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이 분에게 Windows는 스타워즈의 ‘Dark Side’가 된 모양입니다.

원문링크: 난 왜 Windows를 버리고 맥으로 왔는가



그 동안의 일을 뒤돌아보면 어딘가 좀 우습기도 하다.
3개월 전 처음 맥북을 샀을 때는 그저 보조용 장비로만 생각했었다. 나의 긴 컴퓨터 목록에 그저 한 줄이 더 늘어나는 샘이었다. 그 동안 줄곧 Windows만 사용했고 내 일도 모두 그 환경에 맞춰지다 보니 다른 OS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는 건 상상조차 못 할 일이었다. 그저 좀 다르고 독특한 컴퓨터 하나를 원한다 정도였을까.

Windows, 뭐가 문제이길래?
아마도 17년이나 Windows를 사용하다 보니 조금 지쳤던 모양이다. 새로운 버전의 Windows라는 건 그저 사용성 조금 개선되고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리는 변경 사항만 생길 뿐이었다. Windows는 점점 더 커져갔고 더 많은 메모리를 요구했으며 더 강한 CPU가 있어야 돌릴 수 있었다. 더 커진 집을 짓기 위해서는 더 큰 집터가 있어야 한다는 점은 나도 인정하지만, Windows는 그 덩칫값을 못한다는 기분이었다.

그래서 난 Vista가 지쳐버린 나에게 다시 활력을 불어 넣어주기를 간절히 바랬다. 하지만 Vista는…… 쩝. Microsoft는 Windows를 더 쓰기 좋게 만든 것이 아니라 기존의 Windows 위에다 보안만 몇 겹 덧씌워 놓은 것 같았다. 난 Vista를 HP nw8440 laptop에 깔았다. 메모리 2GB에 괜찮은 그래픽 카드를 설치한 고급 기종이었다. 성능 면에서는 괜찮았지만 Vista는 안정성에 심각한 문제를 보였다. 이 머신에서 XP는 날아다니는데 Vista는 생뚱맞은 곳에서 다운이 되었다. 게다가 하루 이상 켜놓으면 제대로 종료도 안되었고, 그래서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 강제 종료를 하곤 했다.

2007년 10월, HP Slimline PC를 한 대 구입했다. 난 Ubuntu를 깔 수 있고 전원도 적게 먹는 괜찮은 컴퓨터가 필요했었다. AMD 64x2 듀얼 코어에 1GB 메모리였으니 최신 기종과 비교하기에는 좀 그렇다. 가격도 550불이었으니 매우 싼 기종이었고, BestBuy에 쌓아둔 포인트가 많아서 실제로 쓴 돈은 얼마 안되었다.
이 컴퓨터에는 사방에 “Vista capable” 로고가 붙어있었고 Vista Home Edition이 설치되어 있었다. 물론 Ubuntu를 깔기 위해 Vista는 지워버려야 했지만 잠깐동안 써보기 위해 Vista를 그냥 놔뒀다. 큰 실수였다.

Vista는 지독히도 느렸고, 거의 쓸 수가 없었다. 아마 HP에서 가격을 낮추느라 허접한 부품을 쓴 건지도 모르지만, 젠장… 이건 거의 돈 낭비 수준이 아닌가. 그래서 BestBuy에다 반품해버릴까 했지만 일단 계획대로 Ubuntu를 설치해봤는데, 이것 봐라. 이거 성능이 예술이 아닌가. 내 용도에 딱 맞는 훌륭한 컴퓨터였던 것이다. Ubuntu 최신 버전 (8.04, Hardy Heron)은 이 작은 HP에서 멋지게 돌아갔다. 성능도 이전 버전처럼 나오면서 보기는 훨씬 더 좋아졌다.

마지막 한방.
나에게 최후의 한방을 선사한 것은 바이러스였다.
난 몇 년 동안 내 PC에 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았었다. 어떻게 막아야 하는지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 애들이나 와이프의 컴퓨터에는 Norton Anti-virus나 PC Tools를 설치했었지만 그건 문제를 피할 줄 모르기 때문이었고, 나는 방법을 알고 있으니 안전하다고 생각했다.

나는 확실히 보장되는 곳에서 제공한 프로그램만 설치했다. 이메일의 첨부파일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난 모든 문제에 훤하다 생각했고, 실제로 17년 동안 Windows를 써오면서도 내 컴퓨터에는 단 하나의 바이러스도 침범한 적이 없었다.

