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1년여만에 애플에서 새로운 맥북프로를 발표했다.
올해 초부터 꽤 많은 사람들이 i5, i7이 장착된 맥북프로를 기다려왔다. 전의 맥북프로는 2009년 봄즈음에 업데이트 된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니 거의 1년만의 업데이트이다. 그동안 다른 회사는 i5, i7을 장착한 노트북 라인을 내놓았는데, 유독 애플만 늦었다. 아이패드가 그 이유일거라 예상하지만 그래도 좀 많이 늦은게 아닌가 싶다.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면서 나올때가 되었다고 이야기했지만 계속 나오지 않으니 일부 사람들은 담달폰에 이어서 다음주 노트북이 되는게 아닌가 하는 우스개 소리를 하기도 할 정도였다. 그 와중에도 계속 루머는 나오고 있었고, 최근에는 4월 13일에 업데이트되고, 사양과 모델번호까지 나오기도 하였다. 그리고, 최근의 그 루머들은 얼추 맞은것 같다..^^


13인치부터 17인치까지 코어2듀오, i5와 i7을 채용해서 출시되었다. 가격은 155만원부터 17인치 기본형은 299만원이다. 미국은 1199달러부터 2299달러까지 가격이다. 어림잡아서 1180원대 정도 환율이 적용되었다. (우리나라는 세금 10%가 포함된 가격이고 미국은 세전 가격이다.) 

15인치 맥북프로의 주요 CTO 옵션


전 기종 4기가의 메모리가 기본이고 8기가가지 확장 가능하다. (가격은 살인적이다.) 또한 하드디스크의 경우 최고 512기가의 SSD까지 선택이 가능하다. (가격은 정말 엄청나다.) 또한 디스플레이의 경우 15인치는 기본적인 글로시 액정 외에 Hi-Res Glossy와 Hi-Res Antiglare 디스플레이 옵션이 추가되었다. Hi-Res 옵션의 경우 약 30%정도 늘어난 해상도를 제공한다. (15인치의 경우 1440*900에서 1680*1050으로 늘어난다.) 13인치의 경우 디스플레이 옵션이 없고 17인치는 Hi-Res이 기본이다. 그래픽카드는 13인치는 nVidia가 기본이고, 15인치 이상은 인텔HD 내장 그래픽카드 기본에 nVidia Geforce GT 330M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4월 들어서 애플은 아이패드를 출시하고 아이폰OS 4를 발표했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서 맥북프로를 업데이트했다. 맥으로 스위칭한 후에 이렇게 짧은 시간동안 많은 제품이 출시되고 발표된 기억이 없다. 그만큼 애플이 공격적이라는 것이 될것 같다.
어쨋든.. i5, i7을 장착한 맥북프로를 기다렸던 유저들은 마지막 관문인 전자파 인증만 기다리면 된다. 나도 SSD가 아니었으면 지름신을 떨쳐내기 힘들었을것 같다.. (SSD가 비싸지만, 새로운 맥북프로보다는 싸다..^^)

애플 스토어는 http://store.apple.com/kr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