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디스크는 보조 기억장치로 오랜시간 그 자리를 지켜왔다. 그런데 플래쉬 메모리가 개발되면서 플래쉬 메모리를 기반으로한 SSD가 그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SSD는 무엇보다 엄청난 성능을 자랑하지만 높은 가격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나도 시험삼아 빌려서 사용해본 SSD덕분에 무리해서 SSD를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다. SSD를 사용해보니 도저히 HDD로 돌아갈수 없었다.


그런데 시게이트에서 이번에 하이브리드 디스크를 내놓았다. 하이브리드 디스크란 SSD와 HDD가 함께 있는 디스크이다. SSD의 빠른 속도와 HDD의 경제적 잇점을 모두 살린 디스크이다. 시게이트에서 내놓은 제품은 모멘터스XT.

현재 내 맥북프로에는 2개의 SSD가 설치되어 있다. 160기가의 인텔 G2와, 60기가의 OCZ의 버텍스 터보. 합쳐서 220기가에 달한다. 그런데, 220기가면 충분할줄 알았던 용량이 갈수록 부족해진다. 현재 남은 용량은 두 디스크 합쳐서 10기가가 되지 않는다. 그나마도 최근에 안듣는 음악을 30기가정도 정리해서 그정도 남아있다. 그래도 비싼 SSD의 가격을 생각하면 도저히 바꿀 엄두가 나지 않는다.

이런 나에게 하이브리드 디스크는 매우 매력적인 선택이 될 수 있어보인다. SSD의 성능을 HDD정도의 가격에 이용할수 있다면 이보다 매력적인것이 어디 있겠는가.. 그래서 궁금한 점은 과연 하이브리드 디스크로 나온 모멘터스XT의 성능이 SSD만큼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비슷한 성능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또한 벤치마크뿐이 아니라 실제로 사용시 체감 성능을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SSD의 약점중에 하나인 단편화로 인한 성능 저하 문제는 어떻게 되는지도 궁금하다.

현재 내가 사용중인 노트북은 씽크패드와 맥북프로의 두종류이다. 따라서 윈도와 맥OSX 모두에서 사용해 볼 수 있다. 우선 맥북프로에서 사용해보고, 시간이 되면 윈도에서도 사용해볼 생각이다. 윈도와 맥의 파일시스템은 각각 NTFS와 HFS+로 다르다. 즉 두 기종에서의 성능 비교는 화일시스템의 차이에서 나올수도 있다. 그렇기때문에 꽤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예전에 프리에이전트고 이벤트때 선정되서 참여했고, 그당시 우수 리뷰어로 뽑혀서 받은 데스크탑 익스트림 외장 하드를 아직도 잘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에도 살짝 기대가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자신의 하드 디스크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궁금해본적이 있는가?
그런 사람들을 위해 DaisyDisk를 소개한다.
하드 디스크를 스캔해서 지도를 예쁘게 그려준다.
또한 폴더를 선택하거나 지도에서 특정 부분을 선택함으로써 선택한 부분을 확대해서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19.95달러의 유료 프로그램이지만,
처음 15일간은 그냥 사용할 수 있다.

이와 비슷한 프로그램으로 Disk Inventory X 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이는 무료이지만 대신 좀 투박하고 인터페이스도 조금은 불편하다.


개인적으로는 DaisyDisk를 보고 나니 Disk Inventory X는 다시 보기 싫어졌다..^^
전에는 Disk Inventory X가 그렇게 대단해 보였는데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씨게이트에서 하는 행사..
블로거와 함께 하는 씨게이트의 특별한 이벤트 그 두번째에서 제공될 바로 그 하드디스크이다..
1TB의 용량을 자랑하는,
단일 플래터 최대 용량을 자랑하는 바로 그 하드디스크...

블로터닷넷과 씨게이트측에서 미리 제품을 제공해 주셔서 거의 한 3주정도 사용해본듯 하다.

사실 맥북프로와 아이맥을 주로 사용하는 나에게 3.5인치 데스크탑용 하드디스크는 좀 사치라고 생각되었다.
하지만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윈도 데스크탑은 이런 저런 자료들로 언제나 용량이 부족하다고 아우성이었으니..
이런 기회를 마다할수 없었다..^^

기존의 이벤트때엔 맥에서 테스트했지만,
이번엔 윈도에서 HD Tune을 이용해서 성능을 테스트했다.


