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9월 1일에 이벤트를 열어서 iOS, 새로운 아이팟, iTunes 10, 그리고 새로운 애플TV 를 발표했다.
그에 대해 간단히 정리한 포스트를 어제 발행했다.
그리고 하루동안 애플의 이벤트에 대해 생각해보고 이제 그에 대한 나의 생각을 포스팅한다.

1. iOS 4.1, 4.2
아이폰 4 유저들은 좋겠다. 부러울 뿐이다. HDR 기술은 아이폰의 카메라를 더 좋게 만들어주었다. 아이폰 3Gs에서도 HDR을 사용할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GM버전을 설치했는데, 지원되지 않는다..ㅡㅡ 게임센터는 아직 평가내리긴 힘들고, iOS 4.2의 AirPlay 기술은 유비쿼터스 이야기를 할때 나오는 시나리오를 현실화 하였다. 아이패드 나오면 구입해야 하나 고민이다.. 하지만.. AirPlay 기술에 대해선 나중에 다시 언급하겠다.

2. 아이팟 셔플
3세대에서 다시 2세대로 돌아간 디자인의 아이팟 셔플은 애플이 마냥 독불장군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버튼조차 없던 3세대 아이팟 셔플은 사용자들에게 혹평을 들어야 했고 이제 애플에서 퇴출되었다. 그리고 결국 2세대의 디자인이 다시 셔플에게 돌아왔다. 그래도 기능적으로는 3세대의 기능이 기본으로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는 3세대 셔플에 리모콘 기능이 통합되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있다. 3세대 셔플의 크기는 꽤 매력적이었다.

3. 아이팟 나노
나는 이번 이벤트에서 가장 혁신적인 모습을 보여준 부분은 아이팟 나노라고 생각한다. 애플은 자신들이 아이팟에 도입한 클릭휠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해왔다. 아이폰을 처음 발표할때 자신들은 2개의 혁신적인 유저 인터페이스를 개발했고, 그중 하나로 클릭휠을 꼽았다. 그런 클릭휠을 과감히 버리고 멀티터치를 채용한 아이팟 나노는 애플의 혁신성을 엿볼수 있는 기기라고 생각한다. 애플은 클릭휠을 과감히 버림으로써 크기에 대한 잇점을 얻었다. 하지만 기능적으로 보았을때엔 조금은 아쉽다. 블루투스와 카메라, 그리고 동영상 재생이 빠진것은 좀 아쉬워 보인다.

4. 아이팟 터치
아이팟 터치는 아이폰 4 킬러의 자질을 갖고 돌아왔다. 아이폰 4와 비교해 보아도 전화 기능과 GPS만 없다. 물론 액정이 TN 액정이어서 좀 떨어지고 카메라의 화소수도 좀 부족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매우 훌륭하다. 디자인은 기존 디자인과 비슷하게 내놓았다. 새로운 아이팟 터치는 노예 계약때문에 아이폰 4로 가지 못하는 유저들에게 희망을 가져다 주었다. 

5. iTunes 10 with Ping
아이튠즈 10의 핵심은 미디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핑에 있다. 애플은 핑을 통해 유저들의 소셜 네트워크를 생성하고 거기에 더해 음악가들과의 소통의 장도 만들었다. 이제 중요한 부분은 과연 애플이 만든 무대 위에서 유저들과 음악가들이 얼마만큼 뛰어 놀것인가 하는 점이다. 애플은 수많은 아이튠즈 계정을 기반으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성공할 것이다 이야기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단순한 계정 수가 아닌 활동하는 유저 수로 그 성패가 갈린다. 어제부터 받아서 사용해본 느낌에 핑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그리고, 페이스북, 트위터의 연동 없이는 성공이 힘들지 않을까 예상한다. 이미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기본이 되어 버렸다.

6. 애플TV
원 모어 띵이 아닌 원 모어 하비인 애플TV는 평가가 쉽지 않다. 일단 우리나라에는 맞지 않는 기기이다. 하지만 애플 나름대로 기존 애플TV에 대한 문제점들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보인다. 모든 서비스를 스트리밍으로 제공하겠다고 하였다. 그리고 데모에서 보여준 스트리밍에서의 버퍼링은 별로 나쁘지 않았다. 다만 가격이 문제일수 있는데, 우리나라와는 다르니까 무어라 이야기하기 어렵다. 마지막에 데모로 보여준 아이패드와 AirPlay로 연계해서 보여준 동영상 재생은 정말 매력적이었다. 아이패드가 확 끌렸다. 그런데, AirPlay를 사용하려면 애플TV가 필요하다. 우리나라에선 애플TV를 판매도 하지 않는듯 하다. 아쉽다..ㅜㅜ AirPlay 기능이 맥에서도 된다면 만족스럽지 않을까.

7. 실시간 동영상 중계
2005년 이후에 처음으로 동영상 생중계를 해주었다. 그 후로 엄청나게 주목을 받게 된 애플이라 동영상 생중계를 제대로 서비스하기 힘들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의외로 끊기지 않고 매우 서비스가 잘 되었다. 전에는 이벤트 이후에 동영상을 서비스했는데, 거의 보기 힘들었다. 그래서 팟캐스트로 올라오기까지 기다려서 보곤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실시간 생중계도 매우 깨끗하게 서비스되었고, 이벤트 후의 동영상 서비스도 아무런 문제 없이 볼 수 있었다. 이는 애플TV가 스토리지 없이 스트리밍으로 서비스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꽤 많이 해소시킨듯 하다. 과연 스트리밍으로 얼마나 쾌적하게 동영상을 볼 수 있을까 싶었는데, 동영상 생중계가 이렇게 잘 된것을 보면 애플TV의 동영상 스트리밍도 안정적으로 될 것으로 생각한다. 물론 애플이 새로 건설한 데이터 센터의 테스트도 같이 진행된듯 하다. 또한 이벤트를 동영상으로 생중계해 주니 유저들의 애플에 대한 관심도 올라갔을 것이다. 애플은 동영상 생중계를 통해 적어도 두마리 이상의 토끼를 잡은듯 하다.

이번 이벤트에 대해서도 이렇게 저렇게 이야기가 많다. 어떤 사람은 아이폰이 있어도 아이팟 나노로 음악을 들어야 할것 같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한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최근 가을에 열리는 이벤트에서는 아이팟 라인업을 업데이트하고 새로운 아이튠즈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하는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래서 난 이번 이벤트도 크게 다르지 않았던것 같다. 아니 오히려 예전보다 내용이 많았던것 같다. 특히 아이팟 나노는 클릭휠을 버렸다는 부분은 매우 놀라웠다. 
그리고 아이팟 클래식이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았다. 이벤트 예상 포스팅에서 이야기했듯이 조만간 아이팟 클래식은 단종 될지도 모르겠다. 아이팟 클래식이 단종되면 클릭휠은 완전히 사라지게 된다. 아쉬워서 왠지 아이팟 클래식을 하나 구입해야 될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