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2시
애플에서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제 블로그에서도 예상도 하고 동영상 실시간 중계를 한다는 소식도 전해드렸습니다.

전 새벽에 보려다가, 못일어나는 바람에 마지막 30분정도뿐이 못보았습니다.
그래서 오전에 다시 키노트 발표를 보았네요..
그리고 빠르게(?) engadget의 사진과 함께 정리해봅니다..

스티브 잡스는 여전히 말랐습니다..
예전의 보기 좋았던 시절로는 다시 돌아가기 힘들어 보이네요..ㅜㅜ
애플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제일 큰 걱정일 겁니다..

가장 먼저 전한 소식은 애플 리테일 스토어의 이야기입니다..
파리, 샹하이, 그리고 런던에 애플스토어를 열었습니다..
위의 사진은 샹하이의 애플스토어 모습입니다.
멋지고, 사람도 많군요..
런던의 애플 스토어는 300번째 스토어라는군요..
우리나라는 언제쯤이나...

다음은 iOS 이야기입니다..
무려 1.2억의 iOS 디바이스가 지금까지 판매되었군요..

더 놀라운 사실은 하루에 23만의 새로운 iOS 기기가 액티베이션 된다는군요..
업데이트를 제외하고 23만입니다..
즉 하루에 23만대의 iOS 기기가 늘어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10일이면 230만대, 100일이면 2천3백만대로군요..ㅡㅡ

iOS 4.1을 다음주에 발표합니다..
개선사항을 소개합니다.
HDR 사진이 눈에 들어옵니다..
간단히 이야기해서 사진이 잘찍힌답니다..^^

게임센터에 대한 소개입니다.

더해서 iOS 4.2에 대한 소식도 전합니다.
프린팅도 되고 AirPlay라는 미디어 스트리밍 서비스도 지원합니다..
11월에 나온다는군요..

AirPlay는.. 미디어를 와이파이로 스트리밍하는 서비스입니다..
마지막에 멋진 장면을 연출하지요..^^

이번 이벤트의 메인인 새로운 아이팟입니다.

4세대 아이팟 셔플입니다.
3세대 셔플에 버튼이 없어서 좀 별로라는 생각을 했는데, 결국 다시 버튼을 넣었군요..
작아진 2세대 셔플같습니다.
물론 기능은 2세대와 3세대를 모두 커버합니다..^^

다양한 색상에..
가격은 2기가에 무려 49달러
우리나라 애플 스토어를 보니 65,000원입니다.
환율이 1230원정도 적용된것 같습니다.

놀라웠던 아이팟 나노입니다..
과감하게 클릭휠을 버리고 멀티터치로 갔습니다..
클릭휠을 버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기는 했는데, 이렇게 빠를줄은 몰랐습니다.
카메라, 블루투스가 빠진게 좀 아쉽습니다.

이렇게 놓으니 정말 갖고 싶습니다..

8기가에 149달러, 16기가는 179달러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각각 209,000원, 260,000원입니다.
1,220원, 1,270원정도의 환율이 각각 적용되었습니다.
한국 애플스토어를 가니 세금이 얼마인지 표시해 두었네요..
덕분에 얼마의 환율이 적용됬는지 게산이 쉽네요..

놀라운 아이팟 터치입니다..
아이폰 4와 기능으로 거의 비슷하게 보입니다.
디자인이 다르고, 전화가 없고 GPS가 없군요.
페이스타임까지 지원하는 아이팟터치네요..
와우..

가격입니다..
8기가 229, 32기가 299, 64기가가 399달러네요..
우리나라에서는 각각 319,000원, 429,000원, 569,000원입니다.
환율은 1,210원, 1,250원, 1,240원 정도가 적용됬습니다.

완전히 새로워진 아이팟 3총사는 다음주부터 풀린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전파인증때문에 늦어지겠죠..
그리고, 아이팟클래식은 변화가 없습니다.
애플스토어에서 여전히 판매하고 있으니 다행히(?) 단종은 아니네요..

다음으로 iTunes입니다.
대단한 기록들을 갖고 있습니다..^^

저 많은 컨텐츠에서 어떻게 원하는 정보를 찾을까요..

새로운 음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핑을 아이튠즈10과 함께 서비스합니다.

기존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음악에 특화시킨 느낌입니다.
현재 아이튠즈10이 다운로드 가능하고 잠시 사용해본바로는 나쁘지 않은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성공 여부는 유저들의 참여도에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얼마나 유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지 지켜봐야겠지요..^^

마지막으로 원 모어 띵이 아닌 하비입니다..^^
애플이 취미로 내놓은 제품..