비교 대상은 현재 데스크탑에 설치되어 있는 200GB짜리 하드디스크이다.


그래프가 보여주듯이 비교 불가의 성능을 보여준다..

전송율은 거의 두배에 육박하는 성능이다.

단일 플래터당 용량이 크다는것은,
디스크 하나에 저장되는 용량이 크다는것이고,
장점으로는 단위 면적당 저장 용량이 크다보니 읽는 속도가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대신 에러에 민감해지다보니 에러율이 높을수 있다.
하지만 이동을 거의 고려하지 않는 데스크탑에서는 에러율은 크게 고려하지 않아도 될듯 하다.
나역시 3주동안 사용해보았지만 전혀 에러가 없었다.
아니 오히려 뛰어난 성능에 매우 만족스러웠다.

이렇게 멋진 성능에 대용량을 맛보고 싶은가?
그것도 무료로?
그렇다면 바로 이벤트에 응모해보는것도 나쁘지 않은듯 하다..


본 리뷰는 씨게이트와 블로터닷넷의 협찬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어느덧 이 포스트의 조회수가 40,000회가 넘어갔습니다. drzekil님 블로그를 통해 읽힌 회수를 포함하면 더 많겠지요. 요즘처럼 게으름 피우는 포스팅에는 분이 넘친 관심인 것 같아 고맙고 또 죄송합니다.
이런 좋은 글을 쓰시는 David Alison과, 이 글 처음 소개해주신 onepeace님께 감사드립니다.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Replacing a MacBook with a MacBook Pro

지난 토요일, 드디어 일을 저질렀다. 15인치 맥북 프로 기본 사양을 애플 스토어에서 질러버린 것이다. 사양은 이렇다:

2.4GHz
2GB RAM
200GB 5,400 RPM hard drive
Glossy display

그리고 자유의 몸이 된 맥북을 품에 안게 된 우리 딸은 꽤나 기쁜 모양이다.
우리 따님, 맥북 프로에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자료들을 옮기는 동안 계속 들어와서는 맥북 가져가도 되는지 줄기차게 물어보고 있다.

얘야, 금방 끝날거야. 금방.
(역자주: '금방' 이 몇 시간인지는 아래쪽에 대충 나옵니다. 대충.)

솔직히 맥북을 보내기가 아쉽다. 사실 굉장히 멋진 기계이고, 맥북 프로보다 조금 더 좋지 않나 싶은 생각도 들기 때문이다. 이 둘을 나란히 놓고 사진도 찍어보면서 비교를 해봤다.







15인치 맥북 프로는 크기라는 관점에서 볼 때 꽤 작은 축에 든다. 실제로 맥북보다 살짝 얇은 편인 맥북 프로는 굉장히 늘씬해보이고, 알루미늄 케이스는 맥북의 플라스틱과 비교해 매우 튼튼하고 견고한 느낌을 준다. 맥북 프로는 5.4 파운드로 5.0 파운드인 맥북보다 약 0.5 파운드 정도 무겁다. 하지만 그 0.5 파운드에서 오는 차이는 더 크게 느껴진다. 마지막으로 넓이와 두께는 맥북 프로가 약 1인치 정도 더 큰 편이다.

맥북 프로의 디스플레이는 정말 환상적이며, 내 업그레이드의 가장 중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1440 x 900 해상도에서 약 26% 정도의 화면을 더 확보할 수 있다. 노트북의 크기 증가와 비교하면 이건 상당한 수준이다. 그리고 화면도 맥북 프로가 더 밝다.

더 많은 작업을 하기에 앞서 맥북에 설치했던 4GB 메모리를 맥북 프로의 메모리(2GB)와 교체했다. 작업은 간단했다; 두 노트북에 있는 philps #0 스크류 3개를 풀고서 3분 정도 뚝딱거리면 아무 문제 없이 작업 완료.

하지만 맥북 프로의 첫인상은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다. 시동을 걸고 충전을 하는 사이 프로그램 설치를 같이 진행했다. 첨엔 마이그레이션 지원을 쓸까 했지만, 맥북에 있는 내용물을 전부 맥북 프로로 옮길 필요는 없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맥북은 내 첫번째 맥이다 보니 다양한 "소프트웨어 실험"들을 거쳤고, 그래서 몇 개만 골라서 옮기기로 맘을 먹었다.

