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유저중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계시고,
사용하지 않더라도 한번쯤은 들어봤을만한 유틸리티가 바로 퀵실버이다.
퀵실버는 키보드 타이핑을 기반으로 한 가장 강력한 런처중 하나이다.
기본적인 프로그램 실행은 물론이고, 액션을 통해 실행과 동시에 특정 메뉴를 실행한다던가 하는 일을 손쉽게 할 수 있다.


하지만 퀵실버는 2007년말 이후로 더이상 업데이트가 되지 않고 있다.
물론, 더이상 업데이트되지 않아도 될만큼 버그도 없고 완성도가 높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더 새롭고 강력한 기능이 포함되어 업데이트 된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것은 나뿐만이 아닐것이다.

퀵실버의 미래를 보고 싶은가?
바로 구글이 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퀵실버의 개발자인 Nicholas Jitkoff를 영입해서 Quick Search Box를 개발하고 내놓았다.


잠시 사용해보았는데,
퀵실버의 문제점인 한글문제가 어느정도 해결된 듯이 보였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사전같은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는데 문제가 생겼다.
사전 프로그램은 dictionary.app로 저장되어 있는데,
OSX에서 자체적으로 사전으로 변환해서 보여준다.
퀵실버는 dictionary로 실행할수 있었다.
하지만 QSB에서는 실행할 방법이 없다.
사전으로도 나오지 않고 dictionary로도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QSB 하나로 런쳐기능과 스팟라이트 검색, 웹검색까지 가능하고,
그 외에도 다양한 검색이 가능하다는것은 매우 큰 장점이다.

그리고, 구글에서 서비스하는 또하나의 역작인 구글 데스크탑과 무엇이 다를까?
디스커션 그룹에 의하면 아래와 같은 차이점이 있다고 한다.

QSB allows you to perform actions.
QSB supports third party plugins (documentation is coming soon).
QSB is opensource.
QSB does not have a background indexer.
QSB does not install any plugins in other apps.

아직은 불안한것도 좀 있고,
타이핑 할때마다 검색 결과를 보여주다보니 조금 끊기기도 한다.
한글 모아쓰기에도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계속 업데이트 되면서 더 좋아지리라 기대해본다.

QSB for Mac은 아래 링크에서 받을 수 있다.

http://code.google.com/p/qsb-ma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한달만에 다시 복귀한 해든나라입니다.
미국 호텔 무선랜의 속도란... 한국 인터넷은 여전히 감격이군요. 흑흑... 반갑다 애포야.
(쓰고나니 어딘가 카이져님 글 비슷한 느낌이...)

그나저나 이 양반, 드디어 퀵실버의 은총을 입으시는군요. 의외로 오래 걸렸습니다 그려.
(해든나라는 스팟라이트 안티입니다.)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Taking Quicksilver for a spin


블로그를 시작한지도 거의 넉 달째가 되어가는데, 그동안 이 블로그를 읽어주시는 독자들께서 꾸준히도 추천한 제품이 있다: 바로 퀵실버다.
초기에는 하도 다양한 제품을 소개받아서 도저히 다 소화할 수 없는 지경이었고, 퀵실버도 "언젠가" 써 봐야지 하는 제품 중 하나였다.

시간이 지나갈수록 퀵실버를 추천하는 사람들은 점점 더 늘어났고, 그래서 나도 한번 살펴봐야지 하는 맘에 웹사이트를 방문, 이것 저것 뒤져봤다.
튜토리얼을 좀 읽어봤더니 이거 상당히 놀랍지 않은가. 퀵실버는 단순히 스팟라이트 대용으로도 쓸 수 있지만, 엄청나게 많은 플러그인을 사용해 훨씬 더 많은 기능을 수행할 할 수도 있었다. 내가 맥을 좋아하는 이유는 심플하고 번거롭지 않다는 점인데, 퀵실버는 상당한 양의 일을 적절히 설정해줄 수 있는 것 같았다.
10분 정도 분량의 퀵실버 설치, 설정 가이드 동영상을 -이제는 없어진 사이트에서- 보고 나니 더욱 확신이 생겼다.

