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지난 4월 28일까지 100만대의 아이패드를 판매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식 출시한지 28일만에 100만대를 판매한 실적이고, 이는 아이폰보다 빠른 속도이다. (아이폰은 처음 100만대까지 74일이 걸렸다.) 지난 주말에 추정치로 100만대가 판매되었을거라는 뉴스가 나왔는데, 애플이 이번에 공식 확인을 하였다.

또한 1200만개의 아이패드 어플이 판매되었고, iBooks도 150만권의 책을 판매하였다. 아이패드 1대당 12개의 어플과 1.5권의 책을 구입한 셈이다.

그리고 지난 주말 3G를 지원하는 아이패드가 판매되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120만대정도는 팔리지 않았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본다. 또한 이런 추이라면 올해 700-900만대정도 판매가 가능할것 같다. 전 세계적으로 판매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1000만대도 넘길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렇다면 스마트폰에 이어서 타블렛 시장도 애플이 장악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게 좋은것인지 나쁜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튠 스토어에서 드디어 100억곡이 판매되었다.
미국 시간으로 지난 수요일 드디어 100억곡이 판매되었고, 100억곡째 구매자도 나왔다.


100억곡째 구매자는 Mr. Louie Sulcer 로 10,000달러의 기프트카드를 받았다..
또한 애플에서는 100억곡중에 많이 팔린 곡 순위를 발표하기도 하였다.


100억곡에 한곡당 1달러라 잡으면 100억달러의 매출이다. 우리나라 돈으로는 12조원 가량.. 노래만으로 12조의 매출이라고 생각하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기록을 세우는데 7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아이팟이 작년 9월에 225백만대 팔렸다고 하니, 현재 250백만대로 잡으면 한대당 40곡가량 구입한 셈이다. 나는... 30곡정도 구매한듯 하다..^^ 아이튠 뮤직 스토어가 열리지 않은 나라도 많은것을 생각해보면 실제 열린 나라에서는 더 많은 양이 팔렸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UAW의 기사에 의하면 애플은 10월과 11월에 전년도 대비 21%의 맥을 더 팔았다.
노트북 라인은 5% 상승에 그쳤지만,
데스크탑 라인이 74%나 성장하면서 상승을 이끌었다.
새로운 아이맥의 출시가 그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 기사의 내용을 소개하는 또다른 이유는 기사에 딸린 재미있는 사진 때문이다.


난 사진이 뜨지 않는줄 알고 몇번 리로드를 시도했다.
그래도 사진이 뜨지 않아서 사진이 깨졌나 싶었는데,
실수로 사진을 누르고 나니 우측 하단의 조그마한 글씨가 보인다.

"There were some iMacs in this picture, but we sold them."

아이맥이 잘 팔렸다는  기사의 내용을 정말 잘 표현하는 그림이 아닌가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번에 애플의 아이폰에 대한 장미빛 전망이 나왔다.
2009년 4분기에만 천만대의 아이폰이 판매될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다.
아이폰 부품 공급업체들의 실적에 의해 나온 전망으로,
전분기 대비 30% 이상의 판매 실적이 나올것으로 보인다.
3분기에 애플은 7백4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


아이폰의 시장 점유율도 계속 오르고 있다.
윈도 모바일은 이미 아웃 오브 안중이고,
블랙베리를 위협하고 있다.
아이폰의 북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9.2%이고,
유럽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3.5%이다.

우리가 실패했다고 이야기하던 일본에서도 9.2%의 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원래 기사는 AppleInsider에서 볼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Phone 3G S가 출시 3일만에 100만대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또한 iPhone OS 3.0은 발표 5일만에 600만건이 넘는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iPhone 2세대는 100만대를 넘는데 74일이 걸렸고,
iPhone 3G는 3일만에 100만대를 넘었다.
그리고 이번에 출시된 iPhone 3G S 역시 3일만에 100만대를 넘겼다.

각종 매체에서는 iPhone 3G S에 대해 좀 부족하다는 평이 많았다.
약간의 업그레이드라는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또한 월스트리트에서는 처음 1주일동안 50만대가량 팔릴것으로 예상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실제 시장의 반응은 매우 뜨거웠고,
iPhone 3G와 같은 속도의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100만대의 판매고에는 99달러로 가격을 내린 iPhone 3G의 판매는 포함되지 않았다.
만약 포함시킨다면 몇대가 팔렸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09년도 2분기 애플 실적 발표가 돌아오는 22일에 있을 예정이다.
그 전에 각종 조사기관에서 시장조사한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그에 관한 뉴스 2개를 소개한다..


첫번째 뉴스는,
애플은 1개의 애플 스토어에서 하루에 아이폰 22개, 맥 28개를 판매한다는 내용이다.
이는 예전에 비하면 확실히 줄어들었지만,
그래도 예상보다 꽤 괜찮은 수치라 할 수 있다.

두번째 뉴스는 애플이 미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1분기에 7.4%를 기록했다는 내용이다.
이는 전년도 동분기 대비 비슷한 수준이지만,
바로 전 분기 대비 0.6% 하락한 수치이다..
이는 경제 위기와 함께 넷북과 같은 저가형 컴퓨터의 성장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도 넷북 출시에 대해 압박을 느낄듯 하다..

1분기 애플 실적이 그다지 좋지 않아보인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도 부재중인데 이정도면 선방이 아닌가 싶다.
또한 새로운 아이폰이 출시된다면 다시 한번 성장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루머로 나왔던 4기가 99달러짜리 월마트에서 판매하는 아이폰은 아니지만,
어쨋든 99달러짜리 아이폰이 12월말까지 한시적으로 판매된다.

AT&T에서는 리퍼 3G아이폰을 싸게 12월말까지 판매한다.

8기가 모델은 99달러,
16기가 모델은 199달러에 판매한다.
물론 계약기간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2년이다.

결국 99달러 아이폰 판매가 일부는 사실이었던 셈이다..^^

출처 : TUAW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월마트에서 드디어 아이폰 판매를 시작한다고 기사가 나왔다.
많은 관심을 모았던 4기가 모델은 그냥 루머였고,
8기가 모델이 197달러, 16기가 모델이 297달러에 판매가 되고,
AT&T와 2년 계약을 맺어야 한다.

월마트가 미국 최대의 유통업체이다보니,
월마트에서 아이폰을 판매하게 되면, 아이폰의 판매 신장에 큰 도움이 될거라 예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