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iOS4를 통해 아이폰에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무늬만 멀티태스킹이라는 논란이 있지만, 앱이 지원해준다면 유저들은 그럴듯한 멀티태스킹으로 느껴질만 하다.

처음 iOS4가 발표되고 멀티태스킹이 소개되었을때 애플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들이 통제하지 못할 상황은 만들지 않고 자신들이 허락한 상황에서만 멀티태스킹이 가능하게 만든 iOS4의 멀티태스킹은 애플의 통제 성향을 잘 드러나 보이게 만들었다. 그리고 iOS4가 정식으로 출시된지 수주일이 지난 지금 애플의 철학을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었다.

애플의 제품에서 엿볼수 있는 철학이라면, 통제와 편리함이다. 얼핏 보면 전혀 상반되어 보이는 두가지 키워드를 하나의 기기에 담아내기 위해 애플은 많은 고민을 해왔다. 편리하기 위해서는 통제보다 자유로워야 할것 같지만 애플의 제품에서 일반인들은 애플의 통제 하에 있기 때문에 편리해진다.

맥OSX를 사용해보면, 윈도와 비슷하지만 분명히 다르다. 창을 닫아도 프로그램은 종료되지 않는다. 결국 프로그램이 메모리에 마구 올라가게 된다. 물리 메모리는 분명 한계가 있는데, 맥OSX는 메모리에 프로그램을 쌓아둔다. 그런데 신기한것은 윈도라면 메모리 부족으로 매우 답답할텐데, 맥OSX에서는 크게 불편하지 않다. 조금 느려지는것 같지만, 그다지 많이 느려지지는 않는다. 또한 다음번에 재실행할때 처음 실행보다는 빠르게 실행된다. 애플이 무슨 마술을 부린건지 난 알지 못하지만, 거기에 더해서 윈도보다 뛰어난 안전성까지 제공하는데에는 애플의 통제가 한 몫을 하는거라 생각한다.

아이폰도 마찬가지가 되는듯 하다. 현재 나의 아이폰을 확인해보니 멀티태스킹 목록이 20페이지하고 2개의 앱이 더 있다. 즉 82개의 앱이 멀티태스킹 목록에 들어있다. 내가 아이폰의 전원을 켠 후 82개의 앱을 사용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익히 알려진바와 같이 82개의 앱이 모두 메모리에 올라가 있지는 않다. 멀티태스킹(패스트 앱 스위치)을 지원하는 앱들도 다시 실행하면 처음부터 다시 실행되는것이 대부분이다. 애플은 실행한지 오래된 앱들은 하나씩 자동으로 메모리에서 내려버린다. 또한 앱을 실행중에 메모리가 부족하다면 실행된지 오래된 앱부터 자동으로 메모리에서 내려버린다. 후자의 경우 사용자가 약간은 느려지는 느낌을 받을수 있지만, 크게 느껴지지는 않는것 같다. 나의 경우 잠깐 응? 하다가 다시 편리하게 사용한다. 몇몇 유저분들이 메모리 정리 앱등을 찾으시는데, 나는 아직 그럴 필요를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멀티태스킹 사용에 불편함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다.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에서 어차피 여러개의 일을 동시에 사용하는것이 불가능에 가깝다. 물론 백그라운드에서 일을 할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애플은 백그라운드에서 처리해야 할 일에 대해서 제한적으로 API를 통해 백그라운드 작업을 지원한다. 그리고 그정도면 아직까지는 충분하게 느껴진다.