다시 퀵실버를 찾게 되다.

...바로 앞 번의 글을 쓴 다음부터 스팟라이트 사용에 대해 회의가 생기기 시작했다.
스팟라이트 인덱스가 맛이 간 것만 벌써 3번째다. 스팟라이트로 검색을 하는데 -그것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기도 하지만- 제대로 찾아주질 못한다면 대충 두 가지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첫째로 그 항목이 정말 없거나 둘째는 스팟라이트 인덱스가 망가진 경우이다. 근데 증상은 둘 다 똑같다 보니 점점 스팟라이트를 믿기가 힘들어졌다.
Pecos Bill이 얼마 전에 언급한 것처럼 10.5.3 버전에서는 좀 개선이 되었으면 좋겠지만.

그래서, 애플에서 개선할 때 까지 기다리느니 차라리 퀵실버를 한 번 더 써보기로 맘을 먹었다.
주된 사용 목적은 단순하게 잡았다. 마우스 안쓰고 손쉽게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내 하드디스크의 문서를 찾아주며, 인터넷 돌아다닌 히스토리를 검색해주는 것이었다. 물론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건 알고 있지만 내가 진짜로 원하는 건 당장 스팟라이트를 대체해주는 것이 전부였다. 이걸 마스터하면 그때 다른 기능도 살펴볼 수 있지 않겠는가.

프로그램 실행하기
정말 이것보다 더 쉬울 수는 없다. 퀵실버는 빠르다. 실행도 빠르지만 2~3 글자만 입력해도 내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보여주는 놀라운 능력을 가졌다. 글자 입력 기능은 스팟라이트와 약간 다른 것이, 타이핑 한 글자는 1 초 정도 지나면 사라지고 게다가 글자 입력 칸이 아예 없다. 오타를 쳤다면? 백스페이스 한방이면 모두 다 없어진다. 이것도 실제로는 거의 문제가 안되는 것이 -적어도 나에게는- 내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거의 정확히 찾아주기 때문이다.

문서 및 브라우저 히스토리 검색
이 분야에서도 스팟라이트와 동일한 결과를 보여준다. 'Watched' 폴더 리스트 안에 있다면 내가 찾는 문서를 빠르게 검색해준다. 하지만 문서 검색은 제대로 된 검색 창이 없다 보니 조금 이상하긴 하다. 손가락이 조금만 더뎌지면 타임 오버! 다시 입력. 그리고 검색 중 마침표를 누르면 검색이 종료되는 바람에 단축키를 눌러 퀵실버를 다시 띄워야 한다.

확실히 변덕스러운 면은 좀 있지만, 이 기능도 충분히 괜찮다고 생각된다.

보너스 기능 - 클립보드 히스토리
한번 시험해본 플러그인 중 계속 사용하게 된 것이 있다. 바로 Clipboard History manager다.
이 플러그인은 가장 최근에 클립보드로 옮겨온 X 개 (나는 9로 설정했다) 의 아이템을 보여주고 간단히 선택해서 붙일 수 있도록 해준다. 퀵실버를 실행하고 Command-L을 누르면 복사한 아이템의 리스트가 뜬다. 내가 할 일이라고는 필요한 아이템을 더블 클릭해서 아래쪽에 나오는 윈도우에 붙혀주거나, 아이템 옆의 번호를 눌러주기만 하면 된다. 정말 간단하다.

간단히 정리해서 퀵실버는 키보드 애호가들에게는 축복이나 다름없다. 여러분이 키보드만 사용하는 편이며, 마우스를 쓰지 않고서도 프로그램을 변경할 방법을 찾고 계시다면, 퀵실버는 굉장히 파워풀한 툴이 될 것이다.

=========================================================

저도 얼마전까진 퀵실버를 애용했습니다..
최근에 소개한 Sapiens로 런쳐를 바꿨지만..
조만간 다시 퀵실버로 돌아갈것 같습니다..