바로 애플TV이지요..
기존의 애플TV 장점과 요구사항을 정리했습니다.

그리고 더욱 작고 간단해진 새로운 애플TV를 소개합니다.
손바닥에 들어가는 정말 작고 깜찍한 사이즈네요..

새로운 애플TV의 특징입니다.
모두 대여 형태로 사용하고,
스트리밍 서비스를 받게 되어있습니다.
덕분에 스토리지 관리를 할 필요가 없어졌네요..

iOS 4.2의 AirPlay를 이용해서 아이패드의 동영상을 애플TV에서 이어 볼수 있습니다..
상상만 하던 기능이 iOS 4.2와 애플TV를 통해 구현되는군요..

가격은 99달러입니다..
299달러에서 99달러로 확 내리는군요..
그만큼 공격적이라는 이야기도 될수 있을것 같네요..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판매되지 않을것 같네요..
자막없는 외국 동영상은..ㅡㅡ

마지막으로 ColdPlay가 나와서 노래부릅니다..
긴장했는지 조금 틀리기도 하더군요..ㅎㅎ

이렇게 1시간30분여에 걸친 키노트를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간단히 정리한다고 했는데, 스크롤이 장난이 아니군요..ㅡㅡ
자세한 분석은 조금 더 정리하고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얼마전 포스팅한바와 같이 Taylor Swift의 앨범을 iTunesLP로 구입했다. 컨텐츠에 꽤 만족하고 있었다.. 그런데, 음악을 듣다보니 고음부에서 조금 지직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다. 음질은 확인결과 aac 256kbps였고, 그정도면 그런 소리는 들리지 말아야 정상이다. 보통 이런 소리는 128kbps로 인코딩된 mp3에서 일부 들을수 있는 소리였고, 그후엔 192kbps 이상으로 인코딩한 파일을 주로 이용한다.


어쨋든 이상하다 싶어서 이어폰을 바꿔보았다. 그런데, 다른 이어폰에서도 마찬가지 소리가 난다. 들어본 이어폰은 애플 인이어와 B&O의 A8이다. 이상해서 아이튠이 아닌 퀵타임으로 재생해 보았다. 역시 마찬가지이다. 맥이라 그런가 싶어서 윈도로 복사해서 윈도7의 미디어 플레이어로 재생해 보았다. 역시 마찬가지로 지직거리는 소리가 난다..

내친김에 Taylor Swift의 첫번째 앨범도 아이튠 스토어를 통해 구입했다.. 국내 음원 사이트들에서는 구하기 힘들어서 어차피 아이튠 스토어에서 구입했어야 할 앨범이었다. 그런데, 그 앨범도 마찬가지로 고음부에서 지직거리는 소리가 난다.

아.. 이거 원래 음원이 그럴수 있다. 아니면 Taylor Swift의 음색일수도 있고.. 그런데.. 왠지 아닐것 같다.. 내가 원래 그런 지직거리는 소리에 민감해서 들을때마다 미묘하게 신경이 거슬린다.. 소리가 아닌 음악을 들어야 한다는 아버지의 말씀을 따라서 음악을 들으려고 노력하는데, 자꾸 소리가 들린다..ㅜㅜ

아이튠 스토어의 음질이 이렇다면 개인적으로는 정말 실망이다.. 당분간은 아이튠 스토어에서 음악을 구입하기가 꺼려질것 같다.. 애플에 문의해보고 싶기도 한데.. 영어가 역시 가장 큰 걸림돌이다..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튠즈의 영상효과(Visualizer)는 매우 예쁘다.
물론 윈도미디어나 다른 미디어 플레이어도 마찬가지이지만..
아이튠즈에서 영상효과를 보려면 아이튠즈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커맨드+T"를 누르면 된다.
또한 영상효과가 나오는중에 "커맨드+F"를 누르면 풀스크린으로 볼수 있고,
"?"를 누르면 영상효과가 지원하는 기능에 대한 단축키 도움말이 나온다.

아이튠즈의 기본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아이튠즈의 영상효과 외에 멋지고 실용적인 무료인 14종의 영상효과를 소개한다.
물론 이 외에도 많은 영상효과가 있다..
여기에서 소개되는 영상효과는 레퍼드와 아이튠즈 8.2에서 잘 동작한다.


