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대표적인 SNS 서비스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제 유명인들이 반드시 해야 하는 서비스로 트위터가 이야기되고 있고, 그만큼 트위터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트위터는 140자의 짧은 문장으로 이야기를 해야 하기때문에 웹페이지를 소개하려면 그 링크가 매우 길어질경우 난감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을 수 있다.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url을 줄여주는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지금 리뷰하려는 마이 픽업 북마클릿도 비슷한 서비스이다.


마이 픽업 북마클릿은 트위터에 소개하고 싶은 페이지에서 간단히 북마크를 선택함으로써 해당 페이지를 트위터에 쉽게 소개할 수 있다. 트위터 어플을 통해서도 쉽게 짧은 url 서비스를 받을 수 있지만, 아무래도 복사 붙여넣기 보다는 간단한 북마크 선택이 더 간단하다.

설치가 어려운가 하면 그렇지도 않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경우 즐겨찾기에 북마클릿을 추가하면 되고, 파이어폭스나 크롬, 사파리의 경우는 더 간단해서 드래그 드롭으로 간단히 추가가 가능하다. 내가 사용하는 맥에서도 아무런 문제 없이 사용이 가능했다. 북마클릿 추가는 http://estorylab.com/39 에서 가능하다. 추가하는 방법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렇게 설명이 필요한지 의문이 들 정도로 간단하다..^^)

그렇다고 아쉬운점이 전혀 없는것은 아니다.. 현재 트위터만 가능하다보니 NHN의 미투데이나 다음의 요즘과 같은 서비스는 아직 이용이 불가능하다. 추후에 지원 예정이라고 하니 더 좋아질것 이라 기대한다. 또한 새로운 글을 소개할때마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내가 사용하는 맥의 사파리에서는 자동으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채워주기는 하지만, 그래도 좀 아쉬운 부분이다. 한번 로그인하면 더이상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물어보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

마이 픽업은 이제 시작하는 서비스이다. 그만큼 발전 가능성이 있는 서비스라 생각한다. 마이 픽업을 통해 트위터에 자신이 좋아 하는 글을 서로 나눈다면 그만큼 더 즐거운 트위터 라이프가 될거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에서 유튜브 동영상 업로드가 차단된다는 뉴스가 나왔다. 방통위에서는 검토중인 사안을 KT에서 미리 조심하는것으로 보인다. 이 얼마나 한심한 규제민국인가..

우리나라는 무엇이든지 다 규제하려고만 한다. 동영상 업로드를 위해서는 실명 확인이 되어야 하고, 일정수 이상이 방문하는 웹에서도 의견을 내기 위해선 실명 확인이 되어야 한다. 인터넷을 이용한 각종 의견 개진은 다 제한되어 있고, 얼마전에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것도 선거법 위반이라는 중앙선관위의 발표도 있었다. 침을 뱉거나 쓰레기 투기, 무단횡단등도 범칙금을 받을수 있을정도로 법이 작은것 하나까지도 규제하고 있다. 심지어는 집회도 허가를 받아야 하니, 고연전때 길거리를 돌면서 부르는 축제의 모습은 모두 철장신세가 되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최근에는 게임을 즐기는것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이미 게임심의로 인해 국내에서는 아이폰용 게임을 편법을 통해 구입해서 즐겨야 하는 실정이다. 그 외에도 각종 금융 규제로 인해 안드로이드 마켓이 제대로 서비스되지 않고, 구글의 지도 서비스가 가장 늦게 서비스되는 나라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또한 첨단 기술직은 쉽게 이직조차 하지 못한다.. 과도한 저작권 규제로 인해 UCC 하나 올리기가 무서워졌다.

규제하지 않음으로 일어나는 피해를 막기 위해 규제한다는 생각은 그럴듯해 보인다. 그런데 규제함으로 인해 생기는 피해는 어떻게 할 것인가? 더 무서운점은 규제로 인해 생기는 피해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게임 중독으로 인한 피해는 간혹 크게 보도된다. 하지만 적당히 게임을 즐기지 못함으로 인해 생기는 스트레스는 드러나지 않는다. 첨단 기술직이 외국 기업으로 스카우팅 되면서 핵심 기술이 유출된다는 이야기는 잊을만 하면 다시 이야기되지만, 첨단 기술직의 이직을 막음으로써 생기는 첨단 기술직에 대한 안좋은 인식과 그에 따른 새로운 인력 수급이 되지 않는 문제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 악성 댓글로 인한 피해는 크게 보도되지만, 실명제와 과도한 저작권 규제로 인해 우리나라 국민의 창작 의욕이 저하되고 결국 모두 획일화 되는 현상은 드러나기 어렵다.

이미 IT의 갈라파고스 섬이 되어버린 우리나라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된지 꽤 많은 시간이 지났다. 그런데도 우리나라는 전혀 바뀌지 않고 있다. 오늘 다른 기사를 보니 금융위에서는 여전히 공인인증서가 좋다면서 포기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여전히 우리나라는 규제에 허덕이고 있다. 그 속에서 국민들의 권리는 무시당하는게 아닌가 생각한다.

==========================================================

방통위에서 아이폰에서의 유튜브 업로드가 본인확인제 대상이 아닌듯 하다는 입장을 밝혔네요.. 하지만 공식적인 이야기가 아니어서 더 지켜봐야 할것 같습니다.. 뒤통수 맞은 적이 좀 많아서요..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KT에서 우물쭈물 하고 있는 사이..
SKT에서 아이폰 등록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밤에 첫 이야기가 나왔고..
오늘 오전에 이런저런 확인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온 가장 그럴듯한 답변입니다..

트위터의 kuris77님의 문의에 대한 SKT의 답변이랍니다..
대리점 전화 왓네요..관련서류입니다. 전파연구소가서 esn번호가 있는 방송통신기기인증서1부,신분증,단말기만 가져오면 개통가능하다네요.!!!
관련된 기사도 나왔습니다..

전파연구소의 esn 번호가 있는 방송통신기기인증서가 가장 문제로군요..
애플코리아의 도움이 필요한 것인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는군요..
애플코리아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그쪽에 대한 해결책도 조만간 나오지 않을까요..
애플코리아의 도움이 필요 없다면 조만간 아이폰 개통 소식이 들려올것 같습니다..

이로써 KT는 벼랑끝에 몰린 느낌입니다.
더 미루다가는 이도 저도 안될것 같습니다.
물론 언락된 아이폰이 좀 비싸긴 합니다만..
(현재 3GS 32기가 모델이 120만원정도 되는것 같습니다.)
그동안 기다려 왔던것을 생각해보면,
꽤 많은 수요가 SKT로 개통하지 않을까요..
저도 고민중입니다..
어제 아내가 제 핸드폰으로 문자 보내면서 키패드가 안눌러진다고 짜증내더군요..^^

===========================================
12시 이런 기사도 나왔군요..
http://it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434774&g_menu=020800

루머이고 기존부터 있던 프로세스랍니다.
또한 인증 확인이 되는 인증필증이 필요하답니다.
이부분은 애플코리아의 도움이 필요하구요..

하지만..
적어도 아이폰에 관해서만은 기사를 믿을수 없다는 선례가 있습니다..

=============================================
오후 3시..
[아이폰관련 SK공식입장] 애플코리아와 사전협의 했으나 애코 내부지침 마련되지 않은 상황. 현재 상황에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아이폰 정식등록은 불가능하며 추후 애코 내부지침에 따라 등록여부 결정. 애코는 내부지침 정리(?)중이라 함

답니다..
출처는 _nu님 트윗입니다..^^

결국 또하나의 떡밥일 뿐이었군요..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