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은 풀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대중화 시킨 스마트폰이다. 그당시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기본으로 달려있던 쿼티키보드를 과감히 터치스크린으로 지원하였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터치스크린 외에는 버튼이다. 홈으로 돌아가는 단 한개의 버튼, 홀드 버튼, 볼륨 조절 버튼이다. 오직 매너모드만 스위치로 되어 있다. 그에 비해 대다수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버튼 대신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HTC, 삼성은 물론이고 구글의 넥서스원마저도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애플은 버튼을, 구글은 터치패널을 선택한듯이 보인다.

얼핏 생각하기에 버튼은 구식 기술이고 터치패널은 신식 기술로 느껴진다. 터치패널은 LG의 초콜릿폰에서 대박을 터뜨렸고 그 후에 많은 폰들이 터치패널을 적용했다. 그런데, 언제나 앞서나간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애플은 터치패널보다 버튼을 선택했다.


일단 버튼이 터치패널에 비해 갖는 장점은 정확한 동작과 사용자가 보지 않고도 원하는대로 동작시킬수 있다는 점이다. 아이폰의 경우 홈 버튼은 오목하게 들어가 있어서 보지 않고도 쉽게 위치를 확인하고 누를 수 있다. 버튼의 단점은 물리적이다 보니 고장의 위험이 있다는 점과 이음새로 인해 디자인이 미려하지 않게 보일수 있다는 점이다.


그에 비해 터치패널의 장점은 디자인이 미려하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또한 특별한 힘이 들지 않고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동작한다는 점도 장점일수 있다. 하지만 가벼운 터치만으로 동작함으로 인해 원하지 않게 동작이 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또한 반드시 눈으로 보고 눌러야 한다. 그리고, 나만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잘 선택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장단점을 보면 애플의 버튼 선택은 매우 탁월한 선택으로 보인다. 터치패널보다 버튼이 훨씬 편리해 보인다. 물론 안드로이드는 3개 내지 4개의 버튼수로 인해 버튼의 단점이 크게 다가오는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안드로이드 폰은 터치패널이 많은것 같다. 갤럭시S도 중앙에는 버튼이 있지만 좌우로 터치패널을 사용한다.

그래서 이 포스팅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일까.. 지난번에 포스팅한 아이폰의 원버튼에 대한 포스팅에 이어서 애플의 버튼에 대해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애플은 원버튼을 채용함으로써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한다. 게다가 원버튼으로 인해 디자인을 크게 손상시키지 않고 터치패널이 아닌 버튼을 채용하여 사용자에게 더욱 편리함을 제공한다.

사족으로 한마디 더 하자면, 버튼과 터치패널에서와 같이 언제나 신기술이 옛기술보다 더 좋은것은 아니다. 충분히 성숙되지 않은 신기술은 옛기술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 그럴때엔 부족한 신기술보다 완성된 옛기술을 선택하는것이 옳은 선택으로 생각한다. 그런점에서 애플은 이번에도 최선의 선택을 한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이 출시된지 2년이 훨씬 지났다.
그리고 드디어 지난 11월 말에 우리나라에도 출시가 되었다.
그런데 더욱 신기한것은,
출시 되기 전부터 아이폰 킬러를 달고 나온 폰들이 너무 많다는 점이다.
해외의 팜프리나 블랙베리 스톰은 그렇다 쳐도,
국내의 옴니아나 아레나 등도 아이폰 킬러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왔다.
관련된 기사를 모아보았다.

해외폰
(마지막은 아이팟 터치 킬러)

국산폰

작년부터 풀터치폰이 나온다 싶으면 다 아이폰 킬러를 이야기한다.
신기술이다 싶으면 아이폰 킬러고,
미려한 UI다 싶으면 아이폰 킬러였다.
그런데, 시장의 모습은 달랐다.
아이폰은 여전히 승승장구 하고 있다.
아이폰 킬러라고 외치던 많은 폰들은 아이폰에 비하면 초라한 성적표를 내밀 뿐이었다.