Punkt는 Quartz Compuser 영상효과로 스크린샷보다 실제 동작 화면은 더 멋지다.


Circle은 트랙이름, 아티스트, 앨범을 원모양으로 보여준다.


Fountain Music은 드럼 위에서 튀는 물방울을 연상시킨다. 입자의 사이즈나 크기 등에 대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


Dragon은 3D로 모델링된 춤추는 용의 비늘 모습을 보여준다. 생각보다 꽤 괜찮다.


WhiteCap은 화면의 공간을 돌아다니는 아름다운 색상의 동적인 와이어프레임을 보여준다.


Figure는 트랙이름, 앨번, 아티스트, 앨범커버 등을 가상 벽에 보여준다.


Bugaboo는 아름다운 색상의 빛나는 벌레들이 화면위에 돌아다닌다.


Cubism은 네모난 블럭들이 춤을 춘다. 음악의 정보와 앨범커버도 보여준다.


Gaslight는 프리퀀스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꽤 멋진다.


Snow는 아름다운 눈발이 당신의 화면에 날리는것을 보게 해준다.


LED Flow는 애플의 Quartz 기술을 사용해서 3D 공간에 레벨미터를 보여준다.


G-Force는 프랙탈 이미지를 보여주는 멋진 영상효과이다.


Sing은 귀여운 크리쳐가 당신에게 노래를 불러준다.


Jumping Steve는 스티브가 음악의 비트에 맞춰 뛰면서 춤춘다..

영상효과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일부는 설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도 한다.
설치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않는 효과는 .qtz 파일을 /라이브러리/컴퍼지션/ 폴더에 복사하면 된다.
(영문 상위의 경우 /Library/Compositions 폴더이다.)
각각의 영상효과는 모두 다른 옵션을 제공한다. 옵션을 제공하지 않는것도 있다.

원문 : 14 Free iTunes Visualizer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팟 셔플 3세대가 나옴에 따라 아이튠도 8.1로 업데이트 되었다.

iTunes 8.1 더욱 빨라지고 반응성이 향상되었습니다대용량 보관함을 사용하여 작업할, iTunes Store 탐색할 , iPod 또는 iPhone 동기화를 준비할  그리고 동기화를 위해 사진을 최적화할  현저하게 향상된 속도를 느낄  있습니다.

또한, iTunes 8.1 다음을 포함한 다수의 개선 사항  버그 수정을 제공합니다.

• iPod shuffle(3세대동기화를 지원합니다.
 친구가 iTunes DJ 노래를 신청하는 것을 허용합니다.
 사용자의 동영상  TV 프로그램에 대해 Genius 사이드바를 추가합니다.
 iTunes Plus 노래 다운로드  성능을 개선합니다.
• 수동으로 관리되는 iPod에 대해 자동 채우기 기능을 제공합니다.
 iTunes Plus 동일한 음질의 CD 가져올  있습니다.
 다수의 접근성 개선 사항을 포함합니다.
 유해 컨텐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iTunes U  iTunes Store 별도로 비활성화할  있습니다.

 업데이트의 보안 콘텐츠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http://support.apple.com/kb/HT1222?viewlocale=ko_KR 웹사이트를 방문하십시오.

iTunes DJ 기능이 새로 생겼다.
잠시 사용해보았는데, 자동으로 음악을 골라주는 기능인듯 하다.
꽤 재미있었다.
또한 셔플에서만 지원하던 자동 채우기 기능을 다른 아이팟에서도 지원한다는것이 맘에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pple >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hone OS 3.0 3월 17일에 발표  (4) 2009.03.13
아이팟 셔플 3세대 분해 사진.  (8) 2009.03.13
아이튠 8.1 업데이트..  (6) 2009.03.12
아이팟 셔플 3세대 출시  (14) 2009.03.12
새로 출시된 애플 유선 키보드를 보면서,  (18) 2009.03.06
생명을 연장한 맥미니  (8) 2009.03.04

지금까지는 One More Thing이었는데,
마지막 맥월드 키노트여서인지 One Last Thing이었다.


One Last Thing은 바로 iTunes가 주인공이었다.
아이튠즈에 대해 3가지 이야기를 하였다.


하나는 지금까지 0.99달러로 공통가격이었던 음악의 가격이,
0.69달러, 0.99달러, 1.29달러의 세가지로 나뉘게 된다.


