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분들의 의견에 따라, 번역은 계속 '반말'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Some cool Firefox add-ons


지난 한주 반 동안, 파이어폭스를 메인 브라우저로 쓸만한지 시험하는 중이다.
윈도우즈를 쓰던 시절 브라우저를 파이어폭스로 바꾼 이유는 그 놀라운 혁신 때문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익스텐션 때문이었다. 이제 완전히 맥/리눅스 진영으로 돌아선 마당이니, 이 동네에는 어떤 애드온이 쓸만한지 알아봐야겠다고 맘을 먹었다.

중요한 사실 한가지: 웹 브라우저는 더 이상 웹 페이지만 보는 도구가 아니다. 나는 웹 페이지를 사용해 매우 많은 양의 데이타를 주고받으며, 특히 이 블로그가 그렇다. Blogger 서비스를 사용하는지라 in-page 에디터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 블로그에 리플을 다시는 분들도 틀림없이 단순한 텍스트 입력 환경에서 작업하고 계실것이다. 구글 등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제품들을 살펴보면 에디터의 세상도 엄청나게 넒다는 걸 아시게 될 것이다. 여기에는 물론 이메일, 워드프로세서, 스프레드시트도 포함된다.

난 웹 브라우저에서 수많은 개발 업무도 진행한다. 어떤 경우는 단순히 프로그램의 결과를 보기도 하지만 다른 때는 CSS 문제나 이미지 정렬 문제를 체크하기도 한다. 다행히도 파이어폭스 애드인 스페이스 Firefox add-in space 에는 삶을 간편하게 해줄 방대한 양의 도구들이 있다.

이런 배경에서 보면 아래 소개하는 애드온들이 나에게는 엄청나게 도움이 된다.


Foxmarks
몇 년동안 계속 그래왔지만, 난 업무를 위해 여러 대의 컴퓨터를 사용한다. 내 맥 프로는 주요 개발 툴이자 듬직한 마당쇠이며, 맥북 프로는 여행 및 업무 회의를 위해 들고다닌다. Ubuntu 워크스테이션은 몇 몇 시험 및 일부 서비스용 호스트, 그리고 잡무용으로 쓰고 있다. 각각의 컴퓨터마다 파이어폭스가 깔려 있고, 그러다 보니 서로 다른 3 종류의 북마크가 있다.

Foxmarks 는 북마크를 싱크로시켜주는 애드온 free 온라인 서비스이다. 북마크 동기화에만 도움이 되는 게 아니라 어디서든지 당신의 북마크에 접속할 수 있는 웹사이트도 제공한다(my.foxmarks.com). 애플의 Mobile Me에서 제공하는 북마크 기능과 매우 유사하지만, 이 서비스는 공짜다. Mobile Me에서는 파이어폭스 북마크를 지원하지 않으니 북마크를 싱크로에는 이 도구를 사용하시기 바란다.


BBCode
나는 온라인 포럼이나 이 블로그의 리플을 보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는 편이다. 이런 경우에 HTML 링크나 문서 포맷, 이미지 링크 등을 첨부하는 게 상당히 힘들 수 있다. BBCode 는 포맷 잡는데 도움이 되는 유용한 메뉴들을 제공한다. 나도 이 익스텐션은 꽤 오랫동안 사용해왔으며, 여러분도 포럼 활동을 하신다면 이 애드온이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Forecastfox
날씨를 찾아보는 방법이라면 손에 넘칠 정도로 많이 갖고 있지만, 그래도 브라우져의 status bar에서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면 정말 좋지 않겠는가. Forecastfox는 바로 이 용도에 안성맞춤이다. 이미 몇 년 전부터 쓰고 있는데, 우리 동네의 레이다 이미지도 볼 수 있고 클릭해서 AccuWeather 기상예보도 살펴볼 수 있다.


ColorZilla
웹 기반 디자인을 할 때 큰 문제점 중 하나가 바로 색상을 정확히 맞추는 작업이다. 어떤 경우 웹 페이지의 백그라운드 색상이 이미지의 RGB 컬러와 정확히 일치해야 할 때도 있다. ColorZilla 의 "color dropping" 을 사용하면 웹 페이지의 어느 부분의 RGB 색상이라도 간단하게 찾아낼 수 있다.

