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 WWDC를 통해 애플은 라이언, iOS5, 그리고 iCloud를 발표했다. 메이저급 주제가 무려 3가지나 쏟아진 대형 발표였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iCloud가 있다.

애플은 이미 2010년 아이패드를 통해 Post PC의 가장 강력한 주자로 떠올랐다. 아이패드는 PC의 뒤를 이을 가장 강력한 후보였고 지금도 그 자리는 굳건하다. 하지만 아직까지 Post PC로 완전히 자리매김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바로 PC와의 연결성 때문이다. 지금까지 iOS 기기는 PC와 연결을 통해 활성화 되었다. 정확히 iOS 기기는 PC의 위성일 뿐이었다.

그런 iOS가 이번에 드디어 PC로 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안드로이드처럼 자체로 완전한 기기가 되었다. PC와 동등한 입장으로 설수 있는 장이 마련되었고 서로간의 데이터 교환은 iCloud를 통해 이루어진다. Scott Forstall의 말대로 PC가 없는 많은 사람들에게 iOS 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사실상 iOS5 업데이트의 많은 부분이 PC free에 관련된 기능으로 보인다. PC에서 완전히 독립하기 위해선 안전한 백업수단이 필요하게 되고 무선 싱크가 지원되어야 한다. 또한 OTA기능을 통해 PC 없이 업데이트가 되어야 한다. 또한 앱간 파일을 공유할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고, 기본 기능이 더 튼튼해져야 한다. 음악등도 iOS에서 직접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런 기능이 iOS5의 주요 업데이트 내용이다. PC free가 iOS5의 가장 중요한 업데이트라는 점이다.

이를 숨기기 위해 애플은 PC free를 뒤에 살포시 소개한듯 보인다. 한편 iOS5의 PC free와 iCloud와의 발표 간격을 조절함으로써 둘 사이의 연관성을 교묘하게 조절하고 있는듯한 느낌이 든다.

애플은 이번 WWDC를 통해 Post PC 시장 장악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 그리고 더 무서운 점은 Post PC 시장 이후에 다시 PC 시장까지도 노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부분은 다음 포스팅에서 더 자세히 이야기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