첫번째로 장비를 모니터 하기 위해 iStat menu를 설치하였는데, 온도 게이지를 보기 편하다는 점에서 정말 적절한 선택이 아닐 수 없었다.

맥북, 정말 후끈하다!
맥북 프로로 이것 저것 카피하는 동안, 케이스가 굉장히 따뜻해졌다는 걸 알아챘다. 특히 왼손바닥 부분이 그랬다. 조금 있으니 맥북 프로는 그냥 따뜻한 수준을 넘어서 무진장 뜨거워졌고, 왼쪽 스피커 그릴에서는 덥혀진 공기가 마치 용광로처럼 쏟아져나왔다.

즉시 온라인으로 넘어가서 살펴보니 MB Pro의 발열 문제와 관련해 수백건의 불만들이 올라와있었다. 애플 사이트에 불만을 토로했더니 스펙 안이라는 애플의 답변을 들었다는 사연들도 다수 찾을 수 있었다. 내 맥북에 노가다를 시켜도 좀 따뜻해지긴 하지만 자주 그러지는 않는다. 게다가 열도 케이스의 후방 측면, 모니터의 바닥 쪽으로 방출되니까 손을 올려놓는 앞쪽은 전혀 문제되지 않았다.

맥북 프로는 랩탑이 아니라 노트북이라는 애플 관계자의 글도 여럿 발견했다. 뭐가 다르다는 거지? 랩탑은 무릎 위에 놓고 쓸 수 있지만 노트북은 책상이 필요하다는 뜻이란다. MB Pro의 과열을 보고 있자니, 내가 저체온증에 걸리지 않고서야 무릎 위에 놓인 모습을 볼 수는 없을 것 같다.

자주 그러는 편은 아니지만 와이프랑 TV볼 때 책상 위에 있던 맥북을 들고와서 무릎 위에 올려두곤 한다. 맥북 프로의 발열은 이게 절대 용납되지 않을 정도였다.

결국 아빠의 날 쇼핑을 하기로 맘먹고 근처 코스트코에서 파는 $20짜리 벨킨 랩탑 냉각 패드를 구입했다. 맥북 프로를 쓰기 좋게 무릎에다 올려놓을 수도 있는데다 USB 전원을 사용하는 팬이 노트북 바닥에다 시원한 바람을 불어넣어 상당한 수준으로 냉각시켜준다. 발열 문제는 이 정도면 그럭저럭 해결된 것 같군.

냉각 패드를 몇 시간 동안 써봤는데 매우 잘 작동한다. 유일한 문제점은 '노트북을 들고 책상에서 즉시 벗어난다'는 간편함이 사라지고, 대신 쿨링 패드를 같이 챙겨줘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무릎 위에 노트북을 놓고 장시간 사용하는 분이라면 쿨링 패드가 굉장히 유용할 것이다.

이제 노트북을 사용한지 24시간 정도 지났는데, 열이 상당히 없어진 것이 느껴진다. 물론 계속 뜨끈뜨근하고 특히 왼쪽이 더 그렇지만, 처음 느꼈던 소형 오븐 같은 열기에는 못미친다.

CPU 사용량을 최소화하면서 장시간 가만히 놔두면 CPU 온도가 51'C 정도로 유지된다. 15% CPU 사용 상태에서 63'C 수준으로 올라가고, 키보드가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살짝 따뜻해진다. 온도 수준은 며칠 정도 더 살펴볼 계획이다.

키보드 / 트랙패드 차이점

맥북과 맥북 프로 모두 키보드 배치는 동일하고, 유일한 차이점은 맥북 프로에 Backlit 키보드의 밝기 조절을 위한 두 개의 펑션키가 있다는 점이다. (F5 & F6). F5를 Spaces 단축키로 써오던 나로서는 다른 단축키를 찾아야 할 상황이다. Backlit 키보드는 상당히 편리하며, 일정 조건이 되면 키보드 전체가 밝아진다. 야간에 비행기에서 노트북을 써야 한다면 매우 편리할 것 같다. 물론 맥북을 쓸 정도의 공간이 있어야 하겠지만.

