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geWave에서 2008년도 12월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리포트를 발표했다.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RIM은 41%, 애플의 아이폰은 23%, 팜은 9%를 차지했다.
그리고 윈도 모바일은 데이터가 없다..(왜인지는 잘 모르겠다.)
나머지가 윈도 모바일이라면 27%정도 되리라 예상된다.


RIM은 9월에 비해 1% 하락했고,
애플은 무려 6%나 상승했다.
팜은 3% 하락했다.
윈도 모바일은 역시 2%정도 하락했으리라 예상된다.


향후 90일에 대한 시장 예측을 보면,
RIM은 39%, 애플은 30%, 팜은 1%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9월 대비 각각 +9%, -4%, -2% 변화한 수치이다.
RIM은 Storm을 비롯하여 다양한 신기종을 출시하고 있고,
그에 따른 결과라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BlackBerry Strom과 아이폰과의 만족도 비교 그래프를 보면,
스톰이 아이폰에 비해 만족도가 떨어지는것을 볼수 있다.
아이폰 킬러를 내세우고 야심차게 출시한 스톰이지만,
그 만족도가 조금은 부족한듯 하다.
하지만, 어느정도 만족하는 사람들도 꽤 되는걸로 보아 완전 실패라고 보기엔 좀 무리가 있는듯 하다.

이런 리포트가 발표될때마다 그림의 떡이라는 생각을 한다.
T옴니아를 통해 국내의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 된다며 좀 괜찮아 지려는지..
스마트폰도 MS가 장악해버리는 우리나라가 되는게 아닌지 걱정도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요즘 스마트폰 시장이 뜨겁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국내에서도 삼성, LG등 주요 업체에서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고,
외국에서도 RIM이나 노키아, 구글폰 등 다양한 제품이 계속 나오고 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아이폰이 빛나고 있다.

애플인사이더의 기사에 의하면,
2008년 3/4분기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13.8%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전분기에는 12.2%, 전년도에는 11.2%였던것과 비교해보면 매우 크게 성장했음을 알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만 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아이폰을 제외한 다른 스마트폰들은 스마트폰 내에서는 시장 점유율이 정체 내지는 하락하고 있다.
특히 심비안의 하락폭은 매우 큼을 알수 있다.
2008년도 1,2분기때엔 아이폰이 고전했지만,
3분기에 3G 아이폰을 출시하고는 급격하게 성장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북미시장만 한번 살펴보자.


북미시장에서는 RIM의 블랙베리가 강세이지만,
아이폰 3G의 출시와 함께 시장점유율이 뚝 떨어졌다.

물론 아이폰 3G는 새로 나온 제품이라 이런 그래프를 보일수도 있다.
따라서 4분기 실적까지 나와봐야 더 확실한 시장의 변화를 예측할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폰의 약진과 블랙베리, 심비안의 점유율 하락은 눈여겨 볼만 하다.

한편,
아무리 애를 써도 힘을 쓰지 못하고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윈도 모바일은,
MS는 역시 윈도와 오피스뿐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윈도 CE 6 기반의 기기들이 출시된 2008년도 4분기 윈도 모바일의 실적이 궁금해진다.
4분기에서도 어느정도 회복하지 못한다면,
MS에게 모바일 시장은 더이상 어떻게 할 수 없는 시장이 될것같다.

어쨋건,
애플을 좋아하는 나에게 애플 아이폰의 약진은 흐뭇하게 만들고,
한편으로는 그런 아이폰이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무용지물이라는게 정말 아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