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포스팅한바와 같이 Taylor Swift의 앨범을 iTunesLP로 구입했다. 컨텐츠에 꽤 만족하고 있었다.. 그런데, 음악을 듣다보니 고음부에서 조금 지직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다. 음질은 확인결과 aac 256kbps였고, 그정도면 그런 소리는 들리지 말아야 정상이다. 보통 이런 소리는 128kbps로 인코딩된 mp3에서 일부 들을수 있는 소리였고, 그후엔 192kbps 이상으로 인코딩한 파일을 주로 이용한다.


어쨋든 이상하다 싶어서 이어폰을 바꿔보았다. 그런데, 다른 이어폰에서도 마찬가지 소리가 난다. 들어본 이어폰은 애플 인이어와 B&O의 A8이다. 이상해서 아이튠이 아닌 퀵타임으로 재생해 보았다. 역시 마찬가지이다. 맥이라 그런가 싶어서 윈도로 복사해서 윈도7의 미디어 플레이어로 재생해 보았다. 역시 마찬가지로 지직거리는 소리가 난다..

내친김에 Taylor Swift의 첫번째 앨범도 아이튠 스토어를 통해 구입했다.. 국내 음원 사이트들에서는 구하기 힘들어서 어차피 아이튠 스토어에서 구입했어야 할 앨범이었다. 그런데, 그 앨범도 마찬가지로 고음부에서 지직거리는 소리가 난다.

아.. 이거 원래 음원이 그럴수 있다. 아니면 Taylor Swift의 음색일수도 있고.. 그런데.. 왠지 아닐것 같다.. 내가 원래 그런 지직거리는 소리에 민감해서 들을때마다 미묘하게 신경이 거슬린다.. 소리가 아닌 음악을 들어야 한다는 아버지의 말씀을 따라서 음악을 들으려고 노력하는데, 자꾸 소리가 들린다..ㅜㅜ

아이튠 스토어의 음질이 이렇다면 개인적으로는 정말 실망이다.. 당분간은 아이튠 스토어에서 음악을 구입하기가 꺼려질것 같다.. 애플에 문의해보고 싶기도 한데.. 영어가 역시 가장 큰 걸림돌이다..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며칠전 iTunes Store의 음악 가격이 조금씩 인상되었다.
많은 노래들이 최고 1.29달러까지 가격이 올랐다.
그 결과,
판매가 줄었다는 빌보드의 리포트가 나왔다.

가격이 오른 후,
챠트의 상승 및 하강을 살펴보니,
1.29달러로 가격이 오른 곡들은 챠트가 상승한 노래가 6개 뿐이었다.
그에 비해 0.99달러의 곡은 32개 노래의 챠트가 상승했다.



전체 내용은
에 가면 볼 수 있다..
조금 전문적인 내용도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머리가 좀 아프다..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애플의 App Store가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그 뒤를 이어서 구글도 안드로이드 마켓을 준비하고 있고,
삼성에서도 비슷한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연다고 한다.


애플의 App Store를 보면 등록된 프로그램이 2만개를 넘어섰다고 하고,
지금 이시간에도 엄청난 성장세를 보이며 프로그램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렇게 프로그램이 많아지면 자신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는것이 중요한 이슈가 된다.
너무 많은 정보는 정보가 아닌 쓰레기가 되버리듯이,
너무 많은 프로그램은 필요한 프로그램이 없다는 이야기가 될수도 있다.

많은 프로그램을 확보하는것이 중요한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많다면 그중에서 정말 유저가 필요하고 원하는 프로그램이 찾는것이 중요해진다.
따라서 각 플랫폼별로 프로그램 스토어가 생기고,
등록되는 어플리케이션이 많아지면, 정말 중요한것은 바로 검색이 될것으로 예상한다.

검색이라면 누구보다 구글이 앞서있는게 사실이다.
구글의 검색은 이미 인터넷을 장악하고 있다.
그런 검색 기술을 안드로이드 마켓에 적용할 수 있을것이다.

한편 애플은 크게 성공한 iTunes Store를 이미 갖고 있고,
App Store도 iTunes Store와 함께 연계시키고 있다.
iTunes Store에 익숙해진 유저들의 접근이 용이하다.
또한 비슷한 방식의 검색 및 탐색 기능은 애플의 노하우가 되어 App Store를 더욱 성공적으로 만들어줄 것이다.

