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바이러스 청정지역으로 생각해왔던 맥에 트로얀 목마가 출현했다.

iWork 08버전까지는 패키지 버전도 시리얼 입력을 필요로 하였지만,
iWork 09 버전부터는 패키지 버전에는 시리얼 입력이 필요 없어졌다.
그리고 역시 토렌트로 시리얼 입력이 필요 없는 iWork 09 버전이 돌기 시작했다.

이것도 문제지만,
더 크게 다가오는 문제는 토렌트로 돌아다니는 iWork 09버전에 트로얀 목마 프로그램이 심어있다는 사실이다.
설치시 루트 권한을 확인하고 설치되고, 그 후로는 루트 권한을 획득해서 해커에게 자신의 컴퓨터를 무방비로 노출시킨다.

첫째로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지 않는게 최우선이다.
많은 경우 불법 소프트웨어로 이런 종류의 프로그램이 배포된다.
사용자가 정품 소프트웨어만 사용한다면 문제될 소지가 거의 없다.

둘째로, 너무 쉽게 루트 권한 패스워드를 남발하는 사용자의 잘못된 사용습관이다.
프로그램에서 루트권한 패스워드를 요구하면 아무 생각없이 타이핑한다.
물론 나도 그래왔다.
이번 트로얀 목마 프로그램은 그런 사용자의 맹점을 잘 이용했다.
사용자가 맥OSX에 불만을 토로할수 있을까?
루트 권한을 허락한것은 유저 자신이다.

셋째로, 맥에도 이제 바이러스 백신이 필요한가 이다.
내 생각은 아직이라는 생각이다.
일단 이번에 알려진것은 바이러스가 아닌 트로얀 목마이다.
바이러스처럼 자기 증식할수 있지 않다.
결국 그 위험성과 확산 속도가 그다지 크지 않다.
대신 방화벽 프로그램은 하나쯤 있으면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
사실 그 전에도 맥용 malware들은 보고된적이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맥에서 백신을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정도 아닌가..
그렇다고 백신이 필요없다고 이야기하기엔 조금씩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듯 하다.
앞서나가는 회사들은 이미 맥용 백신을 내놓기도 한다.
물론 나는 아직 설치조차 하지 않고 있지만,
그런 동향에 대해 지속적인 주시가 필요한듯 하다..

넷째로, 맥도 계속 보안에 신경써야 한다.
세번째 이야기와 비슷한 이야기이지만, 이번엔 유저들이 보안에도 더욱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물론 지금까지 보고된것은 유저의 실수를 유발해서 루트 권한을 획득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어떠한 방법으로 취약한 부분을 공격해올지 모른다.
또한 맥의 점유율도 10%에 육박해서 더이상 사용자가 없다는 이야기는 통하지 않는 시기가 오고 있다.
이제 맥도 해커들의 목표가 되어가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미 해당 트로얀 목마에 감염되었나?
아래 링크에서 그 치료법을 확인할 수 있다.
http://luv4.us/39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