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과 아이팟 터치가 발표되고, 소프트웨어 개발 툴 및 앱스토어가 개장되자 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이 쏟아져 나왔다.
그리고 그중에 대표적인것들이 바로 아이폰/아이팟 터치를 이용한 악기 연주 프로그램이다.
그런 어플리케이션으로 연주한 동영상들도 많이 올라와있다.

아래 동영상은 아이폰/아이팟 터치로 기타 연주를 한 영상이다..


아래 동영상은 아이폰/아이팟 터치로 오카리나를 연주한 동영상이다.

오카리나는 정말 신기하다..
어떻게 바람이 불면 소리가 나는건지..

이렇게 다양한 영상들이 나오자 그것을 이용한 밴드도 나왔다.
이름하여 iBand..


그렇다..
아이폰/아이팟 터치는 이제 악기로도 발전하고 있다..
이미 아이폰/아이팟 터치로만 연주하는 밴드까지 나왔으니 말이다..
솔직히 지금까지 아이폰을 좀 기다렸지만,
아이폰이 안나온다면 구지 아이팟 터치를 살 필요는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지름신께서 급강림 하셨다..ㅡㅡ
정말 하나 갖고 싶다..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맥북 에어가 나오기 전까지 거의 모든 행사때마다 나오던 루머가 있다.

바로 타블렛 맥북의 출현..
맥북 에어가 나오면서 그에 대한 루머는 많이 줄어든것 같다.
그런데 최근 다른 루머가 나왔으니..
7"~9" 아이팟 터치가 2009년 가을에 나온다는 루머이다.

아이팟 터치는 사실상 컴퓨터랑 별로 다르지 않다.
복잡한 시스템 설정은 불가능하지만,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상당부분 메꿔줄 수 있다.
계속해서 이슈가 되고 있는 MID를 생각한다면,
7"나 9" 아이팟 터치도 꽤 좋은 대안이 될수 있을것 같다.

타블렛 PC가 실내에서 들고 다니면서 간단히 인터넷 검색하고 메모하고 등의 일을 한다면,
아이팟 터치가 딱일거라는 생각도 든다.
복잡한 설정이 안된다는 점은 필요 없다는 점일수도 있고,
이는 확실히 Consumer Electronic를 타케팅하는 부분에서는 단점보다는 장점이다.
또한 타블렛 PC는 Consumer Electronic과 비슷한 느낌이 든다.
이렇게 가다보니 7"나 9" 아이팟 터치만큼 적절한 기기도 없어보인다..^^

언제나 루머를 소개할때마다 하는 이야기지만..
역시 진실은 스티브 잡스만이 알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애플에서 아이팟 터치의 문구로
"The funnest iPod ever"라는 문구를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게임이나 각종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많이 강조했다.
그리고,
지금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는 휴대용 게임기로 성공해가고 있는 느낌이다.


오늘 하루동안 쏟아진 아이폰/아이팟 터치의 게임과 관련된 기사들이다.

http://www.tuaw.com/2008/12/17/simcity-comes-to-the-iphone/
http://www.tuaw.com/2008/12/17/konami-announces-four-big-titles-for-iphone/
http://www.macworld.com/article/137619/2008/12/xplane.html?lsrc=rss_main

중복된 뉴스는 제외하고도 3건이다.
그중에 하나는 심시티가 아이폰으로 개발되었다는 기사이고,
또하나는 코나미에서 빅 타이틀 4개 (메탈기어 솔리드, 사일런트 힐, DDR, 프로거) 를 아이폰으로 발매하겠다고 발표했다는 기사이다.

처음 아이팟 터치의 광고 문구를 보고, 솔직히 나는 게임기로서의 성공을 의심했다.
이런 저런 아기자기한 게임은 나와도 다른 휴대용 게임기를 압도할만한 멋진 작품들은 나오기 힘들거라 예상했다.
그리고, 그 예상은 멋지게 빗나갔다.

올해 최대의 기대작중 하나였던 스포어도 아이폰/아이팟 터치용으로 오리진이 발매되었고,
그 외에도 각종 멋진 게임들이 하나씩 아이폰/아이팟 터치용으로 개발되고 있다.

닌텐도의 DS은 터치스크린을 활용하여 휴대용 게임기의 강자로 떠올랐다.
터치스크린을 이용한, 그리고 마이크등 각종 장치를 이용한 게임은 정말 아기자기하고 재미있었다.
그리고 아이폰/아이팟 터치도 마찬가지로 멀티터치와 중력센서를 통해 새로운 게임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아이폰/아이팟 터치용 게임을 위한 다양한 악세사리도 나오고 있다.
위의 그림과 같은 악세사리는 아이폰/아이팟 터치를 이용하여 더욱 즐거운 게임을 즐길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하나의 아이폰/아이팟 터치의 성공요인은,
애플의 앱스토어를 이용하여 간단히 구입할수 있고 가격도 크게 비싸지 않다는 점이 아닐까 싶다.
NDSL이나 PSP와 같은 경우, 게임 하나 구입하려면 직접 매장에 가던가 통신판매를 이용해야 했다.
(물론 불법으로 다운로드 받는 경우고 있지만, 불법이니 논외로 하겠다.)
이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거나 시간이 필요하다.
그에 비해 아이폰/아이팟 터치는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쉽고 빠르게 구입이 가능하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하다.

아이폰의 국내 발매가 갈수록 미궁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도 언젠가는 발매가 될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그때쯤이면 영등위의 게임 심의 문제로 인해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는 아이폰/아이팟 터치의 게임 문제도 해결책이 보일거라 생각한다.

