기를 많이 사용한 기간은 모든 가정에서 에어컨을 틀어대는 6월~9월 사이였다. 연중 다른 때는 $0.0590 per kWh 이던 가격이 이 기간에는 $0.0747 per kWh로 올라갔다.
(역자주: 원문은 6월에 쓴 글입니다.)

흥미로운 자료들
LCD 창에서 확인되는 정보들을 가지고 맥 프로가 idle일 때와 사용 중일때의 전력 사용량을 살펴보았다. 참고로 필자의 맥 프로 시스템은 가장 최근에 나온 듀얼 쿼드 코어 2.8GHz CPU, 3개의 내장 하드 드라이브, 그리고 20인치 LCD 모니터 두 대로 구성되어있다. 전력 사용량 결과는 아래와 같다:



잠자기 상태에서는 맥 프로가 거의 전기를 먹지 않아 APC에도 표시가 안되었다.

보통 자리를 뜰 때 맥은 idle 상태로 놔두고 모니터는 알아서 꺼지니까 내가 잠을 자는 6~7시간 사이에 약 150W 정도 전기를 먹는 샘이다. 사실 저 시간 말고 항상 컴퓨터를 쓴다는 건 내가 봐도 컴퓨터 중독이니 그건 좀 심했고, 실제 컴퓨터를 전혀 안쓰거나 떨어져 있을 때는 하루에 약 12시간 정도 될 것이다. 그럼 이걸 돈으로 한번 계산해보면:

12 X .150kW = 1.8kWh * $0.0747 = $0.13 / 일, 또는 $4.09 / 한달 (여름인 경우)

순전히 경제적인 관점에서만 본다면, 한달에 4 달러는 솔직히 큰 돈은 아니다. 타코 벨에서 식사 한 끼, 아니면 가솔린 1갤런 정도? (조만간 0.5 갤런이 될지도.) 정작 중요한 건 하루 내내 풀파워로 컴퓨터를 켜 놓을 때 생기는 환경적인 측면이 아닐까. 이건 마치 필요할 지 몰라서 밤 새도록 75W 전구 두 개를 켜놓는 꼴이 아닌가.

물론 OS X의 전원 관리 기능이 대단하긴 하지만 내 들쑥날쑥한 업무 형태로 볼 때 전원 관리가 크게 의미있을 것 같지도 않고, 그래서 이제부턴 자리를 뜰 때 맥을 재우는 습관을 가져볼까 한다.

======================================================

제 데스크탑인 아이맥은 보통때엔 꺼져있습니다..
집사람이 윈도를 사용하는게 더 많으니까요..
맥북프로는 거의 끄는법이 없군요..
간혹 문제가 있거나, 업데이트가 있으면 리붓팅 하는게 거의 전부인것 같습니다..

실제 사용하는 전력을 보니 슬립이 확실히 조금 사용하는군요..
저정도면 거의 사용하지 않는거군요..
저의 경우도 거의 맥만 사용하면 슬립을 더 많이 사용할텐데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