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 - VMware + 비쥬얼스튜디오 '08] 에 언급했던 개발 프로젝트 전부 돌려보기의 결과입니다.

원문링크: VMware 가혹 테스트 결과!

집에 돌아왔으니 이제 Visual Studio 2005 Professional - 내 주된 개발 환경이다 - 제대로 한번 깔고 시험해볼 시간이다.
프로그램 설치하는 건 내 기대보다 조금 더 시간이 걸리는 편이었다.

일단 VMware Fusion의 가상머신 환경에 윈도우 XP를 설치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렸다. 지금 설치해 둔 VM을 안쓰고 새로 하나 만들어 설치하겠다고 결정했기 때문인데, 이렇게 하면 가상 환경을 snapshot으로 저장할 수 있어서다.
Snapshot은 Fusion에서 지원하는 기능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특정 순간의 시스템 구성을 snapshot으로 저장했다가 나중에 언제든지 이 시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 나처럼 서드파티 컨트롤 모듈을 추가로 설치하는 개발환경에선 드물게나마 뭔가 꼬여버리기도 하니까 그럼 snapshot으로 간단히 되돌리면 끝이다.

윈도우를 첨부터 설치하는데 얼마나 걸린건지 기억도 안난다. Fusion에대 새로 까는건데도 말이지. 처음 설치하는 데만 30분 정도 쓰고 나면, 담부턴 줄줄이 이어지는 윈도우즈 업데이트 보안 패치 시간이다. 자그마치 100개 이상의 패치와 3번의 재부팅이 필요했다.

윈도우 XP 다 깔고 snapshot 한방 찍은 다음, Visual Studio 2005 Professional 설치다. 초기 설치에만 20분 정도가 소요되고 보안 패치 까는데 또 30분 정도 걸렸다. 정말 오래도 걸린다.

드디어 마지막, 위에서 언급한 서드파티 컨트롤을 설치했다. Telerik에서 나온 컨트롤을 쓰고 있는데, 정말 웹 프로그램을 멋지게 보이게끔 만드는 멋진 컨트롤 셋을 제공한다.

시작에서 끝까지 걸린 시간이 두 시간 반이다. 다 설치한 다음만일의 사태를 대비해서 다시 한번 snapshot을 찍어뒀다.

지금 진행중인 프로젝트를 불러들여봤는데, local SQL Express database와 수만줄의 코드가 들어있는 엄청난 놈이다. 실행도 깔끔하게 되었고 컴파일도 잘되고 인터넷 익스플로러(VM 상에서)를 써서 확인까지 마쳤다. 그 외 디버거를 써서 코드를 추적하고, breakpoint 설정하고, 테이블의 데이타 수정하는 정도 등등도 해보았다.

실행 속도를 비교해본다면 모든 것이 부드러웠다. 작은 맥북임에도 불구하고 성능 저하는 전혀 없었다. 지금 사용중인 윈도우용 컴퓨터와 비교해보면,
(역자주: 이 부분은 혼동을 피하기 위해 영어 그대로 옮깁니다.)

1. Load Visual Studio 2005 - 윈도우 3초 / 맥북 3초
2. Load web project into VS 2005 - 윈도우 8초 / 맥북 4초
3. Rebuild entire project - 윈도우 8초 / 맥북 9초
4. Click run, load IE, app running - 윈도우 3초 / 맥북 3초
5. View Class Diagram - 윈도우 6초 / 맥북 9초
6. Save Class Diagram - 윈도우 18초 / 맥북 25초

내 윈도우 컴퓨터 사양은 이렇다:
EVGA 680i Motherboard,
Intel Extreme QX6700 2.66GHz processor (quad core),
dual WD 150GB 10K RPM Sata drives,
2GB Corsair Dominator matched memory,
EVGA 8800GTX video card.
Windows XP SP2, fully patched.

맥북 사양을 적어보면:
Core2Duo 2.2GHz + 4GB RAM + WD 320 HD
VMware Fusion 1.1.1 + Windows XP

맥북이 약간 빨랐던 부분은 윈도우 머신의 경우 외장하드에 가끔씩 억세스하는 경우가 있어서가 아닌가 싶다.

