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팟라이트는 OSX 10.4 타이거때부터 탑재되서 많은 사람들에게 멋진 기능으로 이야기되고 있다.
타이거에서는 강력한 검색 기능으로 모든 하드 디스크의 파일을 빠르게 검색해 주었다.
하지만 레퍼드에서는 시스템의 안전성을 고려해서인지 기본적으로는 시스템 파일 검색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시스템 파일이 검색되지 않음으로 인해 불편함을 종종 느끼게 된다.
대표적인게 어플리케이션 삭제의 경우인데..
OSX는 어플리케이션 폴더에 있는 어플리케이션 파일만 삭제하면 된다.
하지만 라이브러리쪽에 어플리케이션의 설정등이 남아있다.
윈도의 레지스트리와는 달리 시스템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하지만 하드디스크의 용량이 부족하거나 할때엔 그런 파일들도 삭제하는것이 더 좋다.
그럴때엔 스팟라이트가 참 편리했는데, 레퍼드에선 시스템 파일 검색이 안되니 불편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가능하게 하는 방법이 있다..

먼저 스팟라이트를 검색하고 결과를 파인더 창으로 본다.
(모두 보기를 선택하면 된다.)
그다음 파인더 창에서 아래 그림과 같이 우측 상단의 + 버튼을 누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바로 아래 바가 하나 나오는데,
거기에서 좌측의 "종류"버튼을 누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아래와 같은 메뉴가 나오는데,
스크린 샷과 같이 "기타" 메뉴를 선택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아래와 같은 창이 나오고..
스크롤을 통해 시스템 파일 항목을 찾아 좌측에 메뉴에 추가 항목을 체크표시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후에는 아래와 같이 종류에서 시스템 파일을 선택하여 시스템 파일도 검색이 가능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찬가지 방법으로 스팟라이트에서 필요한대로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또한 우측 상단의 +,- 버튼을 통해 여러개의 설정을 동시에 적용도 가능하다.



One More Thing...

OSX에서는 파일 하나하나에 유저의 편의에 맞추어 색상을 설정할 수 있다..
그 색상을 통해 검색하고 싶다면?
위에서 설명한 시스템 파일 검색과 같은 방법을 통해 사용하면 된다.
다만 이번엔 시스템 파일이 아닌 "파일 꼬리표"를 통해 검색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레퍼드를 사용한지 얼추 10일이 지났다..
물론 중간에 재설치하는 일도 있긴 했지만..
이젠 어느정도 익숙해진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설치때에는 타이거에서 아카이브 앤드 인스톨을 선택해서 설치하였다.
업그레이드보다는 문제가 없다고 하던데..
그 말 그대로 드러나는 문제는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런 저런 자잘한 문제가 좀 보였다..
간혹 익스포제가 동작을 안한다던지..
키보드 단축키가 동작을 안한다던지..
그래서 과감하기 백업후 클린 인스톨을 하기로 마음먹고 실행에 옮겼다..

윈도를 사용할때부터 수백번도 넘게 클린 인스톨을 해왔기에..
아무런 문제없이 진행하였고..
그 기회에 거의 사용하지 않는 어플리케이션도 다 정리하였다.
그리고 일주일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레퍼드는 정말 편해졌다..
스페이스와 스택의 강력함은 베타때 잠시 사용해보면서도 흠뻑 빠졌고,
유명한 타임머신 기능도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는 윈도 컴퓨터의 남는 용량 일부를 사용하여 며칠 전부터 백업받고 있다..
개인적으로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DEVONThink의 한글 입력에 문제가 있어서 사용하지 못하고 있지만,
대신 발빠르게 레퍼드용을 내놓은 Journler를 임시로 이용하여 불편함을 최소화 하고 있다.
파이어폭스가 약간의 문제를 보이긴 하지만..
블로그에 글을 쓸때를 제외하고는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이고..
사파리가 더 좋아져서 사파리도 많이 사용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보다도 한글/영문의 입력 변환에 관한 문제가 아직 한번도 발생하지 않았다.
큰 문제는 아니지만 간혹 짜증을 일으키곤 했는데..
해당 문제가 없어져서 매우 즐겁다..^^
또한 기본폰트인 애플고딕의 완전한 한글 지원으로 "똠"이나 "됬"같은 글자도 해당 폰트로 잘 나온다.

