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엔 애플의 수직적 통합에 대해 포스팅했다. 애플은 하드웨어부터 앱까지 수직적 통합을 통해 자신들의 색을 확실히 하고 이윤도 최대화 시켰다. 그리고 애플은 더 나아가 수평적 통합까지 이룩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튠 스토어로 온라인 음악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미국에서 디지털 음원은 최고가 된지 좀 되었고 오프라인 시장까지 포함해도 1-2위를 다투고 있다. 게다가 온라인 영화와 TV 시리즈도 아이튠 스토어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그런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성공을 통해서 iOS 앱스토어가 성공하고 있다. 안드로이드에게 추격당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 1위의 앱스토어이다. 특히 유료 어플의 판매는 안드로이드 마켓이 따라올수 없는 수준이다.

그리고 애플이 바라보는 또하나의 시장은 전자책 시장이다. 애플은 iBook을 통해 전자책 시장을 노리고 있다. 3월초에린 아이패드2 발표에서 애플은 iBook 스토어를 통해 1억권의 책이 판매되었음을 알렸다. 또한 다수의 출판사가 계속해서 iBook 스토어에 들어오고 있다. 게다가. 구독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정기 간행물 시장도 진입하고 있다.

이제 애플은 아이튠을 통해 수평적 통합을 이룩하고 있다. 음악, 영화, TV, 앱 그리고 책까지 아이튠으로 통합시킴으로써 디지털 컨텐츠 시장을 수평적으로 통합하고 있다. 

애플의 수평적 통합이 더 무서운 점은 애플이 수직적 통합도 이룩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의 수평적 통합은 애플의 수직적 통합 즉 맥과 iOS 위에서 이루어져 있다. 즉 수평적 통합은 수직적 통합에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족쇠 역할을 한다. 기존의 컴퓨터 플랫폼의 족쇠로는 주로 프로그램이었다. 킬러앱을 통해 다른 플랫폼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였다. 그러나 애플은 수평적 통합을 통해 더 강력한 족쇠를 갖게 되었다. iOS를 사용하다가 다른 플랫폼으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아이튠 스토어에서 구입한 모든 디지털 컨텐츠를 포기해야 한다.

또한 더해서 수평적 통합을 통해 가치를 더욱 극대화 하고 있다. 기존의 디지털 컨텐츠 시장은 유통을 통해서 수익을 창출했다. 하지만 애플의 수평적 통합은 수직적 통합을 더 튼튼하게 함은 물론이고, 그 강력함을 바탕으로 플랫폼의 가치를 올리고 있다. iOS의 높은 가치는 수평적 가치로 인해 더 높아졌다.

애플은 수직적 통합에 더해서 수평적 통합도 이루어 냈다. 그럼으로써 애플은 하나의 완전한 생태계를 구축했고 여간해서는 흔들리지 않을것 같다. 비록 전체 점유율은 20% 안팍에 머물더라도 수직적, 수평적 통합을 함께 이룩해 냈기 때문에 높은 이윤을 내고 트렌드를 리딩해 가는 역할을 쉽게 잃어버리지 않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얼마전 우연히 보게된 Taylor Swift의 뮤직비디오를 보고 너무 맘에 들어서 음원을 구입할 생각을 했다. 그리고 구입하려는 순간, 작년에 구입했던 MIKA의 CD가 생각났다.. CD를 구입해서 받았는데, iTunes LP에 MIKA의 앨범이 올라와 있었다. 그때의 기억때문에 iTunes Store를 검색해보았고, 아니나 다를까 iTuens LP로 Taylor Swift의 음반이 나와있었다. 그리고 그냥 구입해버렸다. 무려 16.99달러를 주고...

Taylor Swift의 Fearless음반의 Tunes LP 타이틀 화면


iTunes LP는 작년 가을에 스티브 잡스의 복귀 이후 처음으로 발표한 내용이다. 프리미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음악 외에도 사진이나 비디오등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한다.

전체 앨범을 들으면 간단한 애니매이션이 나온다


처음 사용해보고서는 그냥 나쁘지 않았다. 뮤직비디오와 매이킹 필름이 제공되고 사진도 나왔다. 그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되었다. 다만 전체 앨범을 들을때 음악이 몇곡 남았는지 확인이 어렵고 앞으로, 뒤로만 이동이 가능했다. 또한 각 곡마다 가사도 제공되는데, 전체 앨범을 들을때엔 보이지 않아서 아쉬웠다.

각 곡마다 다른 사진과 가사가 제공된다.


그리고, 어제 집에 가면서 아이폰으로 음악을 들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iTunes LP가 아이폰에서 못볼 이유가 무엇일까 싶었다. iTunes LP는 컨텐츠들이 음악과 동영상, 그리고 html, CSS로 이루어져 있다. (TUAW) 결국 아이폰에서도 큰 문제 없이 사용할수 있을텐데, 아이폰에서는 사용할수 없었다.

그렇다면 아이패드에서는 어떨까.. 충분히 괜찮은 컨텐츠가 될것 같다. 실제로 내가 받은 앨범의 경우 일반 앨범은 12000건 정도의 평가가 이루어졌고, iTunes LP의 경우 7400건 정도의 평가가 이루어졌다. 이는 iTunes LP가 어느정도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 컨텐츠가 아이패드에서 사용할수 있다면 그 역시 꽤 좋은 아이템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또한 아이패드와 함께 발표된 iBooks도 iTunes LP와 비슷한 모습으로 제공될 수 있을것이다. 그만큼 동적이고 화려한 모습은 아마존의 킨들과 차별화 할수 있어 보인다. iTunes LP를 사용해보니, 애플은 이미 iBooks와 아이패드를 준비하고 있었다는것이 정말 명확하게 드러났다. 그래서 애플이 대단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