위 숫자는 내 손목시계로 측정했고, 1 초 정도 차이는 감안하기 바란다. 그리고 두 컴퓨터는 사양이 완전히 틀린 만큼 일대일 비교는 무리라고 본다. 하지만 위 숫자들을 보고 있으면 VMware Fusion에서 윈도우를 돌리는 것이 PC상에서 돌아가는 윈도우와 비교해 유사한 성능을 내는 것 같다.

18GB의 완벽한 윈도우 개발 환경 파일이 확보되었다는 게 상당히 기쁘다. 이게 있으면 나중에 맥 프로를 구입하게 되더라도 VMware Fusion 설치하고 이 파일만 복사하는 것으로 작업환경 설치 끝이다. 3시간동안의 번거로운 프로그램 설치는 이제 안녕이다.

꽤 그럴싸한 이야기 아닌가!

-----------------------------------------------------------------------------

생각보다 VMware의 평이 좋군요..
전 생각보다 좀 느리다는 생각이..^^
버츄어머신에 대한 기대가 커서 그런가요..^^
스냅샷 기능은 알고는 있었는데..
사용은 안해봤습니다..
한번 해봐야겠네요..^^
이번에 MacUpdatePromo에서 묶음판매로 패러럴즈 라이센스가 생겼는데..
한번 사용해봐야겠네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기술적인 내용과 가벼운 글이 연달아 올라갑니다. 먼저 기술적인 내용부터 갈까요.

원문링크: 비쥬얼 스튜디오 '08로 VMware 혹사시키기.

현재 여행중이라 내 개발용 컴퓨터를 사용할 수가 없다. 하지만 맥북이 있잖은가? 지금이 실험 하나 해보기에는 딱 좋을 거 같다. 지금 내 장비 구성은 이렇다.

VMWare Fusion
Windows XP SP2, fully patched
Microsoft Visual Studio 2008 Express Edition

윈도우용 VM에는 메모리 1기가를 배정했다. 윈도우 시원시원하게 돌아가고, 프로그램 돌릴 공간도 충분하다. 이건 이전에도 적은 내용이지만 내 글에 달리는 답글을 보건데 윈도우 쓰는 분들 중 맥을 써볼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신 것 같아 다시 한번 정리해볼까 한다.

맥북이 스펙은 좀 딸리는 편이지만 그래도 윈도우는 정말로 잘 돌아간다. 물론 메모리를 4기가로 업글했다는 중요한 차이점은 있지만, 그래도 일반적인 윈도우 프로그램 돌리는건 문제도 아니다. (게임 돌리시겠다? 맥북에선 꿈도 꾸지 마시길.)

화면을 최대한 써먹기 위해 -12인치 맥북에선 정말 중요한 문제다 - 난 윈도우를 풀스크린으로 띄워둔다. 물론 그렇게 해도 spaces 쓰는 데는 아무 문제없다.

Visual Studio 2008 Express 를 설치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 셋업 도중 VS08은 라이브러리를 상당부분 다시 만드는데 이 과정에서 윈도우를 100% 점유한다. 따라서 전력 질주가 맥북에 주는 영향을 살펴보기에는 딱 좋다. 내 맥북에서 compile이 최대로 돌아가는 동안 CPU 사용율은 50%를 일정하게 유지했다. 사파리 등의 맥 프로그램을 띄워도 특별히 속도 저하는 느끼지 못했다.

VS08을 다 설치하고 실행까지 쉽게 끝냈다. 간단한 브라우저 기반 프로그램 작업만 실행하는 정도의 가벼운 부하를 걸어봤는데,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띄우고 디버거 실행도 문제 없이 잘된다. CPU는 힘든 기색도 안보였다.

혹시나 궁금하신 분을 위해 이때 맥북에서 돌린 프로그램을 보면 (역자주: 원문에 사진이 나와있으며, 링크 불가로 의역으로 대신합니다) NetNewsWire, iTunes, iChat, Safari, 그리고 풀 스크린 Windows XP에 Visual Studio 2008 Express Edition 들이 한꺼번에 돌고 있다.