일주일간 사용하면서 스페이스와 스택을 제외하고 가장 감탄하게 된 기능이 바로 퀵룩이다.
빠르게 문서를 둘러보고 확인이 가능하다는것은 정말 큰 장점이다.
미리보기의 사용빈도가 그만큼 줄어들었다..
PDF 출력 외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별로 기대하지 않았던 웹클립으로 이 블로그의 방문자 그래프와 코멘트 그리고 방명록을 쉽게 보고 있다..
일일이 블로그에 들어오지 않고도 쉽게 확인이 가능해서 매우 만족스럽다..




언급한 기능들은 그렇게 큰 기능이 아니다..
없어도 그만인 매우 간단한 기능들이다..
그런데...
10일 남짓한 기간동안 너무 익숙해져 버렸다..
이제 다시 타이거로 돌아가라면 돌아가기 힘들만큼..
바뀐 반투명 메뉴바와 3D 독이 너무 친숙하다..
10.5.1 패치와 어플리케이션들의 업데이트가 이루어진다면..
레퍼드의 편리함은 더욱 커질것이라 굳게 믿는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레퍼드의 독이 3D로 바뀌면서..
바닥이 보인다..
그리고 바닥에 은은히 비치는 아이콘..
그리고 그 뒤에 반투명으로 보이는 배경은 상당히 미려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레퍼드 독의 바닥을 바꿀수 있다면?
나만의 레퍼드를 만들수 있을것이다..

그런 기능을 하는 스킨이 제공되고 있으니..
바로 http://yellatducks.com/leopard-custom-docks/ 이다.
현재 20종이 넘는 스킨을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치는 직접 독 실행 파일 내의 리소스를 수정하도록 되어있다..
따라서 특별히 느려지거나 하지 않을거라 예상된다..

윈도에 비해 커스터마이징이 다양하지 않은 OSX..
이런 작은 시도가 나만의 OSX를 꾸미는데 도움이 될것이라 생각한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맥 OSX 10.5 레퍼드가 처음 발표되고..
사람들에게 가장 주목받았던 기술은 바로 타임머신이었다.
손쉽게 백업하고 리스토어가 가능한 기술..
거기에 환상적인 인터페이스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실제 레퍼드가 출시되고나니 아쉬운 부분이 있었으니..
네트워크 드라이브에 백업할수 없다는 것이었다.
애플에서 제공하는 에어포트 익스트림(국내에는 아직 판매하지 않는다만..ㅡㅡ)의 외장 하드 연결 기능과 함께 사용하면 정말 환상적인 솔루션이 될거라 생각했는데..
네트워크 드라이브에 백업할수 없다는것은 정말 아쉬운 부분이었다.
이상한점은.. 베타버전에서는 이런저런 세세한 설정이 가능했고..
네트워크 드라이브에도 백업할수 있었다.

그러나, 맥 OSX 10.5 레퍼드는 유닉스이다..
쉘을 통해 많은 문제를 해결할수 있다.
타임머신의 네트워크 드라이브로의 백업도 간단한 쉘 명령어 하나면 간단히 해결된다..

먼저 터미널 창을 열고..
아래와 같이 명령어를 입력하자..

defaults write com.apple.systempreferences TMShowUnsupportedNetworkVolumes 1

줄이 넘어가서 두줄로 보이지만..
한줄이다..
중간에 스페이스가 하나 있을뿐..

그리고 타임머신을 설정하면, 네트워크 드라이브에 백업할수 있다.

