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새로운 애플 데스크탑이 나왔다.
성능은 향상되고 가격은 그대로여서 사실상 가격 인하가 있다고 한다.
그와 함께 몇몇 주변기기들도 업데이트 되고 새로 나오기도 하였는데,
그중의 하나가 애플 유선 키보드이다..

기존의 애플 유선 키보드는 키패드가 달린 일반적인 키보드처럼 생겼다.
물론 얇고 미려한 모습으로 충분히 차별화가 되기도 하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잘 아는 데스크탑용 키보드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
타이핑을 위한 키배열 우측의 화살표와 특수키들,
그리고 그 우측의 키패드까지.
기존의 키보드와 크게 다르지 않은 키배열이다.
(물론 맥을 위한 키들이 있어서 윈도에서는 사용이 좀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나온 유선키보드는 기존의 무선키보드와 같은 모습이다.
우측의 화살표와 키패드를 없애고, 타이핑을 위한 키만 남겨두었다.
(우측 사진은 기존의 무선 키보드의 모습이다. 이번에 새로 나온 유선 키보드도 이와 같은 키배열을 갖고 있다)
얼핏 생각하면 불편할것 같아 보인다.
넓고 다양한 키는 키보드 사용을 편하게 만든다고 생각되어 왔기 때문에 저렇게 줄여버리고 축소해버린 키보드는 불편해 보인다.

그런데,
난 이상하게 아래의 작은 키보드가 더 끌린다.
왜그럴까?
바로 맥북프로와 같은 키배열이라는 점이다.
난 기존의 유선 키보드를 2개나 사용중이다.
(한개는 집의 iMac, 또하나는 연구실의 윈도 데스크탑에 물려서 사용중이다)
그런데, 기기를 바꿔서 사용할때마다 작업 효율이 떨어진다는 생각을 한다.
왜? 키보드 배열이 다르기 때문이다.

미묘하게 다르지만, 그 미묘함이 작업 효율의 차이를 만든다.
그런 점에서 키보드의 통일성은 매우 중요하다.
그리고 키보드의 통일성을 주기 위해서는 노트북 키보드를 기존의 유선키보드처럼 만들던가,
유선 키보드를 노트북처럼 만들던가 해야 한다.
당연히 전자는 거의 불가능하고 후자가 맞는 솔루션이 될듯 하다.

집과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를 바꾸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다.
그런데, 집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는 나보다는 아내가 더 많이 사용하기에 바꾸기 힘들다.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는.. 계속 고민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