전통적인 랩탑이나 데스크탑 키보드에 더 가깝다는 점도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맥북과 맥 프로용 알루미늄 키보드는 둘 다 키 사이에 약간의 틈이 있는 'chicklet' 스타일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다. 물리적인 배치는 모두 똑같아서 적응할 필요는 없지만, 빛이 나는 키보드를 쓴다는 점은 상당히 만족스럽다.

역자주: 밑줄 친 부분의 원문은 "using the countered keys on the MacBook Pro is actually quite nice." 입니다. countered key가 무슨 의미인지요?

마지막으로 맥북 프로의 트랙패드는 맥북보다 몇 가지 옵션이 더 들어가 있다. 맥북 트랙패드는 두 손가락 스크롤링과 우클릭 emulation만 지원하는데, 맥북 프로는 거기에다 pinch and expand, swipe, 그리고 부가적인 tapping 기능들을 지원한다.

그리고 앞으로는.
애플 스토어 직원에게 하드 디스크를 내가 직접 교체해도 워런티가 계속 유효한지 물어보았고 대답은 No 였다. 하드 드라이브를 교체하고 싶다면 애플 공인 서비스 센터에서 작업을 해야 하는데, Tysons Cornaer, VA에 있는 애플 스토어는 이 서비스가 없단다. 직접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경우, 그 하드를 제외한 나머지 부품에 대해서 워런티가 적용된다고 한다.

그래서, 일단은 지금 있는 200GB 하드가 얼마나 잘 버텨주는지 지켜볼 생각이다. 아직까지는 공간도 충분하고, 비디오 영상들을 맥 프로에 저장하면서 음악과 사진만 여기서 작업한다면 아무런 문제는 없을 것이다.

320GB / 7200RPM 드라이브가 나온다면 서비스 센터에서 얼마에 작업이 가능한지 알아볼 생각이고, 그다지 비싸지 않다면 교체를 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발열 문제에 대해서도 '일단 지켜보기' 자세를 취하려고 한다. 아직은 이게 그럭저럭 버틸만한 수준인지, 아니면 애플스토어 지니어스에게 한번 봐달라고 해야 할 정도인지를 잘 모르겠다.

===========================================================

드디어 이분이 mbp로 넘어오셨군요..
원문은 6월에 작성된것이다보니, 아무래도 시간적 갭이 좀 존재합니다..^^
신형 맥북프로였으면 더 좋았을텐데요..

중요한 정보가 하나 있네요..
맥북프로의 하드디스크를 직접 교체한 경우, 그 하드를 제외한 나머지 부품에 대해 워런티가 적용된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다른 소스에 의하면 아예 전체적인 워런티가 깨어진다는 이야기도 있던데요..
제가 사용중인 mbp의 하드 용량이 너무 부족해서 관심을 많이 갖게 되네요..^^

발열은..
제 mbp는 그다지 심하지는 않은듯 합니다만..
메모리 문제가 있는것 같기도 하군요..
후속 포스팅을 기대해봐야 겠습니다..

특이할만한것이..
이분은 맥북을 먼저 사용해서인지,
글로시 스크린을 선택했군요..
이번 새로운 맥북프로에 글로시뿐이 없는거에 말이 좀 있습니다만..
이분은 글로시가 맘에 들었나 봅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상하게 필받는 날이 있습니다. 번역 말이지요. 오늘이 그 날인가 봅니다.

사실 이번 글은 몇 달 전부터 번역하려고 맘먹었던 내용입니다. ㅋㅋㅋㅋ....


원문링크: David Alison's Blog: The monster is back and wants my MacBook

얼마 전, 내가 키워낸 '막내딸'이란 이름의 괴물에 대해 기록한 적이 있다. 조만간 13살이 되는 컴퓨터 도사로, 나보고 맥을 사달라는 아가씨 말이다.
내 PC가 팔려가는 걸 보자마자 이 괴물이 다시 덤벼들기 시작했다. 마치 피냄새를 맡은 상어처럼, 그녀는 아빠에게 여윳돈이 생겼고, 다음 달 자기 생일을 앞둔 지금이 맥북을 뜯어낼 최고의 기회라는 걸 눈치챈 것이다.

"아빠, 아빤 맥이 얼마나 좋은지 그렇게 떠들면서 난 구닥다리 Dell을 쓰게 하고. 지금 저 고문하시는거죠?"
(역자주: 혹시 의심하실까봐 원문 붙힙니다.)
- "Daddy, you keep telling me how great your Macs are but I have to use this old Dell. Are you trying to torture me?"