다만..
그냥 직접 외장하드로 연결할 경우 파일단위로 보이게 되는데에 반해,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잡아 백업을 하면 이미지로 보인다..
하지만 사용하는 용량은 큰 차이가 없다..

자.. 그럼 이제 편하게 레퍼드의 멋진 기술인 타임머신을 사용해 보자..^^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레퍼드 출시... Apple 2007.10.26 14:04
아직 홈페이지의 타이머는 4시간 가량 남았지만..
이미 받아보신 분이 나오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ndbusiness님의 블로그에 오픈 박스 사진이 올라왔네요..
그뒤에 검댕이 맥북까지..

전 얼마전에 포스팅했듯이..
ADC멤버로 등록했기때문에 받아보는게 좀 늦을듯 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받기 전까지 설치하지 않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예전에 베타로 조금 사용해본바로는..
스페이스와 스택이 정말 좋았거든요..^^

탑 시크릿에 대한 이야기는 아직 없네요..
그냥 이대로만으로도 꽤 괜찮은듯 합니다..

ENTClic님의 블로그에도 가시면
외국에서의 레퍼드 리뷰를 간략히 보실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만족이군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Leopard의 스크린샷 Apple 2007.01.25 09:53
3월 말에 발표할것으로 기대되는 레퍼드의 스샷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Retro 스크린세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Arabesque 스크린세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Word of the Day 스크린 세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Security 스크린 세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인더에 등장한 미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롭게 변신한 블루투스 설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탭을 지원하는 터미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데이트된 시스템 환경설정의 Parental Contol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ental Control 설정의 리모트 셋업


스크린샷은 이곳에서 소개되었고,
올라와 있는 곳은 이곳입니다..^^

큰 변화는 없어보여도..
그냥 기대됩니다.
신고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xpose의 강력함!!!  (12) 2007.01.25
맥북미니 루머..  (4) 2007.01.25
Leopard의 스크린샷  (4) 2007.01.25
SKT 아이폰 한국 진출 어렵다?  (4) 2007.01.24
iPhone의 벨소리 리믹스  (2) 2007.01.24
지름신의 정체..  (2) 2007.01.23
시카고 선 타임즈의 기사에 의하면 iPhone에 OSX 10.5인 Leopard가 실행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SX 10.5 Leopard가 탑재되는것으로 알려진 iPhone


OSX 10.5 Leopard는 아직 출시되지 않은 맥의 차세대 운영체제이다.
현재 맥의 가장 최신 운영체제는 OSX 10.4.8 Tiger이고 조만간 10.4.9 버전이 공개될거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실제로 개발자들에게는 이미 배포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차세대 OS인 Leopard


OSX 10.5 Leopard는 64비트를 정식으로 지원하고, Core Animation, Time Machine, Dash Code,  Space 등 새로운 기술들을 대거 적용하였으며, 더욱 안정적이고 편한 컴퓨팅을 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지금까지 베타버전으로 제공되고 있는 부트캠프도 정식버전으로써 Leopard에 내장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맥에 탑재도 되지 않은 OSX 10.5 Leopard가 iPhone에 탑재된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시카고 선 타임즈의 기사에 의하면 iPhone에 탑재되는 OSX는 맥에 탑재되는 그것과 별로 다를게 없다.
이미 데모로 보아왔던 화려한 UI도 Core Animation을 이용하였기에 가능하였다.
하지만 iPhone은 맥이 아니므로 기존의 맥 어플을 그대로 사용할 수 없다.
또한 대쉬보드 위젯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Dash Code를 이용하여 만들어진 위젯은 사용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 운영체제인데 어플리케이션이 다르다는것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환경이나 구조가 달라서 그렇게 되는건가..

하지만 애플이 그렇다는데.. 그러려니 해야할 듯 하다..^^
애플은 언제나 우리의 상상을 뛰어 넘는 일을 해오지 않았던가..

신고