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사용하는 아이맥의 키보드가 고장난지 꽤 시간이 지났습니다.
아예 동작하지 않았으면 빨리 바꿨을텐데..
극히 일부 키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았고, 일반적인 타이핑에는 거의 문제가 없어서 새로운 키보드 구입을 차일 피일 미루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 아이폰 프로그래밍을 다시 공부하면서 보니.. 쉬프트+E.. 즉 대문자 E의 입력이 안되더군요..
그냥 키보드 하나 사자 해서 알아보던중..
예전 맥북 프로키보드가 있더군요..
가격도 현재 나오는 알루미늄 키보드보다 저렴하길래 그냥 하나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도착해서 사용해보았습니다.

포장은 벌크포장이어서 특별히 박스는 없었구요.
그냥 뽁뽁이로 잘 말아서 왔네요..
사진은 아이폰4로 찍었는데.. 중앙이 파랗게 나오네요..

키보드 전체 모습입니다..
그냥 일반적인 맥용 키보드같습니다.
다른 점은 알루미늄 키보드는 펑션키와 특수기능 키 (볼륨 조절 등)이 함께 있고 별도로 Fn 키를 통해 펑션키를 사용하는데 비해서, 프로 키보드는 펑션키와 특수기능 키가 따로 나눠져 있습니다.
특수 기능 키는 키패드 위쪽에 있습니다.
또한 Fn키 위치에 Help 키가 있네요..

윗면에는 케이블 좌우로 USB 포트가 있습니다..
무선 마우스 리시버를 달아서 쓰고 있습니다..^^

애플에서 나온 제품인지 의심스러웠는데,
아래를 보면 차이점을 모르겠습니다..
정말 정품같이 보여요..

옆에서 본 모습입니다.
약간 휘어서 손에 잘 붙도록 했습니다..

키보드의 가장 중요한 점은 키감입니다.
현재 나오고 있는 애플의 알루미늄 키보드도 펜타그래프 방식이어서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는 사용한지 최소한 1년 이상 지난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오랫만에 사용하는 멤브레인의 키감은 영 손에 붙지 않네요..
일단 키를 깊이 눌러야 하고, 물렁물렁한 느낌도 별로인듯 합니다.
다른 멤브레인과 비교해도 좋은 키감이라고 하긴 어려울것 같습니다..

그래도.. 확실히 이쁘긴 합니다..^^
그리고 맥용 키보드중에선 가장 저렴한게 아닌가 싶스빈다..
그래도 4만원이 넘네요..

혹시 원하시는분을 위해 좌표 남겨드립니다..^^


========================================

12월 9일에 추가

키감은.. 처음엔 물렁물렁하더니 하루사이에 어느정도 적응했는지..
괜찮다는 생각이 조금씩 드네요..
물렁물렁한데.. 한편으로는 부드럽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패드는 북미에 3월에 출시했고 벌써 5개월이 지났다. 그런데 아직도 아이패드의 한국 출시는 소식이 없다. 왜 아이패드의 한국 출시가 늦어질까? 그 이유를 생각해보고자 한다.



일단 아이패드는 공식적으로 한글 입력을 지원하지 않는다. 어플들을 통해 한글 입력이 편법으로 가능하기는 하지만 아직 정식 한글 키보드는 지원하지 않는다. 언제쯤 한글 키보드가 지원될지 아직은 알지 못하지만 아마도 아이패드용 iOS4가 나오면 한글 키보드가 지원될것으로 예상한다. 그렇다면 10월경 아이패드용 iOS4가 발표될 예정이니 그때쯤이면 아이패드가 우리나라에도 정식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겠다. 아이팟 터치도 국내 출시와 비슷하게 한글 키보드가 지원되었다.

또하나의 문제는 바로 우리나라 웹 환경이다. 우리나라는 HTML5와 같은 웹표준과는 거리가 먼 나라이다. 많은 페이지들이 플래시로 도배가 되다 시피 하고 있다. 물론 아이폰이 성공하면서 많이 좋아진게 사실이지만, 많은 페이지들이 아직도 플래시가 중심으로 되어 있다. 또한 아이폰에 대해서는 아이폰용 페이지를 따로 만들어서 플래시를 빼고 일반 페이지는 그냥 플래시가 중심으로 되어 있는 페이지도 많다. 하지만 아이패드는 아이폰용 페이지가 아닌 일반 페이지를 접근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아이폰에서는 잘 보이지만 아이패드에서는 잘 안보이는 경우도 아직은 꽤 많다.