Space에서 이렇게 띄워두면 좋은 점이, 순식간에 운영체제를 바꿔버릴 수 있다. VM 환경이라지만 XP 실행 속도도 빠르다. 작은 문제라면 프로그램 윈도우 등을 빠르게 움직이다 보면 잔상(tearing)이 남는 정도이다. 이건 맥북에서 그래픽을 처리하는 방식 때문인 거 같은데, 맥북은 전용 그래픽카드 없이 내장 칩셋을 쓴다. 그래픽카드가 따로 있는 맥북 프로에는 아마 이런 문제가 없을 것이다.

한가지 희안한 점이 있다면, flash 기반 사이트를 들어가면 CPU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퀵타임 비디오 볼 때 만큼 심하진 않지만(웃기지 않은가?). 그런데 아이맥이나 맥북 프로 쓰는 다른 친구들은 flash 사이트 봐도 별 차이 없다고 한다.

이 결과를 보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개발 프로젝트 전체를 VM상에서 돌릴 때 성능이 어떻게 나올지가 궁금하다. 내 프로젝트는 상당히 큰 편이고 게다가 서드파티 컨트롤까지 사용하는 중이라 꽤 괜찮은 스트레스 테스트가 될 것이다. 게다가 SQL Server Compact Edition으로 디버깅까지 하고 있으니, 사실 무리한 요구이긴 하다.

내 괴물단지 윈도우 개발 툴 - EVGA 680i mobo, Intel QX6700 processor, EVGA 8800GTX video, Corsair memory - 에서도 VS05가 코드 재구축 들어가면 CPU 점유율이 장난이 아닌데, 맥북에서는 두말할 나위도 없을 것이다. 그래도 어느 정도 쓸만한지 한번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

저도 VMware를 사용합니다..
정식버전 나올때 할인해서 판매했던 것을 구매해서 사용중이죠..
다만.. 거의 쓸일이 없습니다..
오피스 2003 강의 하는데..
주변엔 모두 오피스 2007이라..
VMware에 윈도XP를 설치하고 오피스 2003을 설치해서 강의 준비할때에만 사용하죠..
그 전엔 몇개월동안 사용을 안했습니다.
비쥬얼 스튜디오를 사용한다면 어쩔수 없이 사용해야겠지요..^^
최근에 Macupdatepromo를 통해 패러럴즈도 구매했는데..
사용할 일이 있을지 잘 모르겠네요.^^

4기가의 맥북 메모리 용량이 부럽습니다..^^
제 맥북프로는 3기가가 최대거든요..^^

그런데.. 17번이 없네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맥용 VMWare Fusion이 드디어 베타 딱지를 떼고 정식으로 발매합니다.
발매 날자는 8월 6일로 정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은 79.99달러입니다만..
현재 pre-order하는 사람에게는 39.99달러에 판매를 합니다..
pre-order는 8월 5일까지 가능합니다.

패러럴즈와 함께 맥의 버츄어머신을 이끌어오던 VMWare가 드디어 정식으로 릴리즈된다니..
베타를 무료로 사용하고 있는 저에겐 또다시 돈을 지출해야 할듯 하네요..
아니면 오픈소스로써 무료로 제공되는 또하나의 버츄어머신인 VirtualBox를 사용해야 하려나요..
아직 이틀이라는 시간이 남아있으니 잠시 고민좀 해봐야 할듯 합니다..

패러럴즈에 비해서 dirctX 지원이 좀 떨어지구요..
(패러럴즈는 direcX9, VMWare는 directX8까지 지원합니다.)
대신 인터넷뱅킹이 더 잘 지원됩니다.
그외에는 대충 비슷한 느낌입니다.
게임보다는 인터넷뱅킹이 더 중요해서 VMWare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VirtualBox는 패러럴즈와 VMWare의 중간쯤 되는듯 하네요..