그러던 올해 초, 프로그래밍 문제로 웹 검색을 하고 있었다. 구글로 해답이 나오는 사이트를 찾아서 그 중 믿을만한 사이트를 클릭했다. 그러자 팝업 차단기가 실행 중인데도 창이 하나 열렸다. 팝업을 닫고 사이트를 떠났지만 그 이후로 계속 팝업 창이 뜨기 시작했고, 심지어 브라우저를 꺼도 계속 그랬다. 내 컴퓨터가 뭔가에 감염된 것이 분명했다.

PC Tools를 설치하니 스파이웨어 혹은 애드웨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왔다. 감염되었다고 나온 부분을 제거하고 다시 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PC Tools를 계속 실행시켰다. 그런데 이게 문제였다. Visual Studio를 띄우고 디버깅 세션에 들어가니 컴퓨터가 기어가는 것이었다. 결국 작업을 하기 위해선 PC Tools를 disable 시켜야만 했고, 이 일은 나에게 엄청난 실망감을 안겨주었다. 그 때 우연히도 난 맥북을 살펴보고 있었다.

문이 열리고 맥이 입장하다.
모든 일을 맥으로 하게 되면서 난 맥을 진심으로 즐기고 있다. 내 블로그의 글을 읽으면 그동안 어떻게 변해왔는 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좋은 점은 잔뜩 있고, 단점 몇 개 있었을까.

재미있는 사실은 나와 비슷한 스토리를 가진 맥 유저들을 계속 접하게 된다는 점이다. 그들도 PC에 좌절하고선 맥을 한번 접해봤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사람들이다. 왜 윈도우보다 맥이 더 좋냐고 사람들에게 물어보면(스위쳐인 경우) 많은 사람들이 애플의 광고 문구를 인용할 것이다. “그냥 되요” (It just works). 사람들이 이 광고 문구를 인용하게끔 애플에서 뭔가 손을 쓴 것인지, 아니면 사람들이 컴퓨터를 좋아하는 이유를 찾아내서 광고에 사용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어제 우리 막내딸이 숙제를 같이 하려고 친구를 데려왔다. Dell 노트북을 가져와서 우리 집 무선 네트워크에 접속하려고 했는데, 모든 게 제대로 설정되었는데도 접속을 못하는 것이었다. 시그널은 잘 뜨는데 라우터에서 IP address를 받지 못하는 것이다. 결국 난 Dell에서 제공한 무선 네트워크 유틸리티를 끄고 Windows 무선 네트워크를 켰고, 몇 분 뒤 드디어 연결이 되었다. 내 맥북은 이 네트워크를 한 번에 찾아낸다. 물론 내 큰 딸의 맥북도 그렇고.

오늘 아침, 와이프가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동안 내 무릎 위에 맥북을 올려놓고 이 글을 쓰고 있었다. 신사분 한 명이 다가와 맥에 대해서 물어보신다. 이 분의 따님이 대학원에 진학하게 되었는데 맥을 구입하겠다고 하신 모양이다. 그 이후 이 분도 맥을 하나 사 볼까 고민을 하는 중이셨다. 난 맥의 기능들을 보여드리고 VMware Fusion을 열어 Windows XP가 얼마나 빨리 돌아가는지 등등을 보여드렸고, 매우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3개월 동안 난 맥에 관심있던 윈도우 유저에서 맥 초보가 되었고, 이젠 낮선 사람에게 맥을 권유하는 스위쳐가 되어버렸다.
Dark Side 에 대한 내 이야기는 이 정도면 충분한 것 같다.

------------------------------------------------------------------------------

허허 이분 갑자기 컬럼형식의 글이..
저도 이런 글을 좋아합니다만..^^

금주에 부모님과 가족여행을 다녀오느라 업데이트가 늦었습니다..
한가한 시즌의 동해안..
참 좋네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acscoop.com의 기사에 의하면
OSX의 차기버전인 Leopard에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진 부트캠프 정식버전을 Tiger 유저들에게 29달러 정도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식 버전엔 비스타도 지원할거라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에서 윈도를 사용하도록 도와주는 부트캠프


802.11n과 같은 이유일까요?
알수 없군요..
이미 베타로 나와서 수많은 사람들이 잘 사용하고 있는 부트캠프인데..
갑자기 돈을 받겠다고 하면 원성이 있지 않을까요?

더해서.. XP는 지금 매우 잘 돌아가는듯 합니다..^^
XP 사용하려면, 그냥 베타 써도 아무런 문제 없을듯 하군요..

글쎄요..
저라면 그냥 Leopard 삽니다..^^
몇몇 정말 기대되는 기능들이 너무 끌려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