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가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플래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꽤 재미있고 읽어볼만한 글이라 생각한다. 영어가 어려우면.. 애플포럼의 까소봉님께서 번역해 놓으신 글도 있다.. 

간단히 정리하면 6가지정도의 이유를 들고 있다.

1. 플래시는 표준을 지키지 않는 폐쇄적이고,
2. 플래시가 아니어도 대다수의 웹 컨텐츠 접근이 가능하고
3. 신뢰성, 보안과 성능에 문제가 있으며
4. 배터리 수명도 줄어들며
5. 터치 인터페이스에도 맞지 않고,
6. 마지막으로 자사의 신기술 도입이 아도브에 의해 활성화 되지 못한다.

이렇게 6가지 이유를 들어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6번째 이유를 강조하고 있다.

애플은 신기술을 꽤 빠르게 도입하는 회사중 하나이다. 아이폰 출시후 매년 아이폰 OS에 대한 메이저 업그레이드가 발표되었고, 올해도 마찬가지로 아이폰 OS 4를 발표하였다. 그런데 플래시 기반으로 프로그램을 짜게 되면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이 바로 도입되기 힘들다. 어도비가 플래시 기술에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을 지원하도록 기다려야 한다. 그런데 어도비 플래시는 크로스플랫폼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다른 플래시를 지원하기로 한 안드로이드와 같은 다른 기기에서도 비슷한 기술이 지원될때까지 플래시에서 신기술을 지원하기란 쉽지 않아진다. 스티브 잡스는 바로 이점을 가장 크게 강조하고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한 어도비의 답변이 나왔는데, 좀 부족해 보인다.

(1) 플래시가 맥OS에서 문제를 일으킨다면 그건 (플래시 잘못이 아니라) 맥OS 탓이다.
(2) 플래시가 배터리 소모를 더 크게 한다는 건 거짓말이다.
(3) 애플의 플래시 배제 때문에 개발자들은 애플 기기들과 다른 플랫폼을 지원하려면 "두개의 개발 일정"이 필요해지는 비효율을 강요당하고 있다.

1번은.. 할말이 없다.. 정말 저렇게 생각하고 있는건지..ㅡㅡ 2번 역시 넌센스에 가깝다.. 스티브 잡스의 글에는 배터리에 대한 근거가 있다. 하드웨어 가속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어도비의 CEO는 그냥 거짓이란다.. 물론 시간이 제한된 인터뷰이다 보니 그 근거를 명확히 이야기하기엔 시간이 없었을수도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논리적이다.
그리고, 3번은.. 두개의 개발일정이 필요한 비효율이라는건데.. GOMGOM님은 웹표준을 지키면 문제 없다고 하셨지만, 플래시 기반의 어플까지 생각한다면 나름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이부분은 스티브 잡스가 이야기한 6번과 충돌한다. 조금 힘들지만 신기술을 빠르게 사용할것인가, 아니면 조금 편하게 신기술을 천천히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선택이 될 것이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편리함보다는 신기술을 택하지 않을까 싶다. 원래 개발자라는 종족이 기술을 좋아하니까..^^ 그리고 사용자 입장에서는 둘다 아무런 상관이 없어 보인다. 다만 어도비의 방식은 플래시 프레임워크를 하나 더 거침으로 인해 성능저하가 있을 소지가 다분하다.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그럴듯해 보인다..
스티브 잡스의 글로 인해 애플과 어도비의 싸움이 최고조에 달했다. 내가 애플을 좋아해서인지, 애플이 더 유리하게 보인다. 애플은 준비를 많이 한듯 하다. 글에 나름 근거도 있고 논리도 명확하다. 그에 비해 어도비는 대응에 근거와 논리가 부족하게 느껴진다.

오늘 새벽 플래시에 대한 논쟁을 보면서 10년도 더된 이야기가 생각이 난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나와서 넥스트 스텝을 이끌고 있던 시절, 애플이 어려움에 허덕이고 있던 시절 그당시 애플의 CEO인 어멜리오는 맥의 차세대 OS로 스티브 잡스의 넥스트 스텝과 장 루이 가세의 BeOS를 두고 저울질하고 있었다. 애플 이사회는 스티브 잡스와 장 루이 가세를 불러서 자신들의 제품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해달라고 하였다. 그때 스티브 잡스는 모든 준비를 마쳐서 그 유명한 현실왜곡장을 최고로 펼쳐 보였다. 그에 비해 장 루이 가세는 별다른 준비없이 와서 발표를 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모두 다 알고 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에 성공적으로 복귀해서 애플을 이끌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웹서핑을 하다보면 많은 플래시 동영상을 보게 된다.
그리고 몇몇 동영상은 정말 소장하고 싶어진다.
물론 url을 기억함으로써 보고 싶을때면 언제든지 볼수 있겠지만,
언제나 인터넷에 연결할수 있다는 보장도 없고,
또한 해당 동영상이 삭제될수도 있다.
그래서 다운로드 받아두는것이 필요할수 있다.

이를 위해 Videobox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tastyapps에서 제작한 Videobox는 플래시로 되어있는 동영상을 손쉽게 다운로드 받도록 해준다.


처음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사파리 플러그인 설치를 물어본다.
사파리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사파리에서 플래시 동영상 플레이가 확인되면 Videobox가 감지하고 다운로드 준비를 한다.
그리고 간단한 클릭 몇번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단순히 다운로드만 하는것이 아니라,
다운로드와 함께 원하는 형식으로 인코딩도 가능하다.
확인된 바로는 raw, mov, wmv, mp4. flv, avi로 인코딩이 가능하다.

무료로 5일간 사용할수 있고,
계속 사용하려면 15달러를 내고 등록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