마지막으로 어디에서 출시할것인지 명확하지 않은듯 하다. KT에서 출시할거라고 이야기 하고 있지만, 3G 버전 아이패드가 아닌 그냥 WiFi 아이패드를 KT에서 출시할 이유가 그다지 없어보인다. WiFi 아이패드는 아이팟 터치와 같은 개념이다. 아이팟 터치를 애플 코리아에서 판매하고 있는데 WiFi 아이패드를 KT에서 출시한다는 것은 일관성이 없어보인다. 그렇다면 KT에서 출시할것은 3G용 아이패드가 될 것이다. 그리고 미국에서 3G용 아이패드는 AT&T와 함께 출시하고 있으니 KT에서 출시하는것은 괜찮아 보인다. 즉 WiFi는 애플 코리아에서 3G는 KT에서 판매하게 될것 같은데 이경우 AS가 애매해질것 같다. 아이폰과 아이팟터치와 같은 모양이 되기엔 WiFi 모델과 3G 아이패드 차이가 너무 적다. 현재 KT의 아이폰 AS에 대한 불만을 생각해보면 3G용 아이패드보다 WiFi 아이패드가 더 매력적으로 보일 가능성도 있다. 또한 아이폰과는 달리 아이패드는 이동성이 강력한 메리트가 되지 않을수도 있고 3G 아이패드의 매력이 WiFi 아이패드만큼 되지 않을수도 있다. 결국 KT와 애플 코리아는 이런 문제들을 놓고 고민하고 있는게 아닐까 싶다.

어쨋든, 아이폰 4로 인해 관심에서 많이 벗어난것 같지만 여전히 아이패드는 매력적인 기기임에는 틀림없다. 아이폰 4가 정말 갖고 싶지만 현재 나에게 아이패드와 아이폰 4중에서 하나 선택하라면 아이폰 3Gs가 있으니까 아이패드를 선택할것 같다. 어서 아이패드가 국내에 출시되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패드가 나오고 나서 포트가 부족하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특히 USB 포트의 부재는 카메라등을 어떻게 연결해야 하는가 하는 원성을 낳았다. 그리고 애플은 그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카메라 커넥터를 내놓았다.


아이패드의 포트에 연결해서 USB 장비를 연결해줄수 있도록 생겼다. 이 커넥터를 통해 카메라와 연결이 가능하다고 애플은 설명하고 있다. 그런데, 이 커넥터를 사용해서 다른 USB 장비 즉 키보드나 헤드셋의 연결이 가능하다고 한다.
앞으로 더 다양한 기기의 연결이 가능해 질지 기대가 된다.

출처 : Cult of Ma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컴퓨터를 구입할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컴퓨터를 잘 아는 사람들은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등을 꼽을것이다.

하지만 컴맹에 가까운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것은 바로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일거라 생각한다.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이 컴퓨터와 정보를 주고 받는 창구가 바로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이고,

따라서 유저가 가장 많이 접하는 부분 역시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이다.


애플은 아이폰을 발표하면서 애플이 상품화한 최고의 입력장치로,

마우스, 클릭휠을 꼽았다.

사실 윈도가 나오기 전에는 IBM PC에 마우스는 사치스러운 장치였다.

하지만 GUI가 주된 인터페이스로 자리잡으면서 마우스는 최고의 입력장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물론 최근엔 터치스크린이나 멀티터치등이 그 자리를 위협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마우스가 가장 많이 사용되는 입력장치이다.


하지만 마우스가 정말 편리한가는 다시한번 생각해볼 문제이다.

마우스로 인해 쉽게 컴퓨터를 사용할수 있다는것은 분명하다.

마우스가 없이 키보드만 있을 때에는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은 깜빡이는 커서를 보고만 있어야 했다.

기본적인 명령조차 사람이 암기하고 있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마우스와 GUI가 사용됨에 따라 특별히 컴퓨터를 모르더라도 쉽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키보드는 절대로 없어질수 없는 장치로 그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심지어 들고 다니는 소형 기기를 보더라도 마우스는 터치스크린등 다른 입력장치가 대신하고 있지만,

키보드는 모양은 다를지 몰라도 기본적인 기능을 여전히 갖추고 있다.

또한 마우스로 입력하기 힘든 많은 부분을 키보드는 수월하게 입력할 수 있다.


작업의 효율성은 어떠한가?

마우스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눈으로 커서의 위치를 확인하면서 조작해야 한다.

그에 비해 키보드는 많은 유저들이 눈으로 보지 않아도 정확한 입력을 할 수 있다.


