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가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플래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꽤 재미있고 읽어볼만한 글이라 생각한다. 영어가 어려우면.. 애플포럼의 까소봉님께서 번역해 놓으신 글도 있다.. 

간단히 정리하면 6가지정도의 이유를 들고 있다.

1. 플래시는 표준을 지키지 않는 폐쇄적이고,
2. 플래시가 아니어도 대다수의 웹 컨텐츠 접근이 가능하고
3. 신뢰성, 보안과 성능에 문제가 있으며
4. 배터리 수명도 줄어들며
5. 터치 인터페이스에도 맞지 않고,
6. 마지막으로 자사의 신기술 도입이 아도브에 의해 활성화 되지 못한다.

이렇게 6가지 이유를 들어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6번째 이유를 강조하고 있다.

애플은 신기술을 꽤 빠르게 도입하는 회사중 하나이다. 아이폰 출시후 매년 아이폰 OS에 대한 메이저 업그레이드가 발표되었고, 올해도 마찬가지로 아이폰 OS 4를 발표하였다. 그런데 플래시 기반으로 프로그램을 짜게 되면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이 바로 도입되기 힘들다. 어도비가 플래시 기술에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을 지원하도록 기다려야 한다. 그런데 어도비 플래시는 크로스플랫폼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다른 플래시를 지원하기로 한 안드로이드와 같은 다른 기기에서도 비슷한 기술이 지원될때까지 플래시에서 신기술을 지원하기란 쉽지 않아진다. 스티브 잡스는 바로 이점을 가장 크게 강조하고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한 어도비의 답변이 나왔는데, 좀 부족해 보인다.

(1) 플래시가 맥OS에서 문제를 일으킨다면 그건 (플래시 잘못이 아니라) 맥OS 탓이다.
(2) 플래시가 배터리 소모를 더 크게 한다는 건 거짓말이다.
(3) 애플의 플래시 배제 때문에 개발자들은 애플 기기들과 다른 플랫폼을 지원하려면 "두개의 개발 일정"이 필요해지는 비효율을 강요당하고 있다.

1번은.. 할말이 없다.. 정말 저렇게 생각하고 있는건지..ㅡㅡ 2번 역시 넌센스에 가깝다.. 스티브 잡스의 글에는 배터리에 대한 근거가 있다. 하드웨어 가속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어도비의 CEO는 그냥 거짓이란다.. 물론 시간이 제한된 인터뷰이다 보니 그 근거를 명확히 이야기하기엔 시간이 없었을수도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논리적이다.
그리고, 3번은.. 두개의 개발일정이 필요한 비효율이라는건데.. GOMGOM님은 웹표준을 지키면 문제 없다고 하셨지만, 플래시 기반의 어플까지 생각한다면 나름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이부분은 스티브 잡스가 이야기한 6번과 충돌한다. 조금 힘들지만 신기술을 빠르게 사용할것인가, 아니면 조금 편하게 신기술을 천천히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선택이 될 것이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편리함보다는 신기술을 택하지 않을까 싶다. 원래 개발자라는 종족이 기술을 좋아하니까..^^ 그리고 사용자 입장에서는 둘다 아무런 상관이 없어 보인다. 다만 어도비의 방식은 플래시 프레임워크를 하나 더 거침으로 인해 성능저하가 있을 소지가 다분하다.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그럴듯해 보인다..
스티브 잡스의 글로 인해 애플과 어도비의 싸움이 최고조에 달했다. 내가 애플을 좋아해서인지, 애플이 더 유리하게 보인다. 애플은 준비를 많이 한듯 하다. 글에 나름 근거도 있고 논리도 명확하다. 그에 비해 어도비는 대응에 근거와 논리가 부족하게 느껴진다.

오늘 새벽 플래시에 대한 논쟁을 보면서 10년도 더된 이야기가 생각이 난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나와서 넥스트 스텝을 이끌고 있던 시절, 애플이 어려움에 허덕이고 있던 시절 그당시 애플의 CEO인 어멜리오는 맥의 차세대 OS로 스티브 잡스의 넥스트 스텝과 장 루이 가세의 BeOS를 두고 저울질하고 있었다. 애플 이사회는 스티브 잡스와 장 루이 가세를 불러서 자신들의 제품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해달라고 하였다. 그때 스티브 잡스는 모든 준비를 마쳐서 그 유명한 현실왜곡장을 최고로 펼쳐 보였다. 그에 비해 장 루이 가세는 별다른 준비없이 와서 발표를 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모두 다 알고 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에 성공적으로 복귀해서 애플을 이끌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패드의 열풍이 식어가는 이때쯤 아이패드에 대해 아쉬운점을 이야기해본다.
그동안 내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을수도 있었기 때문에 아쉬운점에 대해 포스팅을 늦추고 다른 의견들을 들어보았다. 그래도 남아있는 아쉬운 부분들은 정말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했다. 정말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들을 정리해본다.

1. 사파리에서 플래쉬의 미지원
사파리 플러그인이라고 해봐야 별거 없다. 가장 중요한것이 바로 플래쉬이다. 아이패드 출시 이후 Adobe와 애플의 설전도 진행중이지만, 아직까지 웹에서 플래쉬는 중요하다. 아이폰에서 플래쉬는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로 인해 납득할만 하지만, 아이패드에서 플래쉬 미지원은 분명히 걸림돌이다. 아이패드는 컴퓨터를 가전제품화 시켰다. 그렇다면 컴퓨터에서 되는 플래쉬도 지원되어야 한다. 유저들이 그것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물론 스티브 잡스의 말처럼 플래쉬에 문제가 많은것도 사실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플래쉬보다 HTML5로 가는것이 맞는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시장의 요구는 좀 다르다. 문제가 많더라도 당장 보이지 않으면 불편하다. 궁극적으로는 HTML5로 가더라도 아직 HTML5는 갈길이 멀다. 그때까지 기다리기엔 좀 이르다. 아이패드 구입을 고려다하가도 플래쉬가 안되다는것 때문에 망설여진다. 나는 납득하더라도, 주위의 다른 일반 유저들은 납득할 수 없을 것이다.

2. 카메라
왜 카메라를 뺐을까. 개인적으로는 정말 의문이다. 이런저런 루머들에 의하면 분명히 카메라 자리가 있었는데.. 오래 들고 화상채팅을 하기엔 너무 무겁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래도 카메라가 있는게 좋아 보인다. 아이폰에서도 화상채팅이 안되는게 아쉬운데, 아이패드에서도 마찬가지로 아쉽다. 유저의 가정에 하나씩 있어서 서로를 연결해 주는 기기라면 화상채팅이 주는 상징성이 크다. 한편으로는 화상통화보다 더 좋은 통신 기기가 될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혹시 또 모르지.. 실제 제품 출시때에는 카메라가 달려서 나올지도..

그 외에는 다 괜찮아 보인다. 넓은 배젤의 디자인은 들고 사용하기 위한 편의성을 고려한 디자인이라 생각한다. 4:3의 화면비율은 전자책을 생각한다면 합리적인 선택이다. 와이드는 영화 볼때 외에는 필요 없다. 전자책을 생각한다면 와이드는 오히려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교환이 불가능한 배터리에 대해서는 7시간의 사용시간에 교환 가능한것과 10시간의 사용시간에 교환 불가능한 배터리를 선택하라면 난 후자를 선택할것 같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릴거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