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인사이더에 의하면 애플은 어디에서든 아이폰을 이용하여 원격으로 아이튠 라이브러리에 접근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고 한다.
흠..
설명이 복잡해 보인다..ㅡㅡ
쉽게 말해 아이폰에 mp3 파일이 없고,
집의 맥에만 mp3 파일이 있어도,
원격으로 접속해서 아이폰으로 mp3 파일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이야기이다.
이 기술이 가능해지면..
아이폰의 용량의 중요성이 대폭 감소할듯 하다..^^

얼마나 가능할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네트워크라는게 워낙 빠르게 상황이 변화하기때문에,
충분한 속도가 나오지 않아 음질 저하가 심할수도 있고,
초기 버퍼나 딜레이로 인해 좀 답답할수도 있을것 같다.
또한 지속적으로 이동하면서 이용하기엔
문제가 있을 소지가 다분하다..

하지만..
이는 MobileMe로 시작된 클라우드 컴퓨팅의 또다른 모습이다.
MobileMe는 아직 문제도 많지만,
분명 클라우드 컴퓨팅을 구현한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그리고 이를 아이튠과 아이폰을 이용해서 미디어로 확장하겠다는 애플의 구상이 보인다.

이런 저런 기술적인 문제는 다 제외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애플의 모습이 참 보기 좋아보인다..
그리고..
이번엔 준비를 잘 해서 MobileMe처럼 버그로 고생하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