한편, 마우스와 키보드를 같이 사용하는것은 그다지 편리하지 못하다.

오른손은 마우스, 왼손은 키보드에 올려놓은 자세는 스타크래프트의 열풍이 전국을 강타하면서 컴퓨팅의 기본 자세가 되어버렸다.

하지만, 키보드는 기본적으로 두손으로 입력하도록 만들어진 장치이다.

따라서 두손으로 입력해야 하는 키보드를 한손으로 입력한다는것은 꽤 불편하고 부정확한 입력을 야기시킨다.

결국 하나의 입력기만 사용하는것이 익숙해진 사람에겐 더 편리할 수 있다.

그리고 하나의 입력기만 선택해야 한다면 당연히 마우스보다는 키보드가 우선이 될것이다.

이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키보드는 마우스를 대체할수 있지만 마우스는 키보드를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파워유저들은 마우스보다 키보드를 더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계속 새로운 입력장치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현재까지 가장 굳건한 입력 장치는 가장 오래된 장치중 하나인 키보드인것은 그만큼 키보드가 훌륭한 입력장치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앞으로도 당분간은 그 자리는 위협을 받지 않을것으로 보인다..


당신은 키보드와 마우스 둘중 하나만 사용할수 있다면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역자주 - 영화 '스타트렉' 중 한 장면입니다]



20세기 후반, 기관장 몽고메리 스캇은 닥터 맥코이와 함께 PLEXICORP 사무실을 방문해서 공장장 티콜스 박사에게 "투명 알루미늄"을 어떻게 만드는지 설명하고 있다.

디자인을 설명하기 위해 스캇은 매킨토시 앞에 서서 큰 목소리로 말한다: "컴퓨터..."

맥 플러스는 아무 반응이 없다. 본즈가 마우스를 스캇에게 건낸다. 스캇은 마우스에 얼굴을 갖다대고 말한다. "이봐 컴퓨터?"

니콜스 박사가 걱정스런 표정으로 말한다. "그냥 키보드를 쓰세요."
스캇 왈: "키보드리니... 거 참 묘하군"

피아니스트처럼 손가락을 펼친 스캇은 맹렬한 속도로 맥의 키보드를 두들겨 투명 알루미늄을 만드는 상세한 입체 그래픽을 만들어낸다.


스캇도 그랬지만, 키보드가 마우스보단 확실히 쓰기 편하다.

전에 언급했지만, 맥과 관련된 미신들 중에는 맥이 지나치게 마우스 위주의 장비라는 내용이 있었다. 사실 맥은 다른 어떤 운영체계보다도 마우스의 도움을 많이 받는 편이고, drag and drop 분야에서는 특히 그렇다. 웹페이지에서 괜찮은 이미지를 찾았다면? 마치 스타 트렉에서 스캇이 마우스에다 이야기하는 저 장면처럼? 그냥 긁어서 데스크탑에 옮기면 된다.

확실히 마우스는 맥에서 다양한 업무에 효과적이긴 하다. 하지만 그건 키보드도 마찬가지다. 문장 편집할 때 흔히 쓰는 단축키들도 다 있고, 환경설정, 창 관리, 파일 저장 등의 시스템용 단축키도 다 갖고 있다. 타이핑에 능숙하신 분이 Spotlight, Quicksilver, LaunchBar 을 쓴다면 키보드 사용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이다.

손을 마우스에 놓고 포인터를 움직여서 원하는 동작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면 키보드 단축키를 써서 그보다 훨씬 빨리 일을 실행할 수 있다. Shift-Option-화살표 키를 사용하면 원하는 단어들을 선택하고 커맨드-B를 눌러서 간단히 굵은 글씨로 바꿀 수 있다. 마우스로 대신한다면 일단 마우스를 잡고, 커서를 원하는 단어에 옮긴 다음, 클릭해서 드래그하고, 다시 마우스를 툴바에 놓고 버튼을 눌러야 한다.

필자는 대부분의 경우 두 가지 상황 중 하나를 골라서 쓰고 있다.

문자 작성 모드
문자 작성 모드에서는, 특히 대량의 문자나 프로그램 코드를 입력하는 중이라면, 키보드가 내 메인 입력 장치가 된다. 손가락은 되도록 기본 위치에 놓은 상태에서 다양한 단축키를 사용해 여기 저기를 돌아다닌다. 내 타이핑 속도는 맥북 프로의 키보드에서 54WPM 이다. (여러분의 타이핑 속도가 궁금하다면 TypingTest.com에서 시험해보시라.)