삼성이 연다는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는?
삼성은 애니콜랜드라는 컨텐츠 제공을 위한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꽤 오래된 홈페이지로 거의 10년가까이 된듯 하다.
하지만, 그다지 널리 알려져 있지 않고, 신경 쓰는것 같지도 않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구글이나 애플에 비해 뒤떨어져 있는게 아닌가 예상한다.
논란의 여지가 있겠지만, 삼성의 지금까지 모습을 보면 잘 만들어진 플랫폼보다는 그럴듯한 외형만 갖춘 스토어가 될 확률도 많아 보인다.

어쨋든..
지금까지는 애플의 아이폰이 스마트폰 프로그램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애플과 같은 프로그램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프로그램 시장이 개장되고,
프로그램들이 충분히 개발되는 시기가 된다면,
중요한 부분은 바로 검색 기술이 될 것이다.
그때 가서 준비한다면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이미 늦는다.
미리 준비한 플랫폼이 스마트폰 프로그램 시장을 장악할것이다.
그리고 애플도 구글도 이미 이런 방향을 준비하고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p3p의 종주국이라 불리우는 우리나라..
아이리버나 옙, 코원등의 mp3p 기기들이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iPod이 꽤 선전하고 있다.
단순한 기능을 생각한다면 아이팟만의 무엇인가가 있나 싶은 생각이 든다.
(나도 아이팟 나노를 하나 가지고 있다..)
그리고 아이팟하면 떼어서 생각할 수 없는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아이튠즈다..
아이팟의 각종 음악파일을 쉽게 정리하고 컴퓨터에서 재생도 가능하게 해주는 아이튠즈는
아이팟 성공의 한 축을 지탱하고 있음이 확실하다.
또한 얼마전 국내에도 정식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애플TV 역시 아이튠즈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튠즈가 제공하는 여러가지 기능중에 아이튠스토어가 있다.
아이튠즈 및 아이팟에서 재생이 가능한 각종 디지털 미디어를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각종 음악은 물론..
아이팟에서 플레이가 가능한 게임과..
비디오 아이팟에서 볼수 있는 각종 동영상 컨텐츠도 판매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아이튠스토어는 온라인 마켓임에도 불구하고 몇몇 국가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물론 편법이 없는것은 아니지만..
원칙적으로는 대한민국에서는 아이튠스토어를 이용할수 없다.
그에 비해 미국, 일본 등에서는 아이튠스토어를 이용해서 많은 음악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EMI에서 아이튠스토어를 통해 DRM이 걸리지 않은 음악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아이튠스토어를 대한민국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은 정말 아쉽다.

왜 우리나라에 아이튠스토어가 정식으로 서비스되지 않는지 난 잘 모른다.
대한민국처럼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 나라는 드물다.
물론 iPod의 시장 점유율이 다른 나라처럼 높지는 않지만,
mp3p의 종주국으로써 시장이 작다고 생각되지도 않는다.
아니면 저작권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인가?
외국곡만이라도 아이튠스토어를 판매하면 나쁘지 않을것 같은데..
불법 공유의 천국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유료로 구매하는 사람이 없을거라 생각하는가?
최근에 본 한 블로거의 포스팅에 의하면, 아이튠스토어가 들어온다면 많은 불법 유저들을 합법으로 돌릴수 있을것 같은데 말이다..

요즘 들어 음악을 들으면서..
듣고 싶은 음악이 있는데..
씨디를 사기는 귀찮고..
다른 판매 사이트들은 DRM 및 맥에서 구매가 안되고..
DRM 프리라 하더라도 엉성한 태그 및 간혹가다 있는 이상한 음질의 파일들은 구매를 꺼리게 만든다..
그렇다고 불법 공유를 이용하기엔 역시 찾기도 귀찮고.. 양심에도 걸린다.
아이튠스토어가 우리 나라에서도 열리면 이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텐데 말이다..

다만 걸리는것이 있다면..
DRM 프리가 아닌 곡들은 iPod 외의 기기에서 들을수 없다는점과..
약간은 높은듯한 노래 가격이다..
하지만 DRM은 프리로 가지 않을까 싶고 (실제로 벅스에서 DRM 프리로 판매중이다.)
노래 가격은 현지 상황에 맞추어지지 않을까..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