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잡스의 과거와 현재

지난주 최대의 뉴스는 스티브잡스의 6주 시한부설이었다. 모 뉴스를 인용해서 스티브잡스가 6주의 시한부일지도 모른다는 기사가 여기저기 마구 쏟아졌다. 그러나 오바마와 식사를 했다는 뉴스와 사진이 나오면서 스티브잡스의 6주 시한부설은 어느정도 가라앉은듯 하다.

Tim Cook, Steve Jobs, 그리고 Phil Schiller

하지만 여전히 스티브 잡스의 건강에 대한 우려는 계속 되고 있다. 주주들은 스티브잡스의 후계자를 공식화 하기를 요구하고 있고 애플의 주식은 스티브잡스의 건강 상황에 따라 오르락 내리락 한다. 즉 스티브잡스의 후계자가 명확해지기 전까지 주주들과 애플의 팬들은 
불안해 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애플은 포스트 잡스를 준비해야 한다. 그리고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지 모른다. 포스트 잡스에 대해 쿡, 아이브, 쉴러, 포스탈, 만스필드 등 많은 사람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그 어느 누구도 스티브 잡스의 자리를 대신할수 없다는 사실을 모두들 잘 알고 있다. 스티브잡스의 현실왜곡장으로 대표되는 프리젠테이션 및 협상 능력은 다른 사람이 쉽게 대신하기 어렵다. 거기에 미래의 제품을 선택하는 능력까지 고려하면 스티브잡스는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사람임이 분명하다.

Scott Forstall과 Bob Mansfield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은 스티브잡스가 없는 애플을 준비해야만 한다. 대신할수 없는 무엇을 대신해야 하는 딜레마에 애플은 빠져버린 것이다. 지금까지 스티브잡스가 없던 시절의 애플은 암흑기로 생각될만큼 스티브잡스가 애플 그 자체이기도 했음을 생각하면 애플의 미래는 더 암울하게 느껴진다.

그렇다면 애플의 미래는 없는것인가? 그렇지는 않다. 스티브잡스을 대신할 사람은 없지만 스티브잡스를 대신할 사람들은 있다. 스티브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은 쉴러가 그 뒤를 이어서 나가고 있고 (물론 스티브잡스와 비견하기엔 너무 부족하지만..) 미래의 제품은 아이브, 포스탈 등이 그 뒤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는 알지 못하지만, 협상에 대해서도 누군가 시티브잡스를 대신할만한 사람이 있을거라 생각한다.

Jony Ive

이것이 포스트 잡스를 준비하는 애플의 모습이다. 스티브잡스의 후계자로 명확히 이사람이라 선택할수는 없지만 스티브잡스의 역할을 분담해서 나눠갈 수 있는 모습을 준비하는것이라 생각한다. 스티브잡스가 병가를 내고 있는 지금 쉬고 있지만 완전히 일에서 손을 떼지 않고 중요한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있는 스티브잡스의 모습은 그런 포스트 잡스 시대를 마지막으로 점검하는 기간임이 분명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최근 2년사이 이렇게 애플이 주목받았던 시기가 없는듯 하다.
물론 스티브 잡스가 돌아온 후 계속적으로 관심을 받아오긴 하였지만,
최근 2년동안의 애플은 전성기중의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오죽하면 스티브 잡스의 살이 빠진것이 이슈가 되는건지..^^

애플의 인기,
그 속에는 맥이 있고, 아이팟이 있고, 그리고 아이폰이 있다.
세 기기를 앞에 내세워 애플은 IT 업계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하지만 모든것은 지는 시기가 있는법.
요즘 애플 주가는 곤두박질 치고 있다.
심지어 며칠전에는 스티브잡스가 심장마비를 겪었다는 루머로 인해 애플 주식이 급락하기도 했다.

애플의 매력은 innovation에 있다.
물론 부인하는 사람도 있지만,
애플은 분명히 업계를 선도해 가는 업체이다.
맥의 GUI가 그랬고, 아이팟과 아이튠, 아이튠스토어가 그랬고,
아이폰이 그랬다.
그런 애플에게 가장 큰 두려움은 스티브잡스의 건강문제보다는 바로 innovation을 잃는것이다.
(innovation을 스티브잡스가 주도하고 있을수도 있다)
그리고 스티브잡스가 없더라도 innovation이 지속된다면 현재의 애플은 계속 지속될수 있다.

그렇다면 innovation을 주도할 다른 인물이 있는가?
그것은 스티브잡스에게 내려진 다른 숙제일 것이다.

현재 주목받고 있는 후계자로는 쉴러나, 스캇, 아이브등이 있다.
하지만 쉴러는 마케터의 색채가 강하고,
스캇은 개발자의 색채가 강하고,
아이브는 디자이너의 색채가 강하다.