무엇이 아이폰을 위너로 만들었는지 많은 분석들이 나와있다.
구지 이 포스팅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다.
그냥 단순히 많은 폰들이 아이폰 킬러를 외치고 나왔다는 사실을 정리하고 이야기하고 싶다.
그에 대한 판단은 여러분들의 몫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 3GS가 일본에서 6월 26일 출시되었고,
휴대폰 판매 1위에 올랐다.
1위가 아이폰 3GS 32G 모델이고,
2위가 아이폰 3GS 16G 모델이다.

그동안 일본에서 아이폰이 성공 못했다며 국내 출시를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지난 1년간 아이폰 3G는 꾸준히 팔렸고,
거의 100만대가량 팔렸다고 한다.
그리고 이번에 3GS가 출시되자.
1,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우리나라도 7월이나 9월에 출시한다는 루머가 나오고 있는데,
시기상 7월은 물건너 간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어쨋든..
조만간 나오지 않을까..
그리고 나오면 꽤나 크게 히트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작년 가을부터 계속되던 루머가 이제 피크에 다달았다.
WWDC때 우리나라의 아이폰 출시가 발표되지 않아서 실망했던 아이폰을 기다리는 많은 유저들은,
갑자기 터져 나온 iPhone 3G의 전자파 인증 소식에 환호성을 질렀고,
기다렸다는듯이 아이폰 관련 루머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루머는 루머일뿐..
아직까지 정확한 이야기는 없고 각종 지인통신을 그 출처로 하는 루머만 난무할 뿐이다.
어쨋든 10개월가량 계속되어지는 아이폰 루머를 접하면서..
그동안 설레는 가슴을 몇번이나 들었다 놓았다 하면서..
생각하게 된 우리나라 IT의 현주소를 진단해보자.

1. 우리나라의 규제는 과도하다.
작년 아이폰 출시 루머의 가장 큰 이슈는 바로 위피였다.
위피가 걸림돌이 되어서 아이폰이 출시되기 어렵다는 이야기..
결국 올해 4월달에 위피 의무 탑재가 없어지면서 해결되기는 했지만,
아이폰 출시를 기다리는 유저들에겐 정말 답답한 상황이었다.
비단 아이폰만이 아니라 많은 외산폰들이 위피의 장벽을 넘지 못했다.
위피를 걷어내자 마자 외산 폰들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아직 큰 성과는 내지 못하고 있지만 이제 외산폰은 우리나라에 막 첫걸음을 내딛었을 뿐이다..

요즘 드는 생각은..
사진 촬영시 촬영음에 대한 규제때문에 못들어오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휴대폰으로 사진 촬영시 일정음량 이상의 촬영음이 나와야 한다고 들은 기억이 있다..
아이폰에서는 매너모드시 촬영음이 없는것으로 알고 있다.
EU에서도 사진 촬영음이 필요하다고 한다.
(건더기님 감사합니다..)

2. 우리나라는 우물안 개구리였다.
우리나라는 20세기 후반부터 스타크래프트로 인해 보급된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를 기반으로 IT 강국이라 불리우게 되었다.
그런데 10년이 지난 지금 IT 강국이라 할수 있는가?
우물안 개구리가 아니었는가?
국내 시장은 강력한 규제로 외산으로부터 보호되었고,
결국 국내 시장은 몇몇 회사가 장악해 버렸다.
세계 IT는 오픈으로 발전해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계속 닫혀있다.
오픈은 커녕 규제와 처벌로 더욱 위축시키고 있다.

3. 우리나라는 도전하지 않는다.
이동통신사는 자신들의 헤게머니를 놓지 못하고 있다.
더 큰 파이를 위해서 자신들의 헤게머니를 놓고 윈-윈이 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할 생각을 못한다.
그들은 자신의 헤게머니를 놓는다는 그 사실이 두려운 것이다.

