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가 애플 홈페이지를 통해 플래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꽤 재미있고 읽어볼만한 글이라 생각한다. 영어가 어려우면.. 애플포럼의 까소봉님께서 번역해 놓으신 글도 있다.. 

간단히 정리하면 6가지정도의 이유를 들고 있다.

1. 플래시는 표준을 지키지 않는 폐쇄적이고,
2. 플래시가 아니어도 대다수의 웹 컨텐츠 접근이 가능하고
3. 신뢰성, 보안과 성능에 문제가 있으며
4. 배터리 수명도 줄어들며
5. 터치 인터페이스에도 맞지 않고,
6. 마지막으로 자사의 신기술 도입이 아도브에 의해 활성화 되지 못한다.

이렇게 6가지 이유를 들어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6번째 이유를 강조하고 있다.

애플은 신기술을 꽤 빠르게 도입하는 회사중 하나이다. 아이폰 출시후 매년 아이폰 OS에 대한 메이저 업그레이드가 발표되었고, 올해도 마찬가지로 아이폰 OS 4를 발표하였다. 그런데 플래시 기반으로 프로그램을 짜게 되면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이 바로 도입되기 힘들다. 어도비가 플래시 기술에 아이폰 OS 4의 신기술을 지원하도록 기다려야 한다. 그런데 어도비 플래시는 크로스플랫폼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다른 플래시를 지원하기로 한 안드로이드와 같은 다른 기기에서도 비슷한 기술이 지원될때까지 플래시에서 신기술을 지원하기란 쉽지 않아진다. 스티브 잡스는 바로 이점을 가장 크게 강조하고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한 어도비의 답변이 나왔는데, 좀 부족해 보인다.

(1) 플래시가 맥OS에서 문제를 일으킨다면 그건 (플래시 잘못이 아니라) 맥OS 탓이다.
(2) 플래시가 배터리 소모를 더 크게 한다는 건 거짓말이다.
(3) 애플의 플래시 배제 때문에 개발자들은 애플 기기들과 다른 플랫폼을 지원하려면 "두개의 개발 일정"이 필요해지는 비효율을 강요당하고 있다.

1번은.. 할말이 없다.. 정말 저렇게 생각하고 있는건지..ㅡㅡ 2번 역시 넌센스에 가깝다.. 스티브 잡스의 글에는 배터리에 대한 근거가 있다. 하드웨어 가속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어도비의 CEO는 그냥 거짓이란다.. 물론 시간이 제한된 인터뷰이다 보니 그 근거를 명확히 이야기하기엔 시간이 없었을수도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논리적이다.
그리고, 3번은.. 두개의 개발일정이 필요한 비효율이라는건데.. GOMGOM님은 웹표준을 지키면 문제 없다고 하셨지만, 플래시 기반의 어플까지 생각한다면 나름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리고 이부분은 스티브 잡스가 이야기한 6번과 충돌한다. 조금 힘들지만 신기술을 빠르게 사용할것인가, 아니면 조금 편하게 신기술을 천천히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선택이 될 것이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편리함보다는 신기술을 택하지 않을까 싶다. 원래 개발자라는 종족이 기술을 좋아하니까..^^ 그리고 사용자 입장에서는 둘다 아무런 상관이 없어 보인다. 다만 어도비의 방식은 플래시 프레임워크를 하나 더 거침으로 인해 성능저하가 있을 소지가 다분하다. 스티브 잡스의 의견이 더 그럴듯해 보인다..
스티브 잡스의 글로 인해 애플과 어도비의 싸움이 최고조에 달했다. 내가 애플을 좋아해서인지, 애플이 더 유리하게 보인다. 애플은 준비를 많이 한듯 하다. 글에 나름 근거도 있고 논리도 명확하다. 그에 비해 어도비는 대응에 근거와 논리가 부족하게 느껴진다.