스티브잡스는 예측이 불가능하다는게 매력이다.
포스트 스티브잡스로 쉽게 예측이 되는 사람들 외에,
어디에선가 비밀리에 후계자를 키우고 있을지도..
그리고,
갑자기 One More Thing!!
하면서 멋진 미래의 애플을 소개할지도 모르는거 아닌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 애플은 승승장구하고 있다는 표현이 딱 맞아떨어질만큼 잘나가고 있다..
맥은 점점 시장점유율을 늘려가고 있으며,
아이팟은 여전히 탄탄한 기반을 갖고 있다.
아이튠스토어는 30억곡 이상 판매하면서 미국 음악시장의 큰손이 되고 있다..
또한 최근 발표한 아이폰은 올해 목표치인 100만대를 넘어서 그 이상 판매가 될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모든것은 바로 애플의 교주 스티브 잡스가 복귀하고 나서 이루어진 일이다.
애플을 위기에서 구해낸것이 스티브 잡스였고..
아이팟이라는 멋진 mp3p로 음악을 장악한것도 스티브 잡스였다..
물론 모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현재의 애플 신화는 스티브 잡스에 의해서 이루어졌다고 해도 큰 무리가 없을것으로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를 이끌어오던 빌 게이츠가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하고..
내년부터는 완전히 손을 뗄것이라 한다..
그리고 MS는 이제 점점 스티브 발머 중심으로 운영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애플에서 스티브 잡스가 없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특히 애플에서의 스티브 잡스가 갖는 의미는 MS의 빌 게이츠의 그것보다 더 크게 느껴진다..
그런 스티브 잡스의 뒤를 이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애플에서 스티브 잡스의 위치는 CEO 그 이상이다..
단순한 경영만이 아니라 애플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같이 하고 있다..
또한 개발 제품들에 대해 하나하나 컨트롤 하고,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한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 그 자체라고 생각이 될 정도록 그가 미치는 영향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현재 애플에서 잡스의 뒤를 이을 사람이 있을까..
애플에서 잡스 다음으로 유명한 사람이라면..
조너던 아이브를 꼽을수 있지만.. 그는 디자이너(Senior Vice President, Industrial Design)일 뿐이다..
그는 분명히 아이맥, 아이팟, 아이폰, 맥북을 디자인한, 현재의 애플이 있도록 도운 1등 공신이다..
하지만 역시 그는 디자이너이지 경영자, IT 리더는 아니다..

그다음으로 기억나는 사람은 필 쉴러가 있다..
아이폰을 소개할때 직접 잡스와 통화했고,
지난 6월 WWDC에서 새로운 iChat을 소개할때 역시 잡스와 함께 iChat으로 화상통화를 하면서 우리를 즐겁게 해 준 바로 그사람이다.
공식 직함은 Senior Vice President of Worldwide Product Marketing단다..
어렵다..
대충 짐작하건데.. 세계 마케팅을 담당하는 책임자쯤 되는듯 하다..
과연 스티브 잡스의 뒤를 이을수 있을까..

그 외에도 애플의 홈페이지를 보면 중요한 자리에 앉아 있는, 스티브 잡스의 후계자 후보쯤 되는 사람들이 소개되어 있다..
하지만 현재 스티브 잡스의 역할을 생각하면 그나마 필 쉴러가 그럴듯해 보이긴 한다..
다르게 생각하면 스티브 잡스의 완전한 후계자보다는 자신의 일을 여러 후계자에게 나누어 줄수도 있을법 하다..
그렇게 된다면 누가 진정한 후계자인가 하는 논란이 팬들 사이에서 생길것 같기도 하다..
그만큼 스티브 잡스가 갖는 무게가 무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MS의 권력이양(?)을 유심히 살펴볼것이다..
빌게이츠에서 스티브 발머로 옮겨가는 MS의 힘이 과연 어떠한 모습으로 나타나게 될지 잘 관찰할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스티브 잡스는 그 결과에 따라 애플도 무엇인가 행동을 취할것이다..
과거 애플이 스티브 잡스 외에 다른 사람이 이끌었을때에는 빛을 보지 못했다..
스컬리가 그랬고, 스핀들러가 그러했다. 아멜리오는 불행하게 시간이 없었다..
즉 애플은 스티브 잡스 이외의 리더에게 큰 두려움을 갖고 있다.
이제 더이상 실패해서는 안된다는 두려움까지..

한편으로는..
아직 스티브 잡스의 나이가 그다지 많지 않다.
1955년생이니.. 이제 50세를 막 넘겼다..
앞으로 10-20년정도는 더 시간이 있을것이다..
하지만 또 무슨일이 생길지 모르는게 인생이다..
분명 빠른 시간 내에 후계자를 양성해야 할것이다..

또한 하나 확실한것은..
누가 후계자가 되더라도..
스티브 잡스의 후계자라는 후광과 부담을 동시에 갖고 가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후광과 부담이 어떻게 작용할지 지켜보는것이 우리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