IMEI 문제 역시 같은 맥락이다.
외국의 거의 모든 통신사는 IMEI를 블랙리스트를 운영한다.
기본적으로 통신을 허용하고,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폰만 차단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화이트리스트를 운영한다.
기본적으로 차단하고,
리스트에 있는 폰만 허용한다.
외국에서 언락된 아이폰을 사가지고 들어와도 국내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는 통신사에서 휴대폰 식별번호를 통해 휴대폰을 관리하는데에서 생기는 문제이다..
이는 아직도 문제가 되고 있다.
전자파 등록 전까지만 해도 전자파 등록이 되지 않아서 iMEI를 등록시켜줄수 없다고 하였으나.
전자파 등록이 된 후에는 또 다른 이유를 들고 나올것으로 보인다..
개인 식별은 USIM으로 충분히 가능하다..
외국 첩보영화에서 많이 보는..
휴대폰에서 USIM 카드만 바꿔서 폰을 사용하는 일은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안된다..
통신사의 IMEI 관리 때문이다..
국제화를 꿈꾼다면 국내부터 바꿔야 한다..

4. 언론플레이가 심하다.
아이폰을 경계하는 기사가 유독 많이 눈에 보인다.
심지어 새로운 iPhone 3GS가 3일만에 100만대 팔렸다는 기사와
별볼일 없다는 기사가 동시에 나온다..
전자는 팩트고 후자는 억측이다.
그 외에도 아이폰을 그 공격 목표로 하는 기사들이 유독 많이 보인다.
언론플레이 하는곳이 어디인지 모르겠지만,
눈살이 찌푸려진다.
왠지 자신감이 없어보인다.

중요한 것은.
아이폰이 좋은 폰이여서 나와야 하는것이 아니라,
아이폰은 통신사가 쥐고 있는 헤게머니를 유저에게 돌려줄수 있는 스마트폰이라는 점이다.
즉 아이폰 출시에 대해 사대주의를 이야기하는 것은 논의의 중심을 다른곳으로 돌리려는 시도이다.
저런식의 기사는 아무리 좋게 보려고 노력해도 좋게 봐지지 않는다.
단지 통신사의 언론플레이로 보일뿐이다.

우리나라는 더이상 IT 강국이 아니다.
국제화 국제화 외치지만,
우리나라는 인터넷의 바다에 혼자 떨어져 있는 섬이다.
그리고 세계의 바다는 계속 넘어오고 있는데,
우리는 어떻게든 버티려고 한다.
그럴 필요 없다.
그냥 우리도 넓은 세계의 바다에 뛰어들면 된다.
할수 있다 구호만 외치지 말고,
행동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의 대한민국 출시가 점점 기정사실화 되어 가는것 같다.
7월 내지 8월에 출시될거라는 소식이 그 어느때보다 그럴듯해 보인다.
새로 출시된 3Gs는 아니더라도 저가의 3G라도 나올것 같이 보인다.

한편으로 삼성의 전략폰이라는 제트가 공개되었다.
우리나라에는 출시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일단 꽤나 새로운 모습을 가진 폰이 삼성에서 공개되었으니 관심을 가져볼만 하다.
여느때의 삼성과 같이 화려한 스펙까지..
아이폰보다 고속의 CPU에,
고화소의 디카에,
화려하고 멋있어 보이는 UI..
Smarter than a Smartphone 이라는 문구는 제트가 추구하는 바를 확실히 드러낸다.
제트의 UI 소개 동영상이다.



정말 멋져보인다..

그런데, 사용자 입장에서는?

애플의 강점은 사용자 입장에서 만들었다는 점이다.
더 빠르다는 제트의 CPU는 힘겨워 보이고,
아이폰의 강점이라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들은 당연히 존재하지도 않는다..

그런데 계속 언론에서는 제트 띄우기에 정신이 없다.
심지어 국내에 출시되지 않는다는 소식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제트보다 더 좋은게 출시된다고 계속 띄우고 있다.
그와 함께 아이폰 두드리기까지..

바로 이런 모습이 아이폰 출시를 더 확신하게 만드는 요소이다..
아이폰이 출시되지 않는다면 국내에서 아이폰과의 라이벌 구도를 만들 필요가 없다.
하지만 아이폰이 출시된다면 아이폰과의 라이벌 구도를 만듦으로써 아이폰을 선택할때 더 고민하게 만들수 있다.