가끔씩 마우스를 잡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화살표나 단축키를 사용해 작업을 진행한다. 핫키로 Spaces를 열거나 다른 창으로 넘어가고, Command-Tab으로 프로그램 사이를 이동하고, Option-Command-화살표로 브라우져의 탭 사이를 돌아다니고, 기타 등등 기타 등등. 

이 모드는 LaunchBar / Quicksilver 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모드이기도 하다. Command-Space 눌러주고 키 몇개만 더 선택하면 원하는 프로그램이 나타나고, 작성해야 할 문서가 Pages 에 실행되어 눈앞에 펼쳐진다.

정보 브라우징 모드
웹을 돌아다니거나 NetNewsWier를 사용해 RSS feeds를 볼때면 전적으로 마우스만 사용하고, 키보드는 거의 손도 대지 않는다. 마우스를 들고 있으면 스크롤 휠이 상당히 바빠지지만, MBP의 트랙패드를 쓰는 경우는 두 손가락 스크롤이 주가 된다.

게다가 SteerMouse를 함께 쓰고 있어서 내 Logitech Mx510 의 버튼에는 Spaces를 띄우고, 웹페이지의 앞 뒤를 왔다갔다하고, 새 탭으로 링크 열기를 하는 등의 기능을 설정해둘 수 있다.

그래서, 어느 게 좋은건데?
이 블로그에 글 남겨주시는 분 중 한 분께서 굉장한 글 하나를 소개해주셨다. 애플 휴먼 인터페이스 그룹의 창시자이고 사용자 편의성 분야의 대가인 Bruce Tognazzini 가 19년 전에 키보드와 마우스의 편이성을 비교한 결과이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시험 결과에서 마우스가 키보드보다 빠르다고 나왔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결과를 부정했다고 한다. 글이 나온 뒤로 많은 시간이 흘렀는데, 키보드가 더 인체공학적이 되고 더 많은 단축키들이 등장하면서, 이젠 키보드도 또 다른 천성(second nature)이 될 정도로 충분히 '숙성'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이것 저것 다 놓고 볼 때, 난 키보드를 더 선호하는 편이다. 키보드를 사용해서 프로그램 사이를 돌아다니며 일할 때가 훨씬 생산적이라는 느낌을 준다. 내 블로그에 올릴 글을 작성할 때도 특정 프로그램의 기능을 더 많이 참조하고, 여기 저기 프로그램과 웹사이트들을 돌아다니며 스크린샷을 찍거나 하이퍼링크 할 URL을 가져와서 붙이는 등의 일을 한다. 여기에 LaunchBar 같은 툴을 더하면 생산성도 훨씬 더 올라간다.

내 생각에, James Doohan은 내 생각에 동의할 거 같다.
(*James Doohan: 배우. 스타 트렉에서 기관장 몽고메리 스캇 역을 하셨습니다.)

========================================================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인 스타트랙이 나왔군요..
저게 영화판으로 5번째던가 그랬던것 같습니다..
고래를 찾으러 현대로 시간여행을 하는...

키보드와 마우스의 사용에 대해서는..
전 중립입니다..^^
어떤 작업은 마우스가 편하고 어떤 작업은 키보드가 편하죠..^^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며칠전 새로운 애플 데스크탑이 나왔다.
성능은 향상되고 가격은 그대로여서 사실상 가격 인하가 있다고 한다.
그와 함께 몇몇 주변기기들도 업데이트 되고 새로 나오기도 하였는데,
그중의 하나가 애플 유선 키보드이다..

기존의 애플 유선 키보드는 키패드가 달린 일반적인 키보드처럼 생겼다.
물론 얇고 미려한 모습으로 충분히 차별화가 되기도 하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잘 아는 데스크탑용 키보드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
타이핑을 위한 키배열 우측의 화살표와 특수키들,
그리고 그 우측의 키패드까지.
기존의 키보드와 크게 다르지 않은 키배열이다.
(물론 맥을 위한 키들이 있어서 윈도에서는 사용이 좀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나온 유선키보드는 기존의 무선키보드와 같은 모습이다.
우측의 화살표와 키패드를 없애고, 타이핑을 위한 키만 남겨두었다.
(우측 사진은 기존의 무선 키보드의 모습이다. 이번에 새로 나온 유선 키보드도 이와 같은 키배열을 갖고 있다)
얼핏 생각하면 불편할것 같아 보인다.
넓고 다양한 키는 키보드 사용을 편하게 만든다고 생각되어 왔기 때문에 저렇게 줄여버리고 축소해버린 키보드는 불편해 보인다.