"아빠가 맥북 프로를 사면 내가 아빠 맥북 가져도 되요?"

"그러니까 아빠, 나 맥북 사주면 아빠 안괴롭힐께요."

매일 매일, 숨 쉴 틈도 안주고 이런 식이다. 물고문이 자백 받아내는 데 최고라고 생각하시는가? 10대 소녀 한 명 붙혀주고 '물어봐!' 한마디만 해 보시라.
사실, 저런 점만 빼면 우리딸, 정말 훌륭한 아가씨다. 학교 성적도 좋고, 거기다 책임감도 있다. 얼마나 자랑스러운가! 게다가 컴퓨터에 푹 빠져있다는 점도 사랑스럽고. 아무래도 따님의 의견을 받아들여 내 맥북은 딸에게 줘야겠다. 난 맥북 프로 하나 사고.

...원래 내가 계획한거지, 우리 딸 생각은 아니라고 주장할 계획이다.



맥북 프로를 살펴보다.
맥북을 바꾸고 싶은 이유 한 가지만 말해보라면 화면 사이즈라고 답할 것이다. 대부분의 업무에는 괜찮은 편이지만, 그래도 개발 업무 하는데 좀 더 편했으면 좋겠고, 해상도가 올라가면 엄청 도움이 될 것이다. 지금은 Spaces와 Expose를 쓰고 있지만, 창 세 개를 한꺼번에 볼 수 있는 환경이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 싶다: TextMate, Terminal, 그리고 Firefox. 적당한 크기의 텍스트 에디터에서 소스 코드를 보면서 Firefox에 웹 프로그램을 띄우고 Console로 결과를 살펴보는 게 필요할 때가 종종 있으니까.

이번 주 초, 애플 스토어를 방문해서 15인치와 17인치 맥북 프로를 써봤다. 17인치 맥북 프로는 정말 고져스했다. 내 용도에는 좀 큰 것 같지만. 데스크탑으로 맥 프로가 있으니, 맥북은 딱 여행용 머신이 될 것이다. 15인치 모델이 크기와 화면 해상도 측면에서 가장 적당한 조합일 듯 싶다.

두 가지 모델이 있지만 난 2.4GHz 모델을 선택할 것이다. 2.5GHz를 사야 할 이유를 못찾겠다. 세부 사항도 다 정해졌고, 이제 PC 판매한 돈만 들어오면 방아쇠를 당겨야겠다. 아마 이번 주말쯤 되지 않을까? 누가 더 흥분하고 있는거지? 나? 우리 딸? 나도 모르겠다.

그리고 질문들.
이 블로그를 읽으시는 분들은 나보더 맥을 더 많이 알고 계시니까 도움을 좀 얻고 싶다.
일단, 내 맥북에 달려있는 320GB 하드디스크를 맥북 프로로 옮기고 싶다. 그냥 하드디스크를 빼서 끼우면 되는건가? 아니면 OS X를 전부 설치하고 작업해야 하는건가? 내 생각에는 그냥 포맷하고 OS X만 설치한 다음에 백업된 데이타를 가져오면 될 거 같은데.

맥북에서 하드디스크 교체하는 건 굉장히 쉬웠는데, 15인치 맥북 프로도 그런지?

맥북의 메모리를 4GB로 늘렸다. 이걸 맥북 프로에 그대로 붙일 수 있을까? 램 종류가 같은 건지?

맥북 프로 구입하기 전 내가 알아야 하거나 신경써야 할 것들이라면? 정말 여러분들의 조언이 필요하며, 미리 감사를 전한다.

추신 - 우리 딸도 고맙단다.

====================================================================

기존의 맥북프로는 HDD 교체가 매우 힘듭니다..
그래서 저도 맥북프로의 용량이 부족하다고 느끼지만,
그냥 사용중이죠..ㅡㅡ
워런티가 깨진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번에 새로 나온 맥북프로는 HDD 교환이 매우 쉽다고 합니다..
물론..
David는 이미 맥북프로를 구입해서 데이터도 다 옮겼겠죠..^^

제 주위에는 David의 딸같은 사람이 없어서..
다행인지 불행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