거의 1년동안 아이폰 출시 루머와 기대 속에서 기다린 유저들이 많다.
그리고 이제 그 결실을 볼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App Store가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를 이어서 구글도 안드로이드 마켓을 준비하고 있고,
삼성에서도 비슷한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연다고 한다.


애플의 App Store를 보면 등록된 프로그램이 2만개를 넘어섰다고 하고,
지금 이시간에도 엄청난 성장세를 보이며 프로그램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렇게 프로그램이 많아지면 자신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는것이 중요한 이슈가 된다.
너무 많은 정보는 정보가 아닌 쓰레기가 되버리듯이,
너무 많은 프로그램은 필요한 프로그램이 없다는 이야기가 될수도 있다.

많은 프로그램을 확보하는것이 중요한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많다면 그중에서 정말 유저가 필요하고 원하는 프로그램이 찾는것이 중요해진다.
따라서 각 플랫폼별로 프로그램 스토어가 생기고,
등록되는 어플리케이션이 많아지면, 정말 중요한것은 바로 검색이 될것으로 예상한다.

검색이라면 누구보다 구글이 앞서있는게 사실이다.
구글의 검색은 이미 인터넷을 장악하고 있다.
그런 검색 기술을 안드로이드 마켓에 적용할 수 있을것이다.

한편 애플은 크게 성공한 iTunes Store를 이미 갖고 있고,
App Store도 iTunes Store와 함께 연계시키고 있다.
iTunes Store에 익숙해진 유저들의 접근이 용이하다.
또한 비슷한 방식의 검색 및 탐색 기능은 애플의 노하우가 되어 App Store를 더욱 성공적으로 만들어줄 것이다.

삼성이 연다는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는?
삼성은 애니콜랜드라는 컨텐츠 제공을 위한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꽤 오래된 홈페이지로 거의 10년가까이 된듯 하다.
하지만, 그다지 널리 알려져 있지 않고, 신경 쓰는것 같지도 않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구글이나 애플에 비해 뒤떨어져 있는게 아닌가 예상한다.
논란의 여지가 있겠지만, 삼성의 지금까지 모습을 보면 잘 만들어진 플랫폼보다는 그럴듯한 외형만 갖춘 스토어가 될 확률도 많아 보인다.

어쨋든..
지금까지는 애플의 아이폰이 스마트폰 프로그램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애플과 같은 프로그램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프로그램 시장이 개장되고,
프로그램들이 충분히 개발되는 시기가 된다면,
중요한 부분은 바로 검색 기술이 될 것이다.
그때 가서 준비한다면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이미 늦는다.
미리 준비한 플랫폼이 스마트폰 프로그램 시장을 장악할것이다.
그리고 애플도 구글도 이미 이런 방향을 준비하고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의 아이폰이 3분기 휴대폰 점유율 6위에 등극했습니다.
Strategy Analytics에 의하면 애플은 2008년 3분기에 2.3%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해서 탑10에 들어갔고 블랙베리를 단숨에 넘어섰습니다.

아이폰 그 위의 회사 및 시장점유율은 아래와 같습니다.

1. Nokia - 38.9%
2. Samsung - 17.1%
3. Sony Ericsson - 8.5%
4. Motorola - 8.4%
5. LG - 7.6%
6. Apple - 2.3%

단일 제품만으로 저정도의 시장을 차지했다는것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매출액으로는 3위라고 하니 더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이번에 구글폰도 출시되고,
블랙베리도 새로운 제품을 출시했으니,
4분기에는 어떻게 될지 흥미롭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번달초, 아이폰이 KTF로 출시될지도 모른다는 루머들이 쏟아져 나왔다.
그리고 그에 대한 KTF의 반응은.
사실무근이라는 이야기였죠..
그리고,
이런저런 사건이 터지면서..
아이폰 출시가 어렵다는 기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에 대한 KTF의 반응은..