그런데,
난 이상하게 아래의 작은 키보드가 더 끌린다.
왜그럴까?
바로 맥북프로와 같은 키배열이라는 점이다.
난 기존의 유선 키보드를 2개나 사용중이다.
(한개는 집의 iMac, 또하나는 연구실의 윈도 데스크탑에 물려서 사용중이다)
그런데, 기기를 바꿔서 사용할때마다 작업 효율이 떨어진다는 생각을 한다.
왜? 키보드 배열이 다르기 때문이다.

미묘하게 다르지만, 그 미묘함이 작업 효율의 차이를 만든다.
그런 점에서 키보드의 통일성은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키보드의 통일성을 주기 위해서는 노트북 키보드를 기존의 유선키보드처럼 만들던가,
유선 키보드를 노트북처럼 만들던가 해야 한다.
당연히 전자는 거의 불가능하고 후자가 맞는 솔루션이 될듯 하다.

집과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를 바꾸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다.
그런데, 집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는 나보다는 아내가 더 많이 사용하기에 바꾸기 힘들다.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는.. 계속 고민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화면을 끄거나 슬립모드로 들어가는것은 보통 일정시간동안 사용을 하지 않거나 노트북의 화면을 덮거나, 아니면 메뉴에서 선택해야 한다.
하지만 간단한 키로 빠르게 화면을 끄고 슬립모드로 들어갈수 있다.

ctrl-shift-eject 키를 누르면,
바로 화면이 꺼진다.

또한 command-option-eject 키를 누르면,
슬립모드로 들어간다.

맥의 다양한 키보드 단축키를 이용해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바라보고 계셨고..
관련 글도 포스팅 하셨겠지만..
나역시 포스팅 안할수 없어서.. 간략하게 포스팅한다.

새로워진 iMac이 발표디었습니다..
17인치는 사라졌구요..
많은 루머사이트에서 나왔던 30인치 역시 나오지 않았습니다..
20인치 제품이 129만원까지 떨어졌습니다..
교육할인을 받으면 더 내려가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와 함께 새로워진 키보드도 나왔네요..
예전에 유출된 디자인이 제대로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으로..
iLife08이 발표되었습니다..
많이 발전한 모습인듯 합니다..
08은 건너 뛰나 하는 소문도 있었습니다만..^^
이번에 소개가 되었군요..
애플스토어의 소개 페이지에 가보시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Work08도 발표되었네요..
맥월드와 WWDC에서 발표될거라는 루머가 있었지만 발표되지 않더니..
이번에 발표되었군요..
가장 중요한것은 스프레드시트가 추가됨으로써 완전한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거듭났습니다..
스프레드시트 프로그램 이름은 넘버스네요..
그럴듯합니다..^^
엑셀 파일을 읽어오고 내보낼수 있다고 하네요..
그 외에도 페이지스와 키노트도 더 좋아졌다고 합니다..
주요 내용은 애플스토어의 소개 페이지를 보시면 알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Life와 iWork는 각각 89,000원입니다..

신고
알만한 사람들은 아는 해피해킹키보드가 맥용으로도 출시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키보드보다 작은 해피해킹키보드

이미 매우 뛰어난 키보드로 널리 알려진 해피해킹키보드이기에 더욱 기대가 되기도 하는군요.
물론 전 그냥 일반 키보드가 더 좋습니다만..
콘솔작업을 많이 하시는 분들은 해피해킹키보드를 정말 아끼시더군요..

맥용으로 출시되는 해피해킹키보드는 커맨드키도 갖추고 있습니다.
드라이버를 통해 사용자가 드래그 앤 드롭같은 기능을 키보드에 구현할수 있다고 하네요..
일단은 일본에서만 출시되고 조만간 세계적으로 축시됩니다.

예쁜 맥미니와 딱 어울릴듯 하네요..^^

---------------------------------------------------------------------------------------
더 알아보니 라이트버전이군요..
프로버전이 아니라 좀 아쉽습니다..
가격은 6300엔이랍니다.

신고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플의 타블렛맥 T-7 개발?  (2) 2007.01.27
iPod을 분해해보자..  (0) 2007.01.27
Happy Hacking Keyboard for Mac.  (2) 2007.01.26
Apple의 뛰어난 점  (6) 2007.01.26
Expose의 강력함!!!  (12) 2007.01.25
맥북미니 루머..  (4) 2007.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