그동안 출장다녀오느라 번역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잘 다녀오시고 다시 번역을 재개하신 해든나라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예전에 StickyWindows를 소개했다..
오늘 소개하려는 Sapiens도 StickyWindows를 개발한 Donelleschi Software에서 개발한 런쳐 프로그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쳐 프로그램이란,
프로그램을 쉽게 실행하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레퍼드에서는 스택기능으로 인해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실행할수 있게 되었지만..
타이거까지만 해도 스택기능이 없어서 dock에 등록되지 않은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려면 파인더를 열어서 실행해야 했다.
이런 어려움을 쉽게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이 런쳐 프로그램이다..

맥 유저에게 가장 친근한 런쳐는 퀵실버일것이다..
나역시 퀵실버를 지금까지 사용해왔다..
사실 퀵실버는 단순한 런쳐라 보기엔 너무나 강력한 기능을 자랑한다..
그러면서도 매우 작고 가벼운..
정말 막강한 프로그램임에는 분명하다..

그에 비해 Sapiens는 매우 간단하면서도 재미있는 런쳐 프로그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에 소개하는 Sapiens 홈페이지에 가면 간단한 소개 동영상이 제공된다.

Sapiens는 마우스를 동그란 모양으로 빠르게 돌리면 런쳐가 나오고 클릭을 통해 프로그램 실행이 가능하다..
또한 단축키를 이용해서 런쳐를 호출할수도 있다.
꽤 미려한 애니메이션을 제공해서 눈도 꽤 즐겁다.
또한 런쳐가 호출될때 그동안 유저의 사용 경향에 따라 적절한 프로그램을 쉽게 클릭할수 있도록 제시한다.
오래 사용할수록 더 정확하게 제시할수 있을거라 한다.
그래서 Sapiens라는 이름을 갖게 된듯 하다.
Sapiens는 대충 지혜라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에서는 유저에게 "시스템 환경설정"을 가장 크게 제시하였다.

또한 제시한것 외에도 퀵실버와 마찬가지로 타이핑을 통해 프로그램을 바로 실행이 가능하다.
퀵실버는 한글 지원이 안되는것에 비해,
Sapiens는 한글도 문제 없이 잘 지원한다.

19.95달러에 판매중이다
사실 StickyWindows를 구입할까 고민하면서 홈페이지에 갔다가 우연히 알게 되었다..
현재 같이 구매할까 정말정말 고민중이다..^^

Sapiens 홈페이지에서 소개 동영상을 볼수 있고, 다운로드 및 구입이 가능하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분의 글을 보고 있으면 나이가 들어서 이렇게 스위칭하는 경우도 드물지만 이렇게 급격하게 실력이 느는 사람도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비 전문가가 스위칭해도 이 정도로 될까요? 어렵겠죠.

번역하는 저도 많이 놀라고 또 배우고 합니다. 이런 좋은 글타래를 시작해주신 onepiece onepeace 님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오늘도 '이런게 되던가?' 싶은 내용입니다.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Make Spotlight find your kind of files


Spotlight 은 매일 매일 쓰게 되는 레오파드의 놀라운 기능이다. 최근에는 주로 프로그램을 실행시킬 때 사용한다; 필요한 프로그램이 Dock에 없을 때는 가볍게 커맨드-스페이스를 누르고 프로그램의 이름 몇글자를 입력한다. 프로그램은 검색 리스트의 맨 위로 올라오니까 그냥 리턴키만 눌러주면 프로그램이 뜬다.
이 방법이 워낙 빠르다 보니 Dock에 있는 프로그램도 Spotlight로 불러오곤 한다.

Kirk McElhearn이 파일 빨리 찾기에 관해 맥월드에 올린 글을 읽었다.
Kirk는 Spotlight와 Finder의 기능을 최대한 끌어내는 다양한 팁을 알고 있었다. 정말 좋은 글이며, 꼭 읽어보시기 바란다.
(역자주: 이 글은 다음에 번역할 예정입니다.)