오늘 새벽 플래시에 대한 논쟁을 보면서 10년도 더된 이야기가 생각이 난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나와서 넥스트 스텝을 이끌고 있던 시절, 애플이 어려움에 허덕이고 있던 시절 그당시 애플의 CEO인 어멜리오는 맥의 차세대 OS로 스티브 잡스의 넥스트 스텝과 장 루이 가세의 BeOS를 두고 저울질하고 있었다. 애플 이사회는 스티브 잡스와 장 루이 가세를 불러서 자신들의 제품에 대해 프리젠테이션을 해달라고 하였다. 그때 스티브 잡스는 모든 준비를 마쳐서 그 유명한 현실왜곡장을 최고로 펼쳐 보였다. 그에 비해 장 루이 가세는 별다른 준비없이 와서 발표를 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모두 다 알고 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에 성공적으로 복귀해서 애플을 이끌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은 꽤 많다.
대표적인것을 꼽아보면..
포토샵에 플러그인,
라이트룸,
그리고 애플의 어퍼쳐가 있다..
이들의 시장 점유율은 어떨까..

InfoTrends사에서 조사한 결과가 나왔다.
조사 대상은 프로 사진작가들이다.

   2007 2008
 Photoshop Raw Plug In
 66.5%  62.2%
 Lightroom  23.6%  35.9%
 Aperture  5.5%  7.5%
     
 On the Mac Platform Only
   
 Lightroom
 26.6%  40.4%
 Aperture  14.3%  14.6%

라이트룸이 갈수록 강세가 되어간다.
맥 플랫폼만 보면 어퍼쳐는 정체인데 비해 라이트룸은 크게 성장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어퍼쳐의 점유율은 꽤 늘었지만,
맥만 보면 어퍼쳐의 점유율은 별로 변화가 없다..
그만큼 맥의 시장 점유율이 늘어난듯 하다..^^
대충 수치만 보면 프로 사진작가들의 50%이상이 맥을 사용하는듯..

Raw로 사진을 찍지 않는 나에겐 그냥 아이포토로 족한데,
친구들을 보면 라이트룸을 사용하는 경우가 더 많은듯 하다..

그래도 최고는 역시 포토샵이다..

출처는 http://blogs.adobe.com/lightroomjournal/2008/11/aperture_vs_lightroom_what_do.html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얼마전 Adobe는 CS4를 발표했다..
CS3가 발표된지 1년 6개월만의 일이다.


맥유저에게 CS3는 정말 기대되는 제품이었다.
첫 UB로, 인텔맥에서 제대로 돌아가는 첫번째 제품이었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 이번 CS4는 약간은 실망인듯 하다.
왜냐하면, 64비트는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어쨋든..
이번에 나온 CS4는 Cross Upgrade를 지원한다.
즉 윈도용 CS3를 갖고 있는 사람도 원한다면 맥용 CS4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윈도용 CS4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과 동일한 비용이 든다.
단 이경우 윈도용 CS3를 확실히 파기해야 한다고 한다.

맥으로 스위칭할 사람에게는 또다른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얼마전 MS에서 새로운 광고를 내놓았다..
Get a Mac 광고를 타겟팅하는듯한,
stereotyped PC user 라는 광고로,
여러 사람들이 나와어 I'm a PC, 하고 나는 머한다.. 대충 이런 내용의 광고이다..


그런데..
AppleInsider에서 이 광고가 맥으로 만들어졌다는 기사가 나왔다..

플리커에서 이 광고에 대한 메타데이터가 나왔는데,
그 데이터에 의하면 맥에서 작동하는 Adobe CS3로 만들어졌다는것이다..


소프트웨어 부분을 보면 Adobe Photoshop CS3 Macintosh라고 씌여 있다.

사실 여부는 잘 모르겠다..
동영상에 포토샵?

어쨋든..
여전히 애플과 MS는 티격태격대는것 같다..
애플은 MS를 공격하고,
MS는 애플을 공격한다..
그리고, 그 속에서 유저들은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들을 발견한다..^^

Thanks Bill(Steve).
Thanks Stev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도브의 유명한 프로그램 포토샵의 차기버전인 CS3가 3월말에 정식 릴리즈 될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나왔습니다.

기사는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3월말에 발표될걸로 예상되는 OSX 10.5 Leopard와 발맞추어 출시될거라 예상하고 있다는군요.
최근의 루머에 의하면 OSX 10.5 Leopard가 3월 24일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고,
포토샵 CS3는 3월 27일날 출시될거라는군요..

상당히 기대되는군요..
라이트룸이  출시되자 이어서 다른 제품들에 대한 루머도 나오는군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