두번째는 아이튠 스토어의 모든 음악이 DRM-Free가 될 예정이다.
현재 천만곡중 800만곡정도가 되었고, 1사분기 내에 나머지 곡들도 모두 DRM-Free가 될 예정이다.


세번째는 이제 아이튠 뮤직 스토어를 아이폰의 3G 망에서도 이용 가능하게 되었다.
이 전에는 Wifi 망을 통해서만 가능했다.

아이튠 스토어 이야기는..
우리나라에서는 그림의 떡일 뿐이다..
게다가 마지막의 아이폰은..ㅜㅜ

이제.. 자러 가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Tunes에서는 자신이 갖고 있는 노래에 등급을 별로써 매길수 있다.
최대 별을 5개까지 주는게 가능하다.
즉 별을 0개부터 5개까지 6단계로 나누는게 가능하다.
그런데 단계가 부족하다면, 별을 절반씩 나눠서 줄수 있다면 총 11단계로 나누는게 가능해진다.
그렇다면 어떻게 별을 절반만 줄수 있을까..

터미널을 열고..
아래와 같이 타이핑한다.

defaults write com.apple.iTunes allow-half-stars -bool TRUE

이제 아이튠을 열어보면 별을 절반만 주는게 가능해진다.
마지막의 TRUE를 FALSE로 바꿔서 타이핑하면 다시 원래대로 별을 1개 단위로 줄수 있다.

별을 절반씩 표시 못하는 아이팟에서 열어본다면?
절반만 준 별은 사라진다.
즉 별을 1.5개 줬다면 별이 1개만 남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어느새 발표되었다..

업데이트 내용은 아래와 같다.

iTunes 8은 사용자의 보관함에 있는 노래 중 서로 잘 어울리는 노래로 재생목록을 만드는 Genius를 포함합니다. Genius에는 사용자가 가지고 있지 않은 음악을 iTunes Store에서 추천해 주는 Genius 사이드바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iTunes 8에서 사용자의 아티스트 및 앨범을 새로운 격자 모양 보기를 사용하여 시각적으로 탐색하십시오.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iTunes Store에서 HD 화질로 다운로드하십시오. iPod nano(4세대), iPod classic(120GB) 및 iPod touch(2세대)를 사용하여 미디어를 동기화하십시오. 또한, 놀라운 새 음악 영상 효과를 즐기십시오.

iTunes 8 및 iTunes U는 이제 사용자 PC의 VoiceOver를 사용하여 접근할 수 있습니다.

iTunes 8.0.1은 안정성 및 성능이 향상되었으며 다음을 포함한 다수의 중요한 버그 수정을 제공합니다.

• 새로운 Genius 재생목록을 생성할 때 현재 노래을 끊김없이 재생합니다.
• 말하기 메뉴와 iPod nano 동기화 기능이 향상됩니다.
• 다운로드 시 HD TV 에피소드를 삭제하는 문제를 해결합니다.
• App Store에서 업데이트를 확인하는 기능이 향상됩니다.
• VoiceOver에서 접근성 기능이 향상됩니다.
• Genius 결과를 iPod으로 동기화하는 문제를 해결합니다.


언제나 업데이트는 신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번 이벤트를 통해 소개된 iTunes 8..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업데이트했다..
동영상을 통해 본 새로운 시각효과는 충분히 매력적으로 보였고,
바뀐 격자보기와,
새로 도입된 Genius 기능은 iTunes 8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크게 만들었다.

1. 격자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자켓을 통해 빠르게 탐색이 가능하게 만든 새로운 격자모양 보기는
iLife에서 제공되는 iPhoto와 비슷하게 동작한다.
앨범단위로 보면 그냥 앨범 자켓이 나오지만,
아티스트, 장르, 작곡가 등으로 보면,
동일한 항목에 대한 앨범이 iPhoto08에서와 같이 마우스를 움직임에 따라 변하고,
이로 인해 쉽게 탐색이 가능하다..

2. 새로 추가된 시각효과
Magnetosphere라 불리우는 새로운 시각효과는 정말 아름답다.
기존에 시각효과가 있다는것은 알았지만,
그다지 잘 보지는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iTunes 8으로 업데이트한 후에는 시각효과를 보는 일이 많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시각 효과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떤 사람이건 간에 한번쯤은 보면,
"아 이쁘다" 생각할만 하다..
다만,
내 윈도에서는 화면이 심하게 끊겼다.
이상한 점은, 작업관리자를 보면 CPU는 놀고 있고 남은 메모리도 충분하다..
더해, 마우스를 움직이면 화면이 끊기지 않았다..ㅡㅡ
무언가 화면 출력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다만..
다른 유저들은 괜찮다고 하니..
내 윈도의 문제일지도..
다행히 내 메인컴퓨터인 맥북프로의 OSX에서는 매우 잘 동작한다..