팁들이 넘쳐나서 이걸 전부 다 이용하지는 못할 것 같다. 하지만 나에게 정말 도움이 많이 되는 팁이 있다.

"kind:" 를 써서 찾기 힘든 PDF 파일 검색하기
Spotlight은 엄청나게 많은 걸 검색한다; 프로그램, 문서, 북마크, 기타등등.
이게 좋기도 하지만 나쁘기도 하다. 좋은 점은 뭐든지 찾는다는 것이고, 나쁜 점은 찾은 걸 전부 다 보여준다는 점이다.
만일 특정한 타입의 파일만 찾는다면 "kind:" 키워드를 써서 골라낼 수 있다.

예를 들어 내가 가끔씩 참조하는 PDF 파일 하나가 있다. 데스크탑에 놓고 늘상 보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파인더에 들어가 찾아다니기도 싫다.
그럼 "kind:pdf bgc"라고 입력해보자. the Boys and Girls Club과 관련된 PDF 파일이 짠 하고 나타난다.

며칠 전에 방문한 사이트 찾기
또 다른 예는 최근에 방문했던 사이트를 찾는 경우다. 북마크 방문기록을 돌아다녀야 하는 경우, 엄청난 양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얼마 전 Ruby on Rails에 대한 괜찮은 튜토리얼을 읽었는데, 제목이나 저자의 이름이 기억나질 않는다. 게다가 북마크도 안해놨고. 언제 봤더라? 이틀 전? 사흘? 나흘 전? 방문기록을 검색하자니 엄두가 나질 않는다.

Spotlight를 열고 "kind:history tutorial rails"를 입력해보자. 내가 찾던 사이트가 다섯 째 줄에 나타난다.
"kind:history" 필터 없이 Spotlight에 "tutorial rails"만 입력했으면 절대 못찾았을 것이다.
이 기능만으로도 엄청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kind에는 다양한 키워드에 적용할 수 있으며, 그 중 내가 유용하게 쓰는 것으로는 bookmark, history, pdf, email, todo 등이 있다.
Kirk의 글을 보면 모든 키워드를 찾아볼 수 있다.

Spotlight를 최신 상태로 유지하기(Keeping Spotlight current)

이전에 Spotlight의 인덱스가 깨졌을 때 어떻게 복구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언급한 적이 있다. Spotlight를 쓰기 싫어지게 만드는 이유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면 파일을 못찾아서 새로 인덱싱을 해야 하는 경우일 것이다. 정말이지 애플은 이 문제의 원인을 빨리 찾아내어 고쳐야 한다.
한때 reindex 명령어를 스크립트에 넣어서 밤에 실행되도록 해볼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인덱스를 망가뜨리는지 원인이 무엇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렇게 해봤자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는 않다.

그런데 내 맥북에서는 인덱스가 망가진 적이 몇 번 있지만 내 맥 프로에서는 단 한번도 그런 적이 없다.
혹시 맥북을 잠자기 모드로 뒀다가(즉, 뚜껑을 닫았다가) 디스크 이미지를 기록하는 몇 초 사이에 다시 깨우는 경우와 연관이 있는 걸까?
뭐, 이유야 뭐가 되었든 애플은 어서 조치를 취애햐 할 것이다.

어쩌면 지금이 Quicksilver를 다시 한번 고려해봐야 하는 때인지도...

=========================================

레퍼드의 스팟라이트는 타이거의 스팟라이트에 비해 좀 안좋아졌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시스템 폴더를 검색하려면..
다른 조작이 필요하죠..
그에 비해 타이거에서는 시스템 폴더도 다 검색했습니다.
물론 그러다보니 시스템 폴더를 실수로 삭제하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나봅니다..^^

전 런쳐로는 퀵실버를 사용합니다..
매우 편하죠..^^
구글 데스크탑을 사용하는 사람도 보았습니다..
그것도 매우 좋습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