이런 멀티태스킹은 분명히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멀티태스킹이다. 컴퓨터에서는 이런 세심한 멀티태스킹이 필요하지도 않고 실제로 사용되지도 않는다. 그만큼 애플은 스마트폰 플랫폼에 대해 고민하고 세심하게 디자인했다. 스마트폰이 갖는 하드웨어의 제약을 세심하게 디자인된 멀티태스킹을 통해 멋지게 돌파한 것으로 보인다.

iOS4가 출시된지 수주가 지났을 뿐이다. 아직 멀티태스킹에 대한 평가는 이를지 모른다. 하지만, 멀티태스킹에서 애플은 다시한번 그들의 철학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스마트폰 플랫폼을 통제함으로써 가장 유저에게 맞는 편리한 멀티태스킹 방법을 제시하였다. 애플의 매력은 이런데에서 나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iOS4를 기다리다가 지난 금요일 GM 버전을 설치했다. 그리고 오늘이 목요일이니 7일정도 사용한 셈이다. 화요일에 정식버전이 나온 후에는 복원을 통해서 정식버전을 설치했다. 그러니 정확히는 GM 버전을 4일정도, 정식 버전을 3일정도 사용한 소감이다.

1. 멀티태스킹
가장 크게 기대가 되었던 부분이다. 그런데, 아직은 미흡하다. 앱에서 지원을 해야만 제대로 동작하는멀티태스킹은 지금까지는 크게 유용하지 않다. 하지만 일부 업데이트가 된 앱은 확실히 유용했다. 클리앙 앱이 발빠르게 업데이트 되었는데, 그동안 잘 사용하지 않던 클리앙 앱이 최고로 많이 사용하는 앱이 되었다. 멀티태스킹의 유용함은 앱들이 업데이트 되면서 유용함이 늘어날거라 기대한다.

2. 폴더
폴더 기능은 매우 만족스러웠다. 종류도 많고 정리도 안된 상태로 11페이지를 거의 가득 채운 앱들이 폴더로 정리가 된 모습을 보니 맘에 들었다. 깨끗해진 아이폰을 보니 내 삶도 정리된듯 느껴진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폴더 하나에 들어갈 수 있는 앱의 수가 12개로 제한적이다. 폴더 내부에서 스크롤을 지원해서 더 많은 수의 앱이 하나의 폴더에 들어갈 수 있다면 더 좋을것 같다.

폴더로 갈라진 둘째 아들의 모습

3. 바탕화면
바탕화면 지정도 맘에 든다. 폴더 뒤에 보이는 우리 아들녀석의 모습이 보기 좋다. 하지만 여전히 아쉬운 점이 있다. 바로 위에서 이야기한 폴더기능과 함께 맞물릴때 바탕화면이 갈라진다. 폴더를 선택하면 바탕화면이 갈라지고 그 사이로 폴더 내부의 앱이 보인다. 그냥 그림일 경우는 그런가 보다 했는데, 아들녀석의 얼굴이 둘로 갈라지는 것을 보니 좀 아쉽다.

4. 통합됨 메일함
이거 정말 만족스럽다. 메일 계정을 3개 등록해서 사용중인데 현재 열려있지 않은 다른 계정으로 메일이 오면 매번 제일 위로 나갔다가 다시 하나씩 선택해서 들어가는 것이 꽤 불편했다. 그런데 iOS4에서 통합된 메일함을 지원함으로써 그런 귀찮은 과정이 없어졌다. 덕분에 아이폰에서 사용하는 메일 계정이 4개로 늘어났다..

5. 호환성
호환성 이슈가 있다. 아이폰OS 3로 업데이트때에는 호환성에 문제가 별로 없었던것 같은데, 이번 iOS4는 호환성에 꽤 문제가 있는듯 하다. 그만큼 앱들이 크고 다양한 일을 하기도 하지만 좀 아쉬운 부분이다. 위룰과 같은 게임은 문제가 있는듯 하고, 인터넷 뱅킹 앱은 거의 안되는듯 하다. 그 외에도 Gibson의 L&M Guitar 앱은 아예 실행이 안되고, 다음의 마이피플은 이상하게 너무 느리다.. 그만큼 iOS가 확 바뀌었다는 이야기도 될 수 있을것 같다.