그런데..
구매할 확률이 높네요..^^

신고
VMWare Fusion이 드디어 베타 딱지를 떼고 정식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러럴즈와 함께 맥용 버츄어머신의 양대산맥을 이루고 있는 VMWare Fusion은 그동안 베타로 많은 맥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하고 있었다.
이제 베타 딱지를 떼고 정식 출시하면서  가격이 발표되었다.

가격은 79.99달러..
하지만 프리오더하면 특가 39.99달러에 구입이 가능하다.
8월말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VMWare Fusion은 최근 Unity 기능을 발표하면서 주목을 받아왔다..

구입을 심각하게 고려해야겠다..^^

신고
맥에서 사용하는 양대 버츄어머신으로 parallels와 VMware Fusion이 있다.
뒤늦게 맥의 버츄어머신에 뛰어들은 VMware Fusion은 directX가 가능하다는 점이 사람들에게 알려지면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에 Parallels는 coherence 모드로 반격을 가했다..
그리고 최근 Parallels는 directX를 실행가능하도록 한 3.0 버전을 내놓았다..
VMware도 가만히 있을수는 없지 않은가..
Unity라는 기능을 갖추었다.

Unity는 parallels의 coherence모드와 흡사한 기능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욱 뛰어나 보인다..
동영상을 한번 보면 감탄사가 나올것이다.



갈수록 발전해가는 버츄어머신에, 사용자는 즐거운 비명을 지를수밖에 없다..
맥 유저는 윈도의 프로그램의 점점 더 자연스럽게 사용하게 되는데..
윈도 유저는 어떨까...

맥으로 스위칭 할 이유가 하나쯤 더 늘어난 듯 하다..^^

신고
맥용 버츄어머신을 만드는 또하나의 회사 VMWare에서 Fusion beta2를 발표했습니다.

What's New in Beta 2

New and Improved Features in Beta 2

This Beta 2 release of VMware Fusion for Mac includes the following new features and feature improvements:

  • Experimental 3-D graphics support — Play a selection of DirectX 8.1 games in Windows XP Service Pack 2 virtual machines.
  • Snapshot feature — Roll back your virtual machine to a known good state when something goes wrong in your virtual machine—for example, when your virtual machine picks up a virus, or when a software upgrade causes problems.
  • Improved networking — Automatically bridge to the computer’s primary network interface.
    Full support for Airport wireless networking, including virtual machines behind a NAT firewall and bridged to the local Airport network.
    Support for up to ten virtual network interfaces
  • Improved Microsoft Vista support — Support for Microsoft Vista Business, Enterprise, and Ultimate editions.
    Complete VMware Tools support for Microsoft Vista including copy/paste, dragging and dropping files, shared folders, and screen resizing.
  • Improved hardware editor — Add additional virtual hard drives to a virtual machine for needed capacity.
    View the physical computer's battery status in the virtual machine.
  • Improved full screen mode — Support for plugging and unplugging displays while virtual machines are in full screen mode.
    Improved usability: an on-screen tip shows how to enter and exit full screen mode easily.
  • Experimental support for Mac OS X Leopard — You can now install and run VMware Fusion on Mac OS X 10.5 (Leopard). Support is experimental because Mac OS X 10.5 is not yet released. Fusion will support the release version of OS X 10.5 in the final VMware Fusion release.

Bugs Fixed in Beta 2

This Beta 2 release of VMware Fusion for Mac includes the following improvements and bug fixes:

  • Improved keyboard and mouse support — Third-party graphics tablets, keyboards, and mice no longer interfere with keyboard and mouse input.
    Support for plugging and unplugging input devices while virtual machines are running
  • Improved CD/DVD support
  • Better support for mounting and unmounting discs in virtual machines
  • Quicken Scheduler corrupts keyboard and mouse input in virtual machines — Offer workaround to disable Quicken Scheduler when it is detected.

역시 중요한 부분은 다이렉트엑스 지원이 될 듯 하네요.. 레퍼드도 지원한다고 합니다..

전 패러럴즈를 사용(거의 안합니다만..^^)하고 있습니다만..
다이렉트엑스 지원은 정말 큰 매력이네요..
한번 사용해봐야겠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