색상만 알아내면 클립보드에 표준 포맷으로 복사했다가 나중에 HTML이나 CSS에 삽입하기만 하면 된다.


Firebug
웹 개발 업무를 하시는 분이라면 Firebug 를 사용해서 방문하는 페이지의 HTML, CSS, 자바스크립트 등에 대한 다양한 제어가 가능하다. 사실 애드온이라 부르는 건 문제가 있다. 너무나 기능이 막강해서 거의 개발 환경에 맞먹을 정도이니 말이다.

이 정도가 내가 골라본 첫 번째 파이어폭스 익스텐션 리스트이다. 1Password도 애드온으로 볼 수 있지만 일단은 제외했다. 그리고 파이어폭스에서는 Control-Command-D로 사전을 불러낼 수 없다는 점 때문에 괜찮은 사전도 찾아다니는 중이다.

파이어폭스가 제공하는 애드온이나 테마는 정말 엄청나서, 갯수만 5,000개가 넘는다. 수가 많다고 품질이 좋다는 건 아니지만, 아직도 써보고 싶은 애드온들은 많기만 하다.

혹시 여러분이 좋아하는 애드온이 빠져있는가? 꼭 알려주시길!

==============================================================================

제가 좋아하는 애드온은..
머니머니 해도 All-In-One Gesture와 Cooliris입니다..
마우스 제스쳐 기능이 너무 편해져서 이젠 제스쳐 기능이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게 되는듯 합니다..^^
최근엔 Inquisitor를 잘 사용하고 있네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맥OSX의 메일 프로그램은 매우 편리한 이메일 클라이언트이다.
하지만 화면 구성이 다수의 메일을 보는데 조금은 불편할수 있게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의 메일 프로그램 화면 구성

또한 이미 와이드로 나오는 맥의 화면과 잘 맞지 않기도 하다..^^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프로그램도 반드시 있게 마련이다..
메일 프로그램의 부족한 부분은 바로 Letterbox가 채워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tterbox를 이용해서 와이드 화면에 적합해진 메일

와이드 화면에 적합하게 볼 수 있고..
많은 메일리스트도 확인하기 편하다..

사용해보고 싶은가?
홈페이지에 가서 다운로드 받아보자..^^

평점은 4점/5점
현재 레퍼드도 지원되고..
아직 베타딱지를 붙이고 있어서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주로 pdf 파일로 나오는 논문은 그 관리가 쉽지 않다..
나도 엔드노트나 Yep! 등을 사용하고 있는데..
계속 이용이 불편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러던중 알게 된 Zotero...
발음이 좀 이상하지만..^^
마음대로 논문을 관리할 수 있는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Zotero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이다..
단순한 플러그인 치고는 엄청난 기능을 제공한다.
특징은 다음과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이다 보니..
맥과 윈도를 모두 지원한다..
또한 각종 pdf 파일은 물론 이미지나 관련 사이트등도 쉽게 관리가 가능하다..
단 몇시간 사용해보았는데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든다..

그리고..
무료다...

Zotero 사이트에 가면 동영상으로 튜토리얼도 제공한다.
(동영상은 맥에서 찍었다..^^)

논문 정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가?
Zotero를 이용하라!!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AppleTV에서 YouTube의 동영상을 보게 해주는 플러그인이 나왔다고 합니다.
MacDailyNews에 동영상과 함께 기사가 떳네요..
동영상부터^^

그런데 해당 기사에 링크되어있는 사이트에서는 플러그인을 찾아볼수 없습니다.
대신 AppleTV를 위한 다양한 플러그인들이 소개되어 있네요..
AwakwardTV라는 사이트입니다..
AppleTV를 구매하셨거나 구매 예정이신분들은 한번 가보세요..^^

컨텐츠의 부족이 걱정되었는데..
점점 기우가 되어가는군요..
YouTube의 동영상까지 이용이 가능하다면..
더이상 동영상이 없어서 못본다는 이야기는 안나올듯 합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