6. 배터리
배터리 문제가 좀 심각한듯 하다. 예전에 비해 1.5배정도 빨리 배터리가 없어지는 느낌이다. 그제 잠시 할인판매한 EA의 심시티를 구매해서 해보고 있는데, 1시간에 30% 정도의 배터리가 닳아진다. 3시간만 즐기면 배터리가 없어지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iOS4에 대해 가장 큰 불만은 배터리에서 나올것 같다. 하루에 한번정도 충전하던 아이폰을 하루에 2번 충전하고 있다.

7. 기타
그 외에 아이팟의 바뀐 UI는 더 깔끔하게 보이고 맘에 든다. 멀티태스킹에서 보이는 로테이션 락은 매력적이다. 그런데 세로방향으로만 고정이 되는게 좀 아쉽다. 가로방향으로도 고정이 가능하면 더 좋을듯 하다. 주소록에서 그룹 지정이 여전히 쉽지 않다. 이건 어렵지 않은데 왜 안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위치정보 사용하면 배터리 표시 옆에 화살표 표시가 나온다. 없던 시절에도 불편함은 없었는데, 위치정보 사용중인 사실을 볼수 있으니 왠지 안심이 된다.

총평
전체적으로는 100점 만점에 70점쯤 되는듯 하다. 배터리 문제가 너무 크게 다가온다. 기존에도 배터리가 그다지 넉넉하지 않았는데 이번 업데이트로 배터리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 된듯 하다. 또한, 호환성과 멀티태스킹 지원은.. 마냥 앱들이 업데이트 되길 기다려야 하는것이 좀 아쉽다. 하지만 이부분은 시간이 해결해 줄거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에 스티브잡스는 WWDC 2010 키노트를 발표했다. 그 시간을 통해서 아이폰4와 iOS4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에 내가 한 예상 포스팅(WWDC, 차세대 아이폰)이 얼마나 맞췄을지 확인해본다.


1. 전체적으로는.. 절반정도 맞췄다..
아이폰과 아이폰OS가 중심이 되었고, 키노트때는 나오지 않았지만 사파리가 5로 업데이트되었다. 하지만 스트리밍 서비스는 아직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 50점정도?

2. 차세대 아이폰 이름
아이폰 이름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아이폰 HD를 예상했는데 아이폰4로 나왔다. 역시 허를 찌를줄 아는 스티브 잡스라는 생각이 든다. 어제 아이폰HD라 표시된 스크린샷이 나와서 예상이 빗나갔다는 생각이 들었다..ㅡㅡ

3. 하드웨어 스펙
하드웨어 스펙은 거의 맞췄다.. 그런데 별로 색다른게 없다. 왜냐하면 유출된 내용 덕분이다. 오히려 예상못한 부분이 많았다는 것이 애플의 대단함을 나타낸다. 불만이 많았던 디자인에서 외부 철제 프레임이 안테나라던가 자이로스코프 내장 등은 쉽게 예상하기 어려웠다. 그런것을 볼때 역시 애플은 애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내가 예상한 USB 호스트 기능은 추가되지 않았다. 

4. 기타
한국이 발매 예정 국가로 소개된다는것을 맞췄다.. 아이폰의 많은것이 공개되어서 별로 예상할것이 없었는데, 한국이 발매 예정 국가로 소개되는 것을 맞춘게 기분이 좋다.. 그런데, 정작 나는 아이폰 3GS의 2년 노예이니.. 그냥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 있어야 할듯 하다..

전체 예상 부분에 대해 점수를 매겨보면 65점정도가 될것 같다..
이번 WWDC 2010 키노트는 아이폰이 전부였다. 그 속에서 애플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부분도 있었다.. 다음 포스팅은 키노트 동영상을 본 후에 애플의 계획을 예상해 볼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Apple > drzekil의 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일간의 iOS4 사용 소감  (17) 2010.06.24
WWDC2010 키노트 감상문  (0) 2010.06.15
WWDC 2010 키노트 예상 결과..  (4) 2010.06.08
WWDC 2010 키노트 예상  (6) 2010.06.07
3 screen과 아이패드  (4) 2010.06.04
차세대 아이폰을 예상해본다.  (8) 2010.06.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