3. Genius 기능
아직은 판단하기 이른 느낌이 든다..
일단..
꽤 괜찮은 선곡을 해준다..
확실히 그냥 셔플보다는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셔플을 참 좋아한다..
아무래도 자꾸 듣던 노래만 듣게 되고,
음악을 편식하는게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갖고 있으면서도 들어보지 못한 좋은 노래가 참 많으리라 생각한다.
그러한 노래들을 셔플 기능을 통해 들어볼 기회로 삼는다..
이런 셔플 기능을 발전시켜 비슷한 취향의 사람들을 기준으로 적절한 노래를 제시하는 기능은 참신하고 매우 훌륭한 접근이라 생각한다.
다만 단점으로,
iTunes Store에서 인식이 되지 않는 노래,
예를 들어 가요같은 경우는 동작하지 않는다..
난 팝도 많이 듣지만 가요도 조금씩 듣는데,
좀 아쉽다..
어쨋든 매우 신기하고 좋은 기능임에는 틀림 없다.
또한 앞으로 더 발전할수 있는 기능이라 생각한다.

일부 유저들에게서는 셔플기능이 잘 동작하지 않는다는 리포트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런 문제가 없었다..
또한 다들 알다시피 무료다..^^
많은 사람들이 처음 적응하는데 힘들어하는 iTunes이지만,
(나도 첨엔 정말 힘들었다.. 태그정리..ㅜㅜ)
처음 태그정리만 잘 된다면 그만큼 편리하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지금은 iTunes가 없는 mp3를 상상하기 힘들정도가 되어버렸다..
업데이트된 iTunes 8의 신기능을 마음껏 사용해서 더 편리하고 예쁘게 사용해보자..

Thanks Steve..

신고
이제 몇시간 안남은 9월 9일 이벤트에서 발표될,
iTunes8의 인터페이스가 유출되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저런 설명이 많이 되어 있군요..
겉모양은 비슷합니다..
무엇보다 Genius라는 단어가 많이 사용되었네요..
앨범 표지만 보기가 가능해진것으로 추측됩니다..
Genius에 대한 기능이 좀 궁금하군요..

그와 함께 Magnetosphere라는 새로운 시각효과도 추가된다고 알려졌습니다..


Magnetosphere revisited (audio by Tosca) from flight404 on Vimeo.
신고
이번에 아이튠즈가 7.7로 업데이트되면서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를 위한 App Store가 개장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쁜 소식은..
South Korea도 같이 있다는 점이다..
그동안 애플에서 한국을 위해 해준것이 거의 없음을 생각하면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으로는..
무늬만 South Korea이고..
한글이 하나도 없이 영어로만 되어 있어서 좀 서운하기도 하다..
하지만 중국도 우리나라랑 별반 다를게 없다..
일본은 iTunes Music Store도 열려있을만큼 애플의 주요 시장중 하나이니 더 신경써서 지원하는게 당연하게 생각된다..

어쨋든..
아직까지 국내에서 아이폰을 사용하는것은 불가능하다..
아이팟 터치는 꽤 유저를 확보한듯이 보이지만..
하지만..
3G 아이폰이 출시되면..
어떻게든 사용하려고 하면 기술적으로는 사용이 가능할것 같다..
그렇다면 아이폰의 국내 사용을 위해서는 정책적인 이슈만 해결되면 되는데..
KTF건 SKT, 또는 LGT건 아이폰을 들여오기가 그렇게 어렵나 싶다..
정말 위피가 걸림돌이 되는건가..ㅡㅡ
아이폰에 프로그램도 마음대로 설치할수 있는데..
위피 플랫폼을 아이폰용 프로그램으로 개발할수 없으려나..

내일.. 아니 시간이 지났으니 오늘 공식적으로 전 세계에 3G 아이폰이 출시된다..
그리고 작년의 이맘때쯤 아이폰에 대한 뜨거운 시장 반응이 쏟아져 나왔던것 처럼..
이번에도 수많은 이미지와 뉴스가 쏟아지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상해 본다..
(이미 나오고 있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App Store도 개장되었으니..
iTunes Music Store도 우리나라에 개장되면 참 좋겠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