아이폰 도입 불발? …KTF "도입협상 진행중"

솔직히 이번 아이폰 사건은 KTF가 잘못 처신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냥 솔직히 이런저런 상황이다 이야기를 하면 왜 안될까요..
사용자들에게 믿음을 주는것도 매우 중요할텐데요..
전혀 믿음이 가지 않습니다..
아이폰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헛갈리게만 만드는군요..
주위에서도 아이폰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꽤 됩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KTF의 행보를 보고 고개를 젓고 있습니다..
그냥 아이팟 터치로 가는 사람이 많아졌네요..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지 모릅니다..
위피, 요금제 등이 문제다 라고 털어놓고,
협상이 완료되는대로 출시하겠다 이야기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의 기사 마지막을  보면 삼성전자의 이야기가 나오는군요..

삼성전자 관계자는 "외산 휴대폰 업체들이 단말기 도입과 함께 서비스 시장에 나설 경우 삼성전자도 애니콜랜드를 통한 서비스 시장 진출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거 왠지 삼성전자의 협박처럼 들리는것은 저뿐인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드디어 기다리던 8월 22일이 되었습니다..
예고된대로 애플은 아이폰 출시 국가를 추가했습니다..
아이폰 출시 국가는 애플 홈페이지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이로서 44개 국가에서 아이폰이 출시되었습니다..
캐리어 회사는 더 많네요..
하나의 국가에서 여러 회사를 통해 출시하는 경우도 꽤 됩니다..
우리나라도 출시하게 되고 반응이 좋으면 다른 회사에서도 도입할지 모르겠네요..

해당 국가 및 캐리어는 다음과 같습니다..

Argentina
Claro Claro Support2



Argentina
Movistar Movistar Support2



Austria
One One Support



Austria
T-Mobile iPhone im T-Mobile Shop



Australia
Optus Optus Support



Australia
Telstra Telstra Support



Australia
Vodafone Vodafone Support



Belgium
Mobistar Mobistar Support



Canada
Rogers Rogers Support



Canada
Fido Fido Support



Chile
Claro Claro Support2



Chile
TMC TMC Support2



Colombia
Comcel Comcel Support2



Colombia
Movistar Movistar Support2



Czech Republic
O2 O2 Czech Republic Online Support Resources2



Czech Republic
T-Mobile T-Mobile Support2



Czech Republic
Vodafone Vodafone Czech Republic Support2



Denmark
Telia Telia Support2



Ecuador
Porta Porta Support2



Ecuador
Movistar Movistar Support2



El Salvador
Claro Claro Support2



El Salvador
Movistar Movistar Support2



Estonia
EMT EMT Support2



Finland
Sonera Sonera Support2



France
Orange Orange Support



Germany
T-Mobile iPhone im T-Mobile Shop



Greece
Vodafone Vodafone Greece Support2



Guatamela
Claro Claro Support2



Guatamela
Movistar Movistar Support2



Hungary
T-Mobile T-Mobile Support2



Honduras
Claro Claro Support2



Hong Kong
3 3 Support



India
Airtel Airtel Support2



India
Vodafone Vodafone Support2



Ireland
O2 iPhone O2 Online Support - Ireland



Italy
TIM TIM Support



Italy
Vodafone Vodafone Support



Japan
SoftBank SoftBank Support



Liechtenstein
Orange Orange Support



Liechtenstein
Swisscom Swisscom Support



Macau
3 3 Support2



Mexico
Telcel Telcel Support2



Netherlands
T-Mobile Apple iPhone bij T-Mobile



New Zealand
Vodafone Vodafone Support



Norway
NetcCom NetCom Support2



Paraguay
CTI Movil CTI Movil Support2



Peru
Claro Claro Support2



Peru
TM SAC TM SAC Support2



Philippines
Globe Globe Support2



Poland
Orange Orange Support 2



Poland
Era Era Support 2



Portgual
Optimus Optimus Support



Portugal
Vodafone Vodafone Support



Romania
Orange Orange Support2



Singapore
SingTel SingTel Support2



Slovakia
Orange Orange Support2



Slovakia
T-Mobile T-Mobile Support2



Spain
Movistar Movistar Support



Sweden
Telia Telia Support2



Switzerland
Orange Orange Support



Switzerland
Swisscom Swisscom Support



UK
O2 O2 Online Support



USA
AT&T AT&T Online Support



Uruguay
CTI Movil CTI Movil Support2



Uruguay
Movistar Movistar Support2




저기에 우리나라도 추가되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