게임기로서 큰 가능성을 보이고 또한 성공해 나가는 아이폰/아이팟 터치가 솔직히.. 정말 갖고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애플의 App Store에서 3억회의 프로그램이 다운로드 되었다.

애플은 6월달에 iPhone과 iPod Touch 유저를 위해 App Store를 개장했고,
App Store를 통해 다운로드된 횟수가 3억회를 넘었다.

이는 매일 2백2십만회 다운로드된것이다.

물론 많은 프로그램들이 무료이기도 하지만,
많은 수의 프로그램들이 유료이고,
이는 애플에게 많은 수익을 남겨줄 것이라 생각된다.

출처는 AppleInsider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번에 아이튠즈가 7.7로 업데이트되면서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를 위한 App Store가 개장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쁜 소식은..
South Korea도 같이 있다는 점이다..
그동안 애플에서 한국을 위해 해준것이 거의 없음을 생각하면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으로는..
무늬만 South Korea이고..
한글이 하나도 없이 영어로만 되어 있어서 좀 서운하기도 하다..
하지만 중국도 우리나라랑 별반 다를게 없다..
일본은 iTunes Music Store도 열려있을만큼 애플의 주요 시장중 하나이니 더 신경써서 지원하는게 당연하게 생각된다..

어쨋든..
아직까지 국내에서 아이폰을 사용하는것은 불가능하다..
아이팟 터치는 꽤 유저를 확보한듯이 보이지만..
하지만..
3G 아이폰이 출시되면..
어떻게든 사용하려고 하면 기술적으로는 사용이 가능할것 같다..
그렇다면 아이폰의 국내 사용을 위해서는 정책적인 이슈만 해결되면 되는데..
KTF건 SKT, 또는 LGT건 아이폰을 들여오기가 그렇게 어렵나 싶다..
정말 위피가 걸림돌이 되는건가..ㅡㅡ
아이폰에 프로그램도 마음대로 설치할수 있는데..
위피 플랫폼을 아이폰용 프로그램으로 개발할수 없으려나..

내일.. 아니 시간이 지났으니 오늘 공식적으로 전 세계에 3G 아이폰이 출시된다..
그리고 작년의 이맘때쯤 아이폰에 대한 뜨거운 시장 반응이 쏟아져 나왔던것 처럼..
이번에도 수많은 이미지와 뉴스가 쏟아지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상해 본다..
(이미 나오고 있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App Store도 개장되었으니..
iTunes Music Store도 우리나라에 개장되면 참 좋겠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정보다 조금 늦어졌지만..
현지 시간으로 2008년 3월 6일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합니다.
애플에서 초청장을 돌렸다고 하네요..
애플은 무슨 이벤트가 있으면 초청장을 돌렸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초청장도 독특하게 만드는듯 합니다..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를 해킹하지 않고 지금까지 사용해오신 분들..
이제 그 불편함이 없어지겠네요..

혹시..
만약에라도..
이번 아이팟터치 어플리케이션 추가처럼..
아이튠스토어를 통해 구입해야 하는거라면..
설마.. 그렇진 않겠죠..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미국 온라인 애플스토어가 업그레이드 되었다..
iPhone과 iPod Touch의 용량이 업그레이드 되어서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기가의 iPhone과 32기가의 iPod Touch가 출시되었다..
가격은 모두 499달러로 책정되었다..

32기가의 iPod Touch는 조금 끌린다..
가격이 문제이긴 하지만..ㅡㅡ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9월 5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시각으로 9월 6일 새벽..
드디어 아이팟 터치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폰에서 폰기능이 빠진..
아이폰의 출시가 통신사에 묶여있기에 출시를 확신하지 못했던 수많은 애플 유저들이 기다리던 소식이었다..

아이폰의 출시 이후 수많은 유저들이 아이폰의 혁신적인 UI인 멀티터치를 아이팟에도 적용한 모델이 나올거라 예상했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루머도 끊이지 않았고..
결국 이렇게 나와버렸다..
혹자는 아이폰과 아이팟의 중간에 껴있는 이도 저도 아닌 제품이 될것을 우려했지만..
현재 이야기되고 있는것을 보면 그러한 우려는 뒤로 해도 될 듯 하다..^^

아이팟 터치는 아이팟의 이름을 갖고 있지만 PDA와 아이팟의 중간 모습을 갖고 있다..
단순한 음악을 듣고 동영상을 보는 휴대용 기기가 아닌 온라인으로 음악을 구매하고 웹서핑을 하며 일정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기존의 아이폰과 같은 플랫폼을 사용함으로써 아이폰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그대로 사용이 가능하다.

그렇다..
아이팟 터치는 아이폰보다 더 오래된 희망이었던 뉴튼에 대한 갈망을 채워줄 수 있는 제품이 될 수 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 복귀하고 단종을 결정했던 뉴튼..
PDA의 시작을 열었던 바로 그 뉴튼이다..

그리고, 스티브 잡스는 그러한 사실을 아이팟이라는 이름 뒤로 교묘하게 감추었다..
그럼으로써 새로운 PDA 유저를 만들어내지 않고..
아이팟 유저들을 PDA 유저로 자연스럽게 흡수해 나가려는 모습이 느껴진다.

음악을 위한 휴대용 기기에서 시작해서 PDA까지 하나하나 발전시